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바나나맛' 열전,바나나에 반한 식품업계

by 3기이나현기자 posted May 25, 2016 Views 87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banana.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나현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지난해 허니 열풍의 뒤를 이어 올해에는 바나나맛 제품들이 일명 바나나 열풍으로 주목을 받으며 인기몰이 중이다.바나나맛 신제품들이 끈임없이 출시되고 있다.


제조업체의 관계자들과 많은 소비자들은 그 인기비결을 바나나의 친숙하고 익숙한 맛과 그 특유의 맛이 다른 재료들과 조화를 잘 이룬다는 점으로 꼽는다.


바나나 트렌드를 이끈 제품으로는 오리온 초코파이 바나나를 빼놓을 수가 없다.


초코파이 바나나는 오리온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출시한 1974년 초코파이 탄생 42년 만의 첫 자매 제품이다.각종 SNS를 통해 화제를 모았으며 품귀현상을 빚을 정도로 인기를 얻어 출시한지 2개월이 채 안된 시점에서 누적 판매량 3000만개를 돌파했다.이에 오리온은 생산라인을 확장하고 24시간 풀 생산체제에 돌입하여 기존 대비 50% 늘어난 물량을 매장에 공급하는 상황이다.


또한 그 인기에 힘입어 오리온은 ‘초코파이情’의 4월 한 달간 매출액이 150억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이에 오리온 관계자는 “초코파이 사상 최대 월매출 달성은 지난 42년간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신 소비자 덕분”이라며 “모방을 불허하는 오리온만의 제품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제과 역시 비슷한 시기에 ‘몽쉘 초코&바나나’를 선보였고,출시 한 달 만에 1500만개가 팔렸다.몽쉘 초코바나나는 리미티드 에디션이라는 점이 주목되면서 초코파이 바나나와 함께 인기를 끌고있다.


앞서 말랑카우 바나나,칸초 바나나,카스타드 바나나를 선보인 롯데제과는 최근 바나나맛 빙과 3종을 출시했다.바나나맛 빙과는 '쫀득쫀득 말랑카우 바나나바', '월드콘 바나나', '설레임 바나나쉐이크' 3종으로,바나나를 직접 갈아 만든 바나나퓨레를 넣어 풍부한 바나나맛을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삼립식품은 바나나를 적극 활용해 지난 16일'바나나 크림빵', '바나나 보름달', '바나나 크림샌드' 등 바나나 시리즈 3종을 출시했다.


식음료 업계에서도 바나나 열풍은 마찬가지다.청과브랜드 돌(Dole)은 국내시장의 바나나 열풍을 반영하여 과즙100%의 '바나나 주스'를 국내에서 최초로 선보였다.국순당은 바나나 막걸리인 '쌀 바나나'를 출시,3주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또 국순당은 이 제품을 해외에도 동시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외에도 스타벅스의 '구운 바나나 케이크',미스터피자의 '까르네 콤보 피자',이디야커피의 '바나나쉐이크' 재출시,맥도날드의 '딸기 바나나 스무디',GS25의 '바나나맛크림크로와상샌드',포트오브모카 커피의 ‘초코바나나 눈꽃빙수’등 바나나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농심 바나나킥이나 빙그레 바나나 맛 우유 등 기존의 바나나 제품들도 눈길을 끌고있다.


특히 빙그레는 지난 3월11일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지하에 '바나나 맛 우유'를 콘셉트로 '옐로우카페'를 오픈하여 많은 관심을 받고있다.카페는 4월 한 달간 총 매출 1억원을 기록했으며 아울렛 내 14개 카페 중 매출 1위를 차지하였다.더불어 '바나나맛우유'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2.7% 가량 늘어났다.


바나나 열풍의 지속성과 영향성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또한 터무니 없는 가격인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있다.


업계 관계자는 "경쟁력있는 일부 제품은 지속적인 인기를 끌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이나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박민서기자 2016.05.25 18:33
    작년 허니가 유행했다가 차츰 잦아들었던 것이 기억나는데요. 저는 바나나를 좋아하지만 바나나맛 과자들의 맛이 똑같다는 느낌을 받아서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사 잘 보고 갑니다.
  • ?
    3기전채영기자 2016.05.28 21:26
    바나나가 여러 음식들에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특성이 있어서 언젠가 한번은 유행하겠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돌풍처럼 한꺼번에 나와버리니 좋은 경쟁이라기보다는 식품업계의 획일화된 안정성 추구라고밖에 생각할 수 없네요. 맛도 생바나나가 아니라 바나나향만 나는 게 다들 비슷하고..
    기사 잘 읽었습니다. 기자님!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316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3732
EU의 중심, 영국마저 저버린 의무적인 배려...과연 누가 따를 것인가? 1 file 2016.07.25 김예지 8136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3212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5017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039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18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293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48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278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28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914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279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168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39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095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59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162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803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31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42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203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711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166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16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54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303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60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64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47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568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15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27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45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199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6003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46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785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101
9시 등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정책인가 그저 빈 껍데기인가 2014.09.21 박민경 14285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51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23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996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3685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498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876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32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45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