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부산행', 왜 변칙행?

by 3기강하윤기자 posted Jul 25, 2016 Views 91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20160725_23240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강하윤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최근 영화 부산행이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등 흥행로를 달리고 있다. 더불어 7월 24일 주말 기준 개봉한지 5일 만에 약 530만 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수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엔 비판적인 시선으로 바라봐야 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개봉 전 유료시사회, 변칙 개봉 때문이다. 보통의 영화 시사회는 무료이며, 관객 수가 누적되지 않는다. 하지만 부산행은 개봉 전 주말을 포함한 3일간 유료 시사회를 열어 약 50만 명의 관객을 미리 모은 셈이다.


  변칙 개봉은 먹혔다. 개봉 전 유료시사회로 화제성에 불을 더 붙였고 입소문은 퍼져갔다. 현재 관객 수가 그 효과를 입증해준다. 하지만 편법엔 이면이 있기 마련이다. 변칙 개봉에 반감을 느껴 '부산행' 발걸음을 끊거나 망설이는 사람들을 볼 수 있게 되었다. N 포털 사이트에서 연관검색어로 뜨는 걸 확인할 수 있다. '부산행' 이라고 치자마자 바로 나오진 않지만. (참고로 이전에도 변칙 개봉 사례가 몇 있었다.)


  뿐만 아니라 영화 생태계에 위협을 주었다. 대형영화를 피해 개봉 일정을 잡은 작은 영화들의 상영관은 예기치 않은 '부산행' 변칙 개봉의 습격으로 개봉 첫 주부터 상영관이 줄어들었다. 줄어든 상영관은 상영관의 감소를 더 빠르게 일으킨다. 악순환이 진행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걱정되는 것들 중 하나가 위와 관련된다. 유료시사회를 통한 변칙 개봉이 보편화 될까 봐 그것이 매우 걱정스럽다. 변칙 개봉이 제재 받지 않는 한 득보는 게 훨씬 더 많으니 '자본이 좀 된다' 하는 영화들은 너도 나도 개봉 전 유료 시사회를 열 것이고, 그렇게 되면 작은 영화들은 숨을 못 쉴테고, 영화 생태계는 파괴될 것이고.


  배급사가 붙인 변칙 개봉 꼬리표에 작품 자체가 평가절하될까 봐도 걱정된다. 뭐 이렇게 걱정하는 게 많을까. 근데 걱정된다. 한국 상업 영화 처음인 좀비물이고, 칸 영화제에 초청도 받은 작품이다. 입소문을 타게 된 것도, 관객이 끊이지 않는 이유도 궁극적으로 영화가 힘을 가졌기 때문이다. 다음은 필자가 걱정하는 상황이다. 희영과 영희의 대화를 들어보자.


영희: '야 부산행 500만 명 넘었대!'

희영: '아 그거 변칙 개봉한 거 '

영희: '응, 어제 봤는데 되게 감동적이ㄷ'

희영: '아 변칙개봉 '

영희: '응, 근데 영화 자체가 재밌긴ㅎ'

희영: '아 변칙 개봉'

영희:


  바로 위와 같은 상황이 걱정되는 거다. 물론 부산행은 영화계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고, 다음에도 변칙 개봉이 사용될 수 있다는 여지까지 남겼다.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그 때문에 작품 자체를 깎아내리는 건 아니라고 생각된다. 배급사의 무리한 전략으로 그곳에서 배급한 영화에 꼬리표가 붙는다니.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봐라'. 영화 '부산행' 배급사 뉴가 한 번 생각해봐야 할 말인 것 같다.



 또, '부산행'으로 피해를 본 영화들을 생각해보자. 몇 개월, 그 이상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해 준비하고 제작하고 완성시킨 작품들인데, 그에 비해 스크린에 걸린 시간은 턱없이 짧았다. 이런 영화들 중 한 번 더 생각을 하게 해준다거나 감명을 주는 등 개개인에게 의미 있는 영화가 될 수 있는 것들도 분명히 있을 텐데 그런 작품들이 스크린에 너무나도 짧게 걸린 게 속상하다. 개인적으로 보고 싶어 했던 영화가 있던 사람들은 더 속상할 것 같다.


  '부산행'이 변칙노선을 택해서 달라진 건 무엇이고, '부산행'이 변칙노선을 택하지 않았더라면 무엇들이 달라졌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강하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829
MBC 노조 파업 철회.. KBS는? 4 file 2017.11.24 고주연 3660
MB 21시간의 조사…결국 구속영장 청구 file 2018.03.22 허나영 2421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2571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1697
KF80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2 file 2020.04.08 김동은 758
J노믹스의 경제인은? file 2017.05.25 김찬 2945
JSA 공동경비구역, 평화의 시작점으로 변화하나 2018.10.26 허이령 1806
ISIS' cultural atrocities in the Middle East 1 file 2016.06.25 정채현 7339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5056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477
Greatest Fakes, China file 2016.08.25 정채현 8072
GM 군산공장 폐쇄, 그 속내는? file 2018.03.02 백다연 3261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278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3809
EU의 중심, 영국마저 저버린 의무적인 배려...과연 누가 따를 것인가? 1 file 2016.07.25 김예지 8191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3315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5113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388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56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338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91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334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75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955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332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224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79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145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95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222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843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65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74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266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753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03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42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88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342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94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94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87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609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58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79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86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249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60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