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by 4기구성모기자 posted Feb 04, 2017 Views 110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0204_12463106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구성모 기자]



-특검이 어제 오전 10시 압수수색을 실시한다고 청와대에 통보했다. 이후 오전 10시 경 박충근, 양재식 특검보의 특검 차량이 청와대에 도착했다. 하지만, 5시간가량의 특검과 청와대의 대치 끝에 압수수색은 무산되었다.


KakaoTalk_20170204_12462882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구성모 기자]


-지금까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는 여러 차례가 있었는데, 헌정 사상 첫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는 201211월에 이뤄졌다. 당시 이광범 특검팀이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던 중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진입을 시도하였다. 하지만, 경호처에서 건네받은 자료만을 받고 돌아가 실패로 끝났었다. 이번 김영수 특검팀도 청와대 압수수색을 총 3번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로 돌아가고 청와대에서 자료만 건네받았다. 이렇게 청와대가 특검을 강경하게 막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청와대가 이렇게 특검의 압수수색을 강경히 막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로 청와대가 내세운 이유는 보안시설이라는 것이다. 형사소송법 110조와 111조에 군사상 보안시설이자 공무상 비밀 보관 장소로 명시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청와대의 입장도 표면적으로 보았을 때, 틀리다고는 할 수 없지만, 국민들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의문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뉘게 된다. 그 첫 번째 의문은, 국정농단·비선실세 최순실, 비선진료를 진행한 김영재 원장, 뇌물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아내 박채윤. 또한, 시술 치료 아줌마, 주사 아줌마 등이 보안 시설에 들어갔다는 점이다. 이런 사람들이 들어간 대한민국의 청와대가 보안시설의 호칭을 갖고 정작 들어가서 밝혀야 할 사실을 밝히지 못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가슴을 답답하게 만들고 있다. 두 번째 의문은, 실지 특검 수사로 인하여 압수수색을 받는다고 해도 특검이 국가 기밀 사항을 공개할 리 없기 때문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특검이 수사를 진행하여도 국가 기밀 등이 공개가 괼 가능성이 적다는 의견이 나온다. 아무리 특검일지라고 함부로 국가의 기밀 보안 사항을 유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세 번째 의문은, 떳떳하고 숨길 것이 없다면, 사실을 밝혀야 된다는 점이다. 청와대는 보안시설이라는 그런 이유로 특검의 수색을 막아서고 있지만, 대다수 국민들 사이에서는 정말 떳떳하다면, 일부라도 허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 외에도 청와대의 입장, 특검의 입장이 다양하게 나뉘고 있다. 대표적인 청와대의 입장은, ‘청와대는 보안시설’, ‘최종 결정권자 권한 대행’, ‘경호처 등 관련 부서실과 협의 후 결정’, ‘박 대통령의 피의자 명시등의 입장이 있다. 반면, 특검의 입장은 다르지 않다. 청와대에 합법적으로 영장을 발부받았으니 허가해 달라는 것이다.


KakaoTalk_20170204_12462946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구성모 기자]



-어제 청와대 춘추관 앞 기자 라인의 분위기는 어땠을까? 청와대 춘추관 춘추문 앞에는 많은 기자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특검차가 주차장에 대기하다 청와대 앞 쪽으로 이동하였을 때 많은 기자들은 사진과 동영상을 찍기 시작하였다. 이 때 한 청와대 관광버스가 취재진 앞을 가로막아 한 차례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하였다.


-이번 압수수색 불발의 결과에 대한 현명한 판단은 한 층 더 성숙해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주어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구성모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479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464
코로나로 위험한 시국, 대통령을 비판한 미래통합당 file 2020.08.25 박미정 231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 file 2020.05.13 이채영 960
코로나가 환경을 살리다?_떠오르는 환경이슈 1 2020.04.14 남지영 859
코로나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은? file 2020.07.22 김다인 1027
코로나19의 후유증 '브레인 포그' 1 updatefile 2020.09.10 오현지 819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207
코로나19의 재확산세, 방역모범국도 흔들린다 2 file 2020.08.21 김상현 848
코로나19의 재확산, 방역 당국과 교육 당국의 지침은? file 2020.08.25 홍승우 153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1110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470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한강, 과연 안전할까? file 2020.08.24 고종현 162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1946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소비율 감소. 실업자 증가 1 file 2020.03.23 정다현 1062
코로나19로 변한 학교생활 file 2020.09.03 정예린 208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1026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2334
코로나19가 불러온 고통 1 file 2020.03.16 최서윤 631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972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593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9.01 길현희 340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737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332
코로나19, 2차 대유행 시작 2020.08.28 김민지 318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773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520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510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1090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3044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664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985
코로나19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 file 2020.08.25 이하은 187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688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962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596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148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758
코로나 확진자 느는데, 의료진 파업? file 2020.08.25 이지우 220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495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528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528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1 file 2020.07.13 손혜빈 760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837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213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525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216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888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21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