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신기한 제주도 사투리 파헤치기

by 3기박정선기자 posted Oct 25, 2016 Views 58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1월기사제발.jpg


제주도는 흔히 삼다도로 알려져 있다. 여자, 바람, 돌 이 세 가지가 많다고 해서 삼다도라고 불리는 것이다. 게다가 제주도는 우리나라 국어와도 꽤나 관련이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지역 사투리 덕분에 쭉 이어져 내려온, 지금은 다른 지역에서 사용하지 않는 ‘아래아’, ‘반치음’ 등의 발음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 사투리에서 줄임 표현을 흔하게 찾아 볼 수 있다. 예시들을 통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예를 들면, 표준어로 우리는 “너 숙제 다 했니?”라고 말한다. 사투리로는 “너 숙제 다 핸?” 이라고 “~했니?”를 “~핸?”으로 줄여서 표현한다. 어린 학생들의 대화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있는 표현이다. 그 외에도 “너 뭐하는거야?”를 “너 뭐햄시니?” 라고 말한다. "어디가니?"를 "어디가맨?" 이라고 말하는 등 말의 끝이 약간 변형되거나 줄여서 사용한다. "말해봐라."를 "고라보라"라고,?"그래?"를 "기?"라고 사용하기도 한다. 사투리를 이용하여 실제 상황에서 빠르게 말을 하면 타 지역 사람들은 아예 못 알아듣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제 헷갈리는 제주도 사투리를 파헤쳐보면, 제주도 사투리로 감자를 “지슬”이라고 한다. “지슬”의 한자 뜻을 따져보면 한결 이해하기 쉽다. “땅 지”에 “열매 실”자로, 곧 땅에서 자라는 열매라는 것이다. “지슬”은 지금도 흔하게 쓰이는 표현이기도 하다. 그리고 감자와 비슷한 제주도 사투리가 있는데, “감저”라는 사투리이다. “감저”는 고구마를 말하는 표현이다. 제주도에서 1년을 넘게 산 필자는 지금도 "지슬"과 "감저" 이 두 개를 헷갈려한다. “감저”를 달라고 할머니에게 말씀드렸는데 손녀가 할머니 헷갈리지 말라고 표준말로 말해준 줄 알고 “감자”를 쪄서 줬다는 에피소드도 있을 정도다.

 지역적 특성 때문인지 타 지역 사투리보다 더욱 개성 넘치는 제주도 사투리는 여전히 할머니에서 엄마로, 엄마에게서 자식들로 이어져 오고 있다. 하지만 이주민 증가와 급격한 관광지 개발과 도시화로 사투리는 점점 잊혀질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지금도 여전히 제주도민들의 생활 터전에서 정감 가득하게 쓰이고 있기에, 조상들의 전유물이기에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박정선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박정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오시연기자 2016.11.07 16:54
    저희 아빠께서 제주도분이셔서 친척집에 갈때마다 제주도 방언을 듣는데 정말 신기하더라구요! 이런 특이한 방언들이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ㅜㅠ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189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6165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164
세계의 의식주③: 다양한 전통가옥 2018.01.30 김민지 6164
자전거가 타고 싶은 날엔...'피프틴'으로 가자! 4 file 2016.02.25 이상훈 6160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6148
동물 실험에 따른 생명윤리 문제 4 file 2017.05.18 김동수 6137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6135
다함께 즐기는, 보라매 청소년 수련관 '동아리 인준식' file 2016.03.21 이은경 6120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6119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6097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6090
설문지에 부모님 학력,종교,가정 형편은 왜? 1 file 2017.06.25 정무의 6079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6066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6056
논란과 화제의 중심. Mnet '고등래퍼' 4 file 2017.02.27 최진혜 6053
학생들을 감동시킨 '필적 확인용' 문구 file 2017.07.27 김수민 6046
Happiness~ 돌아온 걸크러쉬 1 file 2016.03.24 박진우 6035
세계 섬유패션산업의 최신 트렌드 한 자리에… '대구국제섬유박람회' 4 file 2016.03.11 이세빈 6016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5988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5981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5974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5966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5946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5915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5908
'코이카'를 통한 청년 해외 일자리 찾기 6 file 2016.02.25 강지희 5906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오는 10일부터 ‘초록우산 나눔리더’ 모집 2 file 2017.08.09 디지털이슈팀 5906
달! 달! 무슨 달! 쟁반같이 둥근 달! 8 file 2016.02.25 조민성 5887
도를 넘어선 길거리 쓰레기.. 해결책은? 2 file 2017.08.13 이승우 5870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5866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전기차의 장단점은? 3 file 2018.04.25 김성백 5863
신기한 제주도 사투리 파헤치기 1 file 2016.10.25 박정선 5859
진로에 고민이 많은 10대를 위한 꿈수레 전공체험박람회 8 file 2017.02.04 이현지 5844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5840
문이과 통합형 인재? PSL에서 경험하라! 7 file 2016.02.25 이은경 5835
국립대구박물관 2016년 설맞이 문화행사,성공적으로 막을 내려... 11 file 2016.02.10 김윤지 5817
무한도전 엑스포, 일일 무도멤버 체험 ! 14 file 2016.02.19 민유경 5814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5812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5811
C페스티벌 file 2016.05.24 박상민 5790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5789
2016년 제주 수학축전 2 file 2016.10.07 이서연 5786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5779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5765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5760
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무예24기!! 1 file 2016.03.20 박성우 5755
석촌호수 벚꽃축제, 봄과 밤의 어울림 5 file 2019.04.12 정다운 5751
2016 프로야구 시작 전 몸풀기 하고 가세요~(롯데자이언츠) file 2016.03.21 김규리 57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