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by 7기곽준환기자 posted Jun 18, 2018 Views 27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국토교통부가 2010년부터 2016년까지 국가교통조사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승용차 분담률은 60.4%에서 61%로 늘어났지만, 대중교통 분담률은 오히려 39.3%에서 38.0%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나 홀로 차량 비율이 82.5%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그동안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쓰인 수십억 원의 세금이 혈세 낭비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렇듯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률이 저조한 이유는 무엇일까?


2017070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곽준환기자]

1. 불편하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대중교통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는 7점 만점에 4.87점으로 2016년 대비 0.03점 상승하였지만, 여전히 낮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쾌적환경서비스 분야에서는 3.91점으로 가장 낮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2. 느리다
국토교통부가 이용자가 인식하는 서비스 중요도와 만족도 점수에 따라 우선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서비스를 분석한 결과, 배차증편이 가장 시급하다고 발표하였다. 서울특별시는 2004년 서울특별시 버스 개편 때부터 버스의 표정속도를 증가시키기 위해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했으며 세종특별자치시는 중앙버스전용차로와 동시에 간선 급행버스(BRT)를 도입하면서 표정속도가 획기적으로 증가하였다. 하지만 이 두 도시를 제외한 나머지 도시들은 일부 도로에서만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실시하여 버스의 표정속도가 크게 증가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황성규 종합교통정책관은 “대중교통 이용자가 집중되고 있는 광역교통 결절점에 혼잡도가 높고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점을 감안하여 환승센터 구축, M버스의 증편과 같은 광역교통대책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고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하면서 “올해는 축적된 대중교통 데이터를 국민에게 공개하여 정책문제 해결과 신규사업 창출 등에 활용 가능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할 수 있도록 국민참여형 대중교통 데이터 활용 공모전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최근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의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곽준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208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11014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10574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5101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93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59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2795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3501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2714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3419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550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4093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310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705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5248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3603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365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4220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4609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7882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5049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5366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의 폐해 2020.05.25 이수미 741
청소년 불법 사이버 도박 2 file 2019.05.31 박지예 2206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9319
청소년 보호법 폐지, 그리고 청소년 3 file 2017.09.25 이다은 4662
청년실업률 40%시대, 청년들의 디딤돌 '서울시 뉴딜일자리사업' 1 file 2017.01.23 김지수 10883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3293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기록, 취업못한 56만명… 8 file 2016.03.20 김지윤 14439
철원 자주포 사고, 2년 전과 똑같은 비극이 반복되다. 2 file 2017.09.05 권민주 3721
천안시, 선거구 획정안에 ‘게리맨더링’ 의혹 2 file 2016.03.17 이우철 10495
챌린저들의 챌린지 1 file 2016.04.18 김은아 9909
참정권 없는 청소년, 또 한 번의 권리개혁 이루어질까 1 file 2017.05.25 최유진 5075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file 2017.03.19 김유진 3559
착취 당한 수많은 여성들과 26만 명의 남자들 "텔레그램 n번방" 12 file 2020.03.24 김예정 2068
차이나머니가 삼키는 제주도, 이대로 괜찮은가 1 2016.05.24 이소민 8218
차세대 정치 VS 구세대 정치 '65세 정년 도입' 발언 6 2017.01.23 김가은 9417
차세대 교육 대통령은 누구? 대선 후보들의 교육 공약을 알아보자 10 file 2017.02.25 조민 10320
짐바브웨에서 쿠데타가 일어나다 file 2017.11.22 박형근 5190
진짜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2 file 2017.02.24 이소미 10792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2184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4670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2822
지하주차장 LED전등교체공사의 경제적 효과 2 file 2016.03.24 박건 14135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015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1930
지카 바이러스 확산 대응 방법은? 2 file 2016.03.25 노태인 9861
지진여파로 수능시험 11월 23일 일주일 연기 1 file 2017.11.22 김도연 3401
지진, 과연 우리는 안전할까? 4 file 2017.02.18 김재훈 86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