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by 6기문세연기자 posted Dec 20, 2017 Views 52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1219_1841586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문세연기자]


아동 성폭력범 조두순의 출소를 반대하는 국민청원의 참여자가 61만 5천 명을 돌파하였다.


청와대의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라는 직접 소통의 철학 지향에 따라, 대한민국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의 국민소통 광장,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서는 SNS 계정을 이용하여 로그인 후 누구나 청원할 수 있다. 청와대는 "국정 현안 관련, 국민들 다수의 목소리가 모여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서는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각 부처 장관, 대통령 수석 비서관, 특별보좌관 등)가 답하겠습니다."라고 견해를 밝혔다.


2017년 12월 14일 기준, 답변된 청원은 '나영이 사건'의 가해자 조두순의 출소 반대에 대한 청원이며, 청원 참여자의 수는 61만 5천 명을 돌파했다. '나영이 사건'이란, 2008년 12월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서 조두순이 8세 여아를 성폭행해 장기 파손 등의 상해를 입힌 사건이다. 사건 당시 조두순은 학교에 가던 송 모 양을 교회에 가야 한다며 유인한 후 교회 안 화장실에서 바지를 벗고 자신의 성기를 빨게 시켰다. 하지만 피해자가 이를 거부하자 피해자의 얼굴을 수차례 가격한 후, 볼을 깨물고 목을 졸라 기절시켰다. 피해자가 항거불능 상태에 빠지자, 피해자의 바지와 팬티를 벗기고 자신의 성기를 삽입하여 강간하여 최소 8주 이상의 치료를 요구하는 복부, 하 배부 및 골반 부위의 외상성 절단의 영구적 상해 및 비골골절상을 가하였으며, 음부와 항문의 심각한 훼손을 유발하였다. 이에 조두순은 반성하기는커녕 그때그때 변명을 하며 범행을 부인하였고, 피해자의 피해 복구를 위해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범행 당시 조두순이 술에 취해있었다는 이유로 형법 10조 2항에 따라 심신미약이 인정돼 형량이 12년으로 감형되었다. 이 사건은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되었고, 성폭행범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의 논쟁을 일으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5기 문세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임채민기자 2017.12.22 21:44
    정말 일어나서는 안됐을 사건이죠.... 많은 국민들이 청원에 참여해서 형량을 늘렸으면 합니다 ㅠㅠㅠㅠㅠ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피해 아동을 보면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ㅠㅠ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808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454
청와대 해명에도 불구하고 점점 가중되는 '차이나 게이트' 의혹 file 2020.03.24 임재완 788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1101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2848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3401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1282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3835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2549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3755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27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614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3555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5233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3419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7382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4576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971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2618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39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4098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4068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895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40398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8293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25734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61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2397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3458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11714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10836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5831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4110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92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316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3799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2972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3618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54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4235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901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900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5425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4308
청소년 타깃 담배 광고가 흔하다고? 5 file 2020.08.03 위성현 2558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528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4444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5324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81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