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by 이가영 posted Jul 31, 2014 Views 234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은 교복을 입고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을 주위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학교에서 흡연예방교육을 실시한다고는 하나 사실상 거의 효과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 한국의 흡연규제 정책이 OECD회원국 중 낙제 수준이란 분석도 있으며, 담배 가격정책 수행 능력이 평가 대상국 가운데 꼴찌로 나타났다고 한다. 사회의 끊임없는 골칫덩이인 청소년 흡연율의 문제점과 해결방안에 대해서 알아보자.

StrataChart_2829011.png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중1에서 고3을 대상으로 한 청소년 흡연율 추이를 살펴보면 2013년은 9.7%, 전체적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 남학생들은 비슷한 수준이나 여학생들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단순한 호기심으로, 또래 집단의 영향을 받아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어른스러워 보이고 싶어서, 그저 멋있어 보이고 싶어서 등등 다양한 이유로 청소년들은 흡연을 한다.

 그러나 청소년기에 하는 흡연의 심각성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신체적으로 아직 미성숙한 청소년이 흡연을 할 경우 스트레스나 우울, 분노, 좌절 등 부정적 정서상태일 때, 흡연을 통해 일시적 완화를 경험하며 이로 인해 감정조절에 있어 약물 의존도가 높아지며 정신건강 및 사회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또한, 담배에 포함된 니코틴 타르 일산화탄소 등 약 4천여 종의 화학물질과 43종의 독성 발암물질은 청소년의 건강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며 유전자 손상에도 영향을 미치며, 흡연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는 암 발병률에 있어서 15세에 흡연을 시작한 경우, 25세에 시작한 경우보다 60세에 이르러 폐암 발병률이 세배 정도 높다고 한다. 신체적으로도 심각한 흡연은 정서적으로도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는데, 청소년들의 일탈행위는 흡연에서부터 시작해 범행 및 비행에 연관되어 정신건강에 해롭다고 한다. 그리고 한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 흡연자는 비흡연자 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았고 이에 따라 흡연이 자살시도 혹은 자살의 큰 위험 인자라는 것도 밝혀졌다.

 청소년 흡연율을 줄이는 방법을 알아보자. 우선 담뱃값을 인상하여 청소년의 담배 구매력을 떨어트리는 방법이 있다. 정부는 WHO(세계보건복지기구)의 권고를 받아들여 2004년 이후 10년간 그대로인 담뱃값을 내년 초 1000원 정도 올릴 방침이라고 한다. 둘째로, 조기흡연예방교육을 실시하는 것이다. 청소년 음주·흡연의 최초 접촉시기와 동기는 부모의 음주·흡연 형태와 관련성이 높으며, 자녀에게 무심코 술을 권하는 행동이나 흡연행위가 모방 학습되어 무의식적으로 내면화되게 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담배의 디자인에 혐오 이미지를 넣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은 담뱃갑 면적 50% 이상에 경고문구와 경고그림 도입을 권고하고 있다. 현재 세계 55개국에서 담뱃갑 경고그림을 도입하고 있다고 한다.

 청소년의 흡연의 심각성은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다. 제일 중요한 것은 학교에서만 실시하는 간단한 흡연예방 교육이 아닌 청소년 흡연에 대한 지속적인 어른들의 관심과 사회의 적극적인 노력이 아닐까.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7867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update 2020.04.13 이혁재 785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459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566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054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578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413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363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738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2723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484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472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583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707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448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943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571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297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365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381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file 2020.07.13 손혜빈 424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673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088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418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098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739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971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5272
카카오뱅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불러올 파급효과 file 2017.08.31 김진모 328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538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1976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3197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2963
치열했던 선거 경쟁, 이후 후보들의 행적은? 2 file 2017.05.25 정유림 3319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2060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1959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2044
충격적인 살충제 계란, 이에 대해 방념한 정부의 대처 1 file 2017.08.25 이어진 3435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4213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3192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10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1437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2848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2566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3700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1 file 2018.03.26 조현아 3381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375
최저임금 인상, 양측의 입장 1 file 2017.12.11 원혜랑 4432
최저임금 상승,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을까 1 file 2017.07.25 이가현 56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