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by 5기이호섭기자 posted Aug 22, 2017 Views 355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0811_105116104.jpg

[이미지 제공 =국제신문 inews@kookje.co.kr,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중국은 그동안 미국의 핵심전략 무기 중 하나인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를 우리나라에 배치하는 데에 자국의 감시용이라면서 매우 예민하게 반응해왔다. 그러나 지난 3월 중국 군사 매체는 중국이 네이멍구에 한국과 일본을 겨냥해 스텔스 장비도 탐지 가능한 최첨단 레이더를 배치했다고 중국 군사 매체들이 보도했다. 중국 군사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1월에 네이멍구 지역에 한국과 일본의 수도 방향을 겨냥해 최대 탐지거리가 3천km에 이르는 탐지 레이더 '톈보'를 배치하였다. 이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X-밴드 레이더의 탐지거리보다 훨씬 길어 한국, 일본의 전역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 또한, 후베이, 허난 3개 성의 교차지점에 배치한 첫 번째 톈보 레이더와 함께 운용할 경우 모든 서태평양 지역이 모두 감시가 가능하다. 톈보 레이더는 전자파가 고도 100~450km의 전리층에서 굴절되는 현상을 이용하여 반사되어 오는 신호로 목표물의 움직임을 탐지하는 원리이다. 이 레이더의 배치 목적은 상대국의 미사일 발사 탐지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위치 측정이다. 미사일 발사 시 추진체의 열과 빛을 탐지하여 발사 3분 후에는 조기경보 정보를 제공 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 레이더로 상대국의 항공모함과 군함들의 행적을 24시간 추적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점으로 보아 이 레이더는 중국의 핵심 전력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이 최근 X 밴드 조기경보 레이더와 탄도미사일 조기경보 위성 등과 함께 미국의 ICBM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의 미사일방어체계(MD)를 구축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이없다는 의견이 우세하지만 네티즌 간에도 의견이 계속 엇갈리고 있다. 우리는 안 된다더니 자기들은 배치하네, 어이가 없다, 그냥 우리도 배치하자, 그래도 대화로 푸는 게 사드는 안 된다 등등 여러 반응이 달리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5기 이호섭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박지혁기자 2017.08.23 21:01
    자국군은 괜찮고 우리군은 안된다는 중국군의 명분없는 내정간섭에 단호히 대처해야 하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650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453
청와대 해명에도 불구하고 점점 가중되는 '차이나 게이트' 의혹 file 2020.03.24 임재완 787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1101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2847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3401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1281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3833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2549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3752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26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606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3552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5230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3417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7382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4572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971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2616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32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4094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4068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894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40386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8293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25645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59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2392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3458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11706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10834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5816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410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92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3158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3797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2971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361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51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4231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895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897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5423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4302
청소년 타깃 담배 광고가 흔하다고? 5 file 2020.08.03 위성현 2550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527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4443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5323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81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