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by 4기김경미기자 posted Mar 23, 2017 Views 38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봄과 함께 찾아온 중국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세계 대기오염 실태를 감시하는 '에어비주얼'에 따르면 21일 기준으로 서울의 공기품질지수(AQI)179를 기록했다. 서울은 AQI 160인 중국 베이징을 제치고 대기오염수준 전 세계 주요 도시 중 2위를 차지했다. 서울의 대기를 오염시킨 미세먼지 중 많은 부분은 지난주에 중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IMG_201.jpg

△ 미세먼지로 뿌옇게 변한 서울 광화문 하늘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경미 기자]


이달 3 ~ 15일에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개막했다. 15일 양회 폐막 기자회견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중요한 행사 때만 맑은 하늘을 볼 수 있어 맑은 하늘이 사치품이 되고 있다"는 취재진의 지적에 "맑은 하늘은 사치품이 될 수 없고 돼서도 안 된다"며 스모그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양회 기간 동안 중국 베이징 등의 미세먼지의 농도가 낮았으나, 리 총리의 답변이 무색해질 정도로 행사가 끝나자마자 농도가 급증했다. 이는 중국의 국가 중대 행사인 양회 기간에 철저히 이뤄졌던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리가 양회 종료 이후 다시 허술해진 탓으로 풀이된다.

이렇게 생긴 미세먼지는 지난 주말에 베이징 등 중국 주요 지역의 대기 질을 크게 떨어뜨렸으며, 이것이 다시 북서풍을 타고 한국에 날아왔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박기홍 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순환 조건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그러므로 미세먼지 발원지인 중국에서 바람이 많이 불어 대기 확산이 원활하면 대기가 정체된 서울이 미세먼지 농도가 더 높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후 21일 중국의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한국·일본 등이 중국발 스모그에 불만이 많은데 이에 대해 배상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공기 오염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는 확실히 노력하고 있고 개선 및 해결 노력을 하고 있다."라 답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중국인들이 더 많은 푸른 하늘과 맑은 공기를 누리길 희망하며 이런 결심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 덧붙였다. 그는 이어 "중국 공기 오염이 주변국에 미치는지에 대해선 더 많은 과학 및 전문 방면의 연구 결론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 말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김경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3832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10979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10548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5020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920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57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276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3472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2687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340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540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4084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280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700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5241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3538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357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4204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4579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7849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4973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5340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의 폐해 2020.05.25 이수미 701
청소년 불법 사이버 도박 2 file 2019.05.31 박지예 2189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9305
청소년 보호법 폐지, 그리고 청소년 3 file 2017.09.25 이다은 4632
청년실업률 40%시대, 청년들의 디딤돌 '서울시 뉴딜일자리사업' 1 file 2017.01.23 김지수 10868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3265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기록, 취업못한 56만명… 8 file 2016.03.20 김지윤 14419
철원 자주포 사고, 2년 전과 똑같은 비극이 반복되다. 2 file 2017.09.05 권민주 3708
천안시, 선거구 획정안에 ‘게리맨더링’ 의혹 2 file 2016.03.17 이우철 10481
챌린저들의 챌린지 1 file 2016.04.18 김은아 9898
참정권 없는 청소년, 또 한 번의 권리개혁 이루어질까 1 file 2017.05.25 최유진 5047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file 2017.03.19 김유진 3543
착취 당한 수많은 여성들과 26만 명의 남자들 "텔레그램 n번방" 12 file 2020.03.24 김예정 2013
차이나머니가 삼키는 제주도, 이대로 괜찮은가 1 2016.05.24 이소민 8208
차세대 정치 VS 구세대 정치 '65세 정년 도입' 발언 6 2017.01.23 김가은 9393
차세대 교육 대통령은 누구? 대선 후보들의 교육 공약을 알아보자 10 file 2017.02.25 조민 10299
짐바브웨에서 쿠데타가 일어나다 file 2017.11.22 박형근 5176
진짜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2 file 2017.02.24 이소미 10779
진정되어가는 마스크 대란, 전 세계의 상황은? 5 file 2020.04.06 유지은 2141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4645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2807
지하주차장 LED전등교체공사의 경제적 효과 2 file 2016.03.24 박건 14109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006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1908
지카 바이러스 확산 대응 방법은? 2 file 2016.03.25 노태인 9849
지진여파로 수능시험 11월 23일 일주일 연기 1 file 2017.11.22 김도연 3384
지진, 과연 우리는 안전할까? 4 file 2017.02.18 김재훈 86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