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by 3기이현진기자 posted Apr 13, 2016 Views 1064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총선기간을 맞아 후보자들이 유세운동을 하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하지만 이들의 유세대상은 만 19세 이상의 성인들이다만 19세가 되지 않은 청소년들에게는 선거법상 선거권이 부여되지 않기 때문이다선거의 4대 원칙 중 하나인 보통선거의 정의도 선거인의 자격에 재산ㆍ신분ㆍ성별ㆍ교육 정도 따위의 제한을 두지 아니하고성년에 도달하면 누구에게나 선거권이 주어지는 선거일정한 연령을 선거권 부여 여부의 기준으로 두고 있다만 19세 미만의 청소년들은 정치적 결정을 하기에 아직 미성숙하다고 여겨지는 것이다.

이에 대해 청소년에게도 선거를 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과거와 달리 오늘날엔 인터넷, SNS 등과 같은 미디어를 통해 쉽게 정치시사 이슈를 접할 수 있기 때문에 청소년들도 충분히 그에 관심을 가지고 비판적 사고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또한 교육 정책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연령으로서 그에 대해 직접적으로 관여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전세계적으로도 만 18세 이상의 청소년에게 선거권을 보장하는 나라가 미국영국캐나다 등 선진국들을 포함, 140여 개국에 이른다.

선거권의 연령 제한은 반드시 필요하다정치적인 결정을 내리는 데 있어서 어느 정도 성숙함과 판단 능력은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하지만 그 연령을 어느 정도로 해야 하냐는 아직 논의가 더 필요한 부분이다많은 이들이 이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는 이 모든 과정이 바로 우리 사회가 더 나은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길이다.

12991781_258750611135545_1432288477_o.jp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이현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조민성기자 2016.04.13 23:47
    이젠 선거권을 낮추는 것이 시대적 흐름인것 같네요
    성숙함이 중요하다면, 학교에서 시민교육을 시켜주는 것도 한 방안으로 보는것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장은지기자 2016.04.15 23:41

    주변에도 꿈이 기자나 언론인이 아니더라도 선거나 정치에 많은 관심을 가진 친구들이 있는데 생각해보면 고등학생 정도의 나이라면 선거권을 부여하는것이 좋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목예랑기자 2016.04.16 21:00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은 문제인데,
    투표할 수 있는 연령을 낮추는 것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 2016.04.16 21:21
    청소년기에 한번이라도 선거와 투표 등 정치와 관련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회가 있었으면 합니다. 우리나라의 이번 20대 국회의원 투표율이 58%에 그치는데, 우리나라 학생들이 성인이 되기 전에 한번쯤 선거를 경험해본다면 나중에 성인이 되서라도 투표에 계속적으로 관심을 가지지 않을까 해서.. 저도 연령을 낮추는데에 좋은쪽으로 동의하고 있습니다 :)
  • ?
    3기박준수기자 2016.04.16 22:43
    사진이 보이지 않습니다ㅠㅠ
  • ?
    3기전채영기자 2016.04.17 03:20
    저는 많은 기자님들과 달리 투표권을 부여받는 연령을 낮추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적어도 제가 느끼기에 미성년자는 한순간의 흐름에 쉽게 휩쓸릴 수 있는 것 같고, 정치에 관심을 가지는 학생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아 보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회에 나가보지 않은 학생들은 부모님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게 사실인 것도 부정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투표권을 고등학생까지 주게 되면 투표율이 올라갈지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봤으나, 그것도 확실치 않은 것 같습니다. 투표율은 전체에서 투표하는 인원의 퍼센테이지를 구한 것인데, 현재 5060분들이 투표율이 2030에 비해 투표율이 월등한 것으로 보아 학생들이라고 해서 투표에 적극적일거라고 단정짓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투표연령을 낮추는 것은 많은 고려가 필요해보이네요.
    물론 이건 모두 제 개인적 의견입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 기사였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기자님 :)
  • ?
    3기이의진기자 2016.04.23 23:59
    청소년 선거권 문제는 정말 많이 다루어지는 이슈인 것 같네요. 학생들 또한 한 사회의 시민의 자격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장 시켜주는 것은 분명 필요한 일 인것 같아요.
  • ?
    3기유진기자 2016.04.25 02:48
    일본도 이번에 만 18세로 선거권을 낮췄더군요. 우리나라도 앞으로 미래를 개척해 가야 할 청소년들과 젊은 세대를 위해서 선거권을 낮췄으면 좋겠어요. 우리들이 투표를 하게 되면 미처 닿지 않았던 곳까지 후보자들은 신경을 쓰게 되니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지고, 그런 환경에서 살아가면서 더 좋은 미래를 만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좋은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
    3기김윤정기자 2016.05.22 11:31
    주변친구들을 보면 아직 너무 어려보이는 친구가 있는 반면, 주관이 뚜렷하고 어른스러운 친구가 있는데 정말 연령을 어떻게 잡아야할지 모르겠네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8516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799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463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584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062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596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420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367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750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2733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493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504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588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720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460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951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583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323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370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391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file 2020.07.13 손혜빈 453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683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088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423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098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745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974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5287
카카오뱅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불러올 파급효과 file 2017.08.31 김진모 3284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553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1979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3200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2976
치열했던 선거 경쟁, 이후 후보들의 행적은? 2 file 2017.05.25 정유림 3321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2064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1965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2051
충격적인 살충제 계란, 이에 대해 방념한 정부의 대처 1 file 2017.08.25 이어진 3438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4232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3203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15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1446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2860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2574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3706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1 file 2018.03.26 조현아 3387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391
최저임금 인상, 양측의 입장 1 file 2017.12.11 원혜랑 4438
최저임금 상승,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을까 1 file 2017.07.25 이가현 56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