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by 4기윤익현기자 posted Nov 24, 2017 Views 37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081211, 모든 국민을 분노에 가득 차게 했던 아동 성폭행 사건, 이른바 나영이 사건의 가해자 조두순이 3년 후인 2020, 징역 12년 형을 마치고 만기 출소한다. 하지만 사회는 이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 조두순의 얼굴조차 제대로 모를뿐더러 조두순이 저지른 악행의 잔혹성과 재범의 위험성 때문이다.

조두순은 20081211일 경기도 안산에서 초등학교 1학년 나영(가명)이를 교회의 화장실로 끌고 가 잔인한 방식으로 성폭행했다. 이 때문에 나영(가명)이는 항문, 대장, 생식기 등이 80%의 영구 장애를 입었다.

악마도 조두순 앞에서는 떨고 있다.’라는 말이 있다. 이처럼 희대의 흉악범 조두순의 출소는 나영(가명)이와 가족들 그리고 모든 국민들을 공포에 떨게 할 것이다.


 기사표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윤익현 기자]

 

이러한 조두순의 출소를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은 현재 5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역대 청와대 국민청원 중 참여자가 가장 많다. 흉악범 조두순을 향한 분노와 그의 출소에 대한 사회 불안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국민 여론과 달리 조두순 출소와 관련해서는 별다른 해결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우리나라 헌법에는 사건에 대한 판결을 내린 이후, 동일 사건에 대해 다시 재판을 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일사부재리의 원칙을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조두순이 나영이 사건으로 형을 받은 판결은 이미 판결이 내려진 종결이 되므로 같은 사건을 가지고 또다시 재판을 할 수는 없다.

또한, 우리나라 형법에서 재판은 그 행위가 일어난 당시에 존재했던 법률에 의한다는 형벌법규의 소급효금지 원칙을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조두순의 출소를 미루기 위해 현재 새로운 법을 적용시킨다 하더라도 해당 법률이 없던 때에 범죄를 저지른 조두순에게는 적용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현행법상 조두순의 출소를 미루거나 형을 늘릴 수는 없다고 볼 수 있다. 애초에 조두순의 출소를 막기 위해선 형을 집행하기 전, 재판 과정에서 조두순에게 무기징역형이 내려졌어야 하였는데, 당시 만취 상태였다는 점을 고려한 심신미약이 인정되어 12년형이 내려졌고 이는 확정이 되었다. 이처럼 한 번 확정된 형은 위에서 말한 내용들과 이유로 되돌리는 것이 불가능하다.


기사표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윤익현 기자]

 

그렇다면 재판부는 도대체 왜 조두순에게 12년형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내린 것일까?

 

이유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당시 검찰 수사 단계로 거슬러 올라가 본다. 당시 나영(가명)이는 중상 상태였고 담당 검사가 딱 한 번 피해 조사를 했어야 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검사는 자신의 능력 부족으로 인해 중상 상태의 나영(가명)이를 소리가 작다” “녹음이 안 됐다"라는 등의 이유로 네 번이나 불러다가 조사를 진행하였다. 이는 이미 성폭행으로 상당한 상처를 가지고 있는 나영(가명)이에게 2, 3차 피해를 준 것과 마찬가지이다. 이뿐만 아니라 검사의 기소 단계에서도 심각한 오류가 있었다.

 

당시 해당 검사는 성폭력 특별법을 조두순에게 적용시키지 않았다. 조두순을 기소하면서 13세 미만 미성년자에 대한 성폭력 범죄를 가중 처벌하는 옛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폭력 특별법)을 적용했어야 한다. 하지만 검사는 형법상 강간상해죄를 적용했다.

검찰은 이를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기소 당시 법 적용을 잘못했어도, 재판 과정에서 공소장을 변경할 수 있었는데도, 시도조차 안 했다. 검찰의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심 판결 후 항소마저 포기하였다.

이후 조두순은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와 상고를 했지만 모두 기각됐다. 만약 검찰이 항소나 상고하지 않은 상태에서 피고만 했을 경우 불이익 변경 금지의 원칙에 따라 1심보다 더 높은 형량을 받지 않는다. 법원이 조두순의 항소나 상고를 받아들였을 경우 지금보다 더 낮은 형량이 나올 수 있었던 것이다. 범죄의 잔혹성에 비해 사실상 정말 말도 안 되는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던 것이다.

 

최근에 나영(가명)이 아버지가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조두순을 찾기 어렵지만 조두순은 우리를 금방 찾아낼 것 같다. 정말 공포스럽다.”라는 말을 하면서 두려움을 나타내었다. 그러면서도, “우리 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내가 먼저 조두순을 찾아가서 공격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다.”라는 말을 통해 딸을 향한 마음과 간절함을 드러내었다. 이처럼 나영(가명)이와 그 가족을 두려움에 떨게 만드는 조두순 출소를 막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이번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은 나영(가명)이 가족을 진심으로 걱정하며 나영(가명)이와 같은 피해자가 더는 생겨나질 않길 바라는 국민들의 진심 어린 마음이 담긴 뜻깊은 결과라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윤익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박소연기자 2017.11.24 10:29
    당시 부실했던 수사가 이루어졌다는 것을 다시금 꺠닫게되는 기사네요. 감사합니다.
  • ?
    4기안옥주기자 2017.11.24 23:36
    당시 사건의 가해자를 처벌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문제점들이 있었는지 정확하게 알게되었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65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7121
중국인 관광객, 있다 없으니까 4 file 2017.03.24 이동욱 2282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824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918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file 2017.03.23 김경미 3167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1 file 2017.08.22 이호섭 2646
중국, 시진핑 특사 빈손 귀국 후 북한에 어떤 조치할까? file 2017.11.28 박현규 2787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345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2003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318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3487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3583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3223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727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3314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3376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9661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2986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4762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540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349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1368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486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348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3751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3199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282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5678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943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1913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060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3508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3808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2369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2473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191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80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63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130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891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878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668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9773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2916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1597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2458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255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678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