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by 4기구성모기자 posted Feb 04, 2017 Views 101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0204_12463106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구성모 기자]



-특검이 어제 오전 10시 압수수색을 실시한다고 청와대에 통보했다. 이후 오전 10시 경 박충근, 양재식 특검보의 특검 차량이 청와대에 도착했다. 하지만, 5시간가량의 특검과 청와대의 대치 끝에 압수수색은 무산되었다.


KakaoTalk_20170204_12462882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구성모 기자]


-지금까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는 여러 차례가 있었는데, 헌정 사상 첫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는 201211월에 이뤄졌다. 당시 이광범 특검팀이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던 중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진입을 시도하였다. 하지만, 경호처에서 건네받은 자료만을 받고 돌아가 실패로 끝났었다. 이번 김영수 특검팀도 청와대 압수수색을 총 3번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로 돌아가고 청와대에서 자료만 건네받았다. 이렇게 청와대가 특검을 강경하게 막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청와대가 이렇게 특검의 압수수색을 강경히 막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로 청와대가 내세운 이유는 보안시설이라는 것이다. 형사소송법 110조와 111조에 군사상 보안시설이자 공무상 비밀 보관 장소로 명시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청와대의 입장도 표면적으로 보았을 때, 틀리다고는 할 수 없지만, 국민들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의문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뉘게 된다. 그 첫 번째 의문은, 국정농단·비선실세 최순실, 비선진료를 진행한 김영재 원장, 뇌물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아내 박채윤. 또한, 시술 치료 아줌마, 주사 아줌마 등이 보안 시설에 들어갔다는 점이다. 이런 사람들이 들어간 대한민국의 청와대가 보안시설의 호칭을 갖고 정작 들어가서 밝혀야 할 사실을 밝히지 못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가슴을 답답하게 만들고 있다. 두 번째 의문은, 실지 특검 수사로 인하여 압수수색을 받는다고 해도 특검이 국가 기밀 사항을 공개할 리 없기 때문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특검이 수사를 진행하여도 국가 기밀 등이 공개가 괼 가능성이 적다는 의견이 나온다. 아무리 특검일지라고 함부로 국가의 기밀 보안 사항을 유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세 번째 의문은, 떳떳하고 숨길 것이 없다면, 사실을 밝혀야 된다는 점이다. 청와대는 보안시설이라는 그런 이유로 특검의 수색을 막아서고 있지만, 대다수 국민들 사이에서는 정말 떳떳하다면, 일부라도 허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 외에도 청와대의 입장, 특검의 입장이 다양하게 나뉘고 있다. 대표적인 청와대의 입장은, ‘청와대는 보안시설’, ‘최종 결정권자 권한 대행’, ‘경호처 등 관련 부서실과 협의 후 결정’, ‘박 대통령의 피의자 명시등의 입장이 있다. 반면, 특검의 입장은 다르지 않다. 청와대에 합법적으로 영장을 발부받았으니 허가해 달라는 것이다.


KakaoTalk_20170204_12462946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구성모 기자]



-어제 청와대 춘추관 앞 기자 라인의 분위기는 어땠을까? 청와대 춘추관 춘추문 앞에는 많은 기자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특검차가 주차장에 대기하다 청와대 앞 쪽으로 이동하였을 때 많은 기자들은 사진과 동영상을 찍기 시작하였다. 이 때 한 청와대 관광버스가 취재진 앞을 가로막아 한 차례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하였다.


-이번 압수수색 불발의 결과에 대한 현명한 판단은 한 층 더 성숙해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주어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구성모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100
촛불시민에게 ??? 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1 file 2017.10.02 문서연 2425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2776
촛불 대통령에게 '레드카드'를 보내다 file 2017.05.16 김소희 2514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207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카리브 해 연안 도서 및 美 남부 강타해 피해 속출 1 file 2017.09.11 이윤희 2780
청학고 새월호 참사 2주기 추모행사 3 file 2016.04.23 문채하 9925
청천 프로젝트: 한중 공동의 미세먼지 해결법 2 file 2017.05.24 임형수 3929
청주시 기록적 폭우, 사후 대책은 어떻게? 25일까지 수해피해신고 마감! 1 file 2017.07.24 조영지 2784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552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0188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621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387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0440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2710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1549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2891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871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2236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3775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2430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5529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3816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139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457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14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3347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2765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120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26422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7415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12934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2528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0773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2623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8850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9503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2734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255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1509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77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2350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1696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268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76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3441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1907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2931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45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