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by 10기최민경기자 posted Jun 05, 2019 Views 20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점차 정보화시대로 변해가고 있는  세계의 모습을 우리는 쉽게   있다. 사람은 물건을 사고파는  등의 경제활동을 하지 않으면 생활을 원만하게 유지해나가기가 정말 어렵다. 이런 경제활동의 바탕이 되는 것은 바로 화폐  결제수단인데, 정보화시대로 바뀌어 가고 있는 시대적 상황에 맞추어 이제는 경제활동도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하는 모습들이 많이 보인다. 우리가 흔히 접해볼  있는 인터넷 쇼핑과 QR코드 결제, 인터넷 송금이 가장 대표적인 사례인데  중에서 점차 널리 보편화하고 있는 QR코드 결제는 과연 한국만의 문화일까? 만약 다른 국가도 이를 사용하고 있다면 그들도 한국의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를 사용하고 있을까?

 

 정답은 그렇지 않다. 한국의 주변 국가인 일본과 중국, 인도와 나이지리아를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이를 사용하고 있는데, 특히 QR코드 결제 문화가 가장 보편화된 곳은 바로 중국이다. 중국의 컨설팅 업체인 아이리서치의 ‘2017 중국 모바일 결제 시장 보고서 따르면, 2017 중국의 전체 지불 방식에서 모바일 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78.5%이며, 그중 대부분이 QR코드 결제로 이루어졌다고 나타나 있다. 실제로 대부분의 중국인들은 제품을 구입할 때나 음식점, 카페 같은 다양한 장소들에서 위챗페이, 알리페이와 같은 QR코드 결제 방법을 보편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f58142d091d22ee8d29f683f8d65bc71.jpg

이미 한국에서 보편화되어있는 중국의 QR코드 사용. 

우측 2번째에 쓰여있는 중국의 대표적인 QR코드 결제 어플인 유니온페이, 알리페이.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최민경기자]

 

 위챗페이는 중국의 대표 메신저인 위챗에서 보인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데 위챗은 개인 소통에 중점을  메신저로 시작하였지만, 현재는 그룹 채팅, 쇼핑몰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중국의 종합 생활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위챗페이는 QR코드 스캔, 애플리케이션 결제, 공식 계정 결제  사용자들의 상황에 따라 편리하게 결제할  있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런 점들로 인하여 현재 많은 중국인들은 현금 결제보다 위챗페이를 통한 간편 결제 방식을 선호하고 있으며, 쇼핑몰에서도 이를 주요 결제 시스템으로 채택하고 있는 추세이다.

 

 알리페이는 소비자들의 금융 거래를 돕는 온라인 금융, 결제 서비스 회사로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 그룹의 자회사이다. 알리바바는 2004 티몰, 타오바오  자사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소비자를 돕기 위해 알리페이를 개발했다. 알리페이는 초기에는 온라인 서비스만 제공했지만, 2009년부터는 일반 상점에서의 오프라인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했다. 소비자들이 알리페이에 가입하고 은행 계좌, 신용카드를 연동시키면 인터넷, 스마트폰으로 송금이나 결제뿐만 아니라 대출, 펀드 가입 등을   있다. 알리페이는 2018년을 기준으로 9억여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모바일 결제 점유율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 최저임금이 점점 오르는 추세를 보이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인건비 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다. 이에 정부가 제안한 대책  하나가 바로 QR코드 결제이다. 이는 소상공인의 결제 수수료 부담을 거의 0% 가깝게 줄여준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서 제로페이라고도 불린다. QR코드만 찍으면 소비자의 계좌에서 판매자의 계좌로 바로 이체가 가능하여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소비자는 별도로 현금  카드를 소지하지 않아도 되고, 소상공인들 입장에서도 음식을 하는 도중 카운터에서 시간 낭비를 줄일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처럼 많은 장점도 있으며 상당수의 중국인을 비롯한 많은 외국인뿐만 아니라 한국인들도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는 QR코드 결제는 향후에 지금보다 더 보편화될 것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아직도 사용이 그리 보편화되진 않았다.

 

 판매자에게도 손실을 줄여주고, 외국인 고객들까지 함께 잡을  있는 기회인 QR코드 결제에 대한 사용이 많아짐으로 인해 국가의 경제에 한층  도움이 되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 최민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448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1096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2845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3385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1281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3828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2539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3747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04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602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3534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5220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3411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7356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4568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966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2605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22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4089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4052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890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40273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8289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25489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57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2368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3451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11647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10829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5733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410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90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3145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3785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2965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3608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35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4226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861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883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5420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4280
청소년 타깃 담배 광고가 흔하다고? 5 file 2020.08.03 위성현 2524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524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4429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5274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8141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6011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58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