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희망더하기 그 첫번째 이야기- '당신의 희망더하기 캠페인을 아십니까?'

by 3기최호진기자 posted Nov 27, 2016 Views 40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CCTV·블랙박스·SNS 등의 발달로 조사와 검거, 추적이 수월해진 현대 사회에서도 한해 평균 300명 이상의 아동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스포츠 구단이 있다. 바로 야구구단 SK와이번스다.


 SK와이번스는 2007년부터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의 합성어인 ‘스포테이먼트’ 마케팅으로 팬들과 소통해왔다. 2016년에는 ‘희망 더하기’라는 모토로 지금까지 볼 수 없던 색다른 캠페인을 진행한다. SK와이번스 홈경기에서 선수들의 유니폼 등판에 선수 이름 대신 실종 아동의 이름을 새긴 채 경기에 출전하는 게 대표적이다.


 SK와이번스 관계자는 “실종 아동의 이름을 알리고 팬들에게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실종 아동이 무사히 집으로 돌아오기를 기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라고 설명했다. 사실 기업의 수많은 공헌활동 중 실종 아동 관련 캠페인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또 “찾기도 힘든데 무엇 때문에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해야하는지 모르겠다”는 극단적인 주장을 펴는 이도 있었다. 나 역시 실종 아동 찾기 관련 홍보물을 보면 안타깝다는 연민을 느끼는 것에 그쳤다. 하지만 희망 더하기 캠페인은 그런 생각을 바꿔놓았다.


 지난 6월 23일. LG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프로야구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실종 아동 관련 캠페인, 희망더하기 캠페인이 진행되었다. 평소 SK팬인 나도 인천에 들러 관람했다.


 SK와이번스는 이날 경기 전 야외 광장에서 아동 실종 방지를 위한 지문등록 캠페인을 실시했다. 그라운드에서는 인천지방경찰청과의 실종 아동 방지 업무 협약 식을 진행하였다.


 경기가 시작되며 그라운드로 나오는 와이번스 선수단의 유니폼 뒤에는 실종 아동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선발투수는 정유리 아동, 불펜투수는 이동훈 아동, 포수*1루수는 최준원 아동, 내야수는 모영광 아동, 외야수는 최솔 아동)


 이날 SK와이번스는 팀에이스 김광현 선수의 9이닝 완투승으로 10대 2 승리를 가져왔다. 호투를 펼친 김광현 선수는 “제가 완투승을 해서 불펜 투수들의 유니폼에 새겨진 이동훈 아동의 이름이 노출되지 않아 미안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SK와이번스의 희망더하기 캠페인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계속 되었다. 희망더하기 경기에서 사용된 선수들의 실착 사인 유니폼을 구단 사이트를 통해 자선경매에 붙였고, 모인 기금은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실종 아동 찾기 기금으로 지원했다.


 1차 캠페인을 통해 SK와이번스는 프로야구 팬들에게 실종 아동 찾기에 동참해 달라는 메시지를 남기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SK구단에서는 8월 3일 2차 희망 더하기 캠페인이 진행 될 것이며 이번 캠페인의 콘셉트는 ‘동참’이라고 예고했다. 희망 더하기 캠페인이 어떻게 계속 진행될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2차 희망 더하기 캠페인이 진행되는 인천SK행복드림구장으로 향했다.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는 경기 시작 전 1루와 외야 게이트에서 미아방지 스마트밴드 360여개를 입장 아동에게 나누어 주었다. SK구단은 A4용지 크기의 종이에 ‘홈인’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캠페인카드 4000장을 입장 게이트에서 나누어 주었다.


 27명의 와이번스 선수들만 유니폼 뒤에 실종아동의 이름을 새겼던 1차 캠페인과는 달리 2차 캠페인에서는 김용희 감독의 제안으로 코칭스태프와 선수 전원이 참여 하였다. (김용희 감독, 김원형 코치, 선발투수가 이동훈 아동, 김성갑 수석코치, 조웅천 코치, 불펜투수가 김도연 아동, 박경완, 후쿠하라 코치, 포수 및 1루수가 김하늘 아동, 박진만, 손지환 코치와 내야수가 서희영 아동, 정경배, 김인호 코치와 외야수가 이명화 아동)


 경기 시작 전 선수단 전원은 각자 유니폼에 새겨진 실종 아동의 이름을 적은 캠페인 카드를 들고 더그아웃 앞에 자리했고, 관중들은 각자 자리에서 일어나 캠페인 카드를 들고 실종 아동 무사 귀환을 기원했다.


 이날 SK와이번스는 선발 투수 박종훈 선수의 호투로 8대 4로 승리했다. 경기 후 박종훈 선수는 “경기 시작 전부터 오늘 이름을 달고 있는 이동훈 아동의 이름을 좀 더 오래 보여줄 수 있게 잘 던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SK는 화장실·매점·매표소 등의 구장 내 주요 시설에 실동 아동의 정보가 담긴 홍보물들을 비치하여 야구팬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해 구단SNS·포털사이트·빅보드 등을 통해 상영하고 있다.


 경기장을 둘러보며 캠페인에 동참한 롯데 자이언츠 팬 김모씨는 “평소 와이번스의 팬은 아니지만 이번 캠페인을 통해 와이번스가 왜 명문 구단인지 알게 되었다. 앞으로 더 많은 구단에서 이런 캠페인을 진행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기 중 열렬히 응원하던 SK와이번스의 팬 박모씨는 “프로야구 인기가 점점 더해져 가는 가운데 뜻깊은 행사가 진행되어서 기쁘다. 마지막이 아닌 시작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기 후 SK는 구단의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팬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포수 후면석에 희망 더하기 캠페인을 알리는 홍보 보드를 설치하고 빅보드를 이용해 홈경기 마다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을 홍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SK구단은 현장 이외에 희망 더하기 손 글씨 릴레이 온라인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 팬들이 자신의 손 글씨를 SNS에 해시태그를 걸어 게시하며 동참하는 것이다. 손 글씨 1000개가 모이면 SK구단에서는 인천 지역 어린이집 10곳의 어린이 들을 대상으로 미아 방지 팔찌를 기부한다.IMG_20160805_211002_.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호진기자]


 7월 30일 주장 김강민 선수의 손 글씨로 시작된 캠페인엔 8월 9일 까지 총1033명(흐릿한 사진 제외)이 참여하며 성황리에 끝났다. 캠페인 경기를 관람할 때에는 직접 캠페인에 참여한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는데 손글씨 쓰기 릴레이에 참여하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희망 더하기 캠페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포털 사이트와 협력해 실종 아동 찾기, 희망 더하기 배너를 열고 개인별 포스트를 구축해 실종 아동 프로필과 사진 등을 한눈에 알아 볼 수 있게 만들었다. SK와이번스는 앞으로도 더 많은 이벤트를 통해 참여를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최호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6270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4077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4074
힐링하는 축제, 유성온천 문화축제 file 2017.05.27 손예은 2426
힐링하기 딱 좋은 곳 '우도' 1 file 2017.08.30 한유진 2184
힐링이 필요해 2017.11.28 이지혜 2033
힐링의 끝판왕, 베트남 달랏의 메링 커피 농장 2 file 2019.02.27 최상선 375
힐링되는 꽃나들이, 창원 장미축제는 어때? 1 file 2017.05.24 안예현 2731
힐링 여행이 필요하다면, 이웃나라 일본 오카야마. 2 file 2016.09.24 이지수 3634
흰지팡이는 무엇을 의미할까? file 2017.09.19 정은희 1551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1795
희망이란 그이름 당당한 그이름! 청소년과 함께! file 2017.03.14 이지은 2272
희망이란 그 당당한 이름! 청소년과 함께! 2 file 2017.03.15 이지은 2127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5473
희망의 섬 제주에서 8?15 행사를 주최하다. file 2017.10.02 문재연 2271
희망의 빛과 나눔을 실천하는 '내일을 여는 교실 지역아동센터'를 소개합니다. 2017.08.30 노도진 3474
희망을 파는 그들, 꿈다리 컴퍼니. 4 file 2017.02.26 박환희 2683
희망더하기 그 첫번째 이야기- '당신의 희망더하기 캠페인을 아십니까?' file 2016.11.27 최호진 4025
희망꽃이 피어나는 여기는 온고지신 희망 마을, 씨알 봉사단. 6 file 2017.02.12 허지민 2752
흡연 경고 그림 도입으로 감소했던 흡연율 다시 증가, 담배케이스 때문? file 2017.05.24 최예헌 1874
흐름 속에 알찬 지식 의왕 철도산업홍보관 1 file 2016.08.24 박도은 3180
휴일 100배 즐기기 '서울환경영화제'에서! 2018.05.28 김예나 1502
훌쩍 다가온 가을, 제철음식은? file 2016.09.25 최서영 3035
훈훈한 네티즌들의 선행, 백범 김구 선생의 정신을 기리며 2 file 2016.03.19 전지우 4695
후쿠오카, 그 고즈넉함으로 빠져들다 file 2018.02.28 강예빈 1459
후각으로 기억을 되돌릴 수 있을까? 4 file 2017.10.13 박현정 2542
효율적인 경제동아리 운영? 바로 연합동아리로! file 2016.04.09 김성현 4638
획기적인 기술 여기 다 모여!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4 file 2017.02.19 이재현 2562
획기적인 기술 여기 다 모여!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1 file 2017.02.24 이재현 2098
황금연휴, 고양국제꽃박람회와 함께 봄내음을 즐겨보자! 3 file 2017.05.20 한예진 2397
황금연휴 제대로 알자! file 2017.10.13 김나림 1592
황금알을 낳는 관광, 마이스(MICE) 산업 1 file 2017.04.02 박마리 4639
활활 타오르는 일러스트의 열기, 지금은 일러스트로 소통하는 시대 2 file 2017.08.08 이정민 2844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5156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360
환경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국제교류[주니어에코엔지니어링 아카데미] 1 file 2017.02.25 정혜윤 2511
환경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8.06.11 진현용 1409
환경운동연합 <350 캠페인> file 2017.02.28 양정윤 2572
환경에 대한 새로운 생각,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29 정하현 1299
환경부, 2018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개최 file 2018.12.18 정수민 754
환경문제 인식? 어렵지 않아요! 1 file 2017.06.25 안옥주 2321
환경도 지키고 우리 몸도 지키는, EM을 아시나요? 1 file 2017.04.24 안나영 2038
환경과의 만남, 제14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7.05.25 민정연 1816
환경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하는 아시아 최대의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성황리에 마무리··· file 2018.05.25 허기범 1491
화합하는 '대한민국'이 되는 길 file 2016.03.23 김지원 3820
화창한 가을, 대전 문화원의 날 file 2014.10.23 정진우 10149
화제의 중심인 넥슨의 야심작 메이플스토리2! 1 file 2015.07.10 이하원 13740
화전축제제전위원회, 모악산 진달래 화전축제 성공적 개최 3 2018.05.03 안성하 2386
화재 경보, 그는 양치기 소년인가 1 file 2017.04.25 김대홍 25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