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by 3기김도현기자 posted Apr 19, 2016 Views 91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arch-Order-Select Option-Paid. 알리익스프레스의 구입 과정이다. 보조배터리, 생활용품, 샤오미 시리즈로 시작된 '대륙의 실수' 열풍이 확산 되고 있다. 소형 전자제품에 한정됐던 관심이 패션 및 인테리어 제품, 가전제품, 생활용품까지 넓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추세 속에서 소비자들은 알리익스프레스를 비롯해 타오바오 등을 통해 중국 제품을 직구하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셀러들이 무료 직배송을 진행하는 알리익스프레스 이용도가 높다.


중국 직구 시장은 3년간 가파르게 성장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전자상거래를 통한 중국 물품 반입은 2010년 3만7665건에서 2011년 11만7221건, 2012년에는 59만1348건으로 세계 2위 수입국이 됐다. 2013년, 2014년에도 각각 129만9303건, 170만4796건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직구의 가장 큰 장점은 싸다는 것이다. 이는 해외직구의 가장 보편적인 이유인데, 같은 제품임에도 해외와 국내의 가격이 다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제품 가격이 현저히 낮은 것은 중국 현지 생산제품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중국 공장에서 미국, 유럽 등에 납품하고 남은 제품을 브랜드만 떼어내고 판매하는 경우가 많은 것. 혹은 국내에서 구할 수 없은 물건인 경우에도 해외직구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해외직구에도 단점이 존재한다. 사후지원을 제대로 받을 수 없다는 것. 대형 전자제품이 운송중 파손이 일어나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큰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또한 배송이 알리익스프레스 무료배송 기준 4일~몇달까지 편차가 매우 심하다는 점이 있다. 13052599_786904601444619_2003960819_o.jpg알리익스프레스에서 주문한지 4일만에 도착한 해외직구 물품. <자료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김도현기자>


또한, 매우 가끔 일어나는 일어나는 황당한 사례도 있다. 네이버의 대형 이어폰/헤드폰 카페 '닥터 헤드폰'의 한 이용자는 배송대행지의 직원이 한화 기준 100만원이 넘어가는 이어폰을 절도하고 싸구려 이어폰으로 바꿔넣는 사례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주소도 잘 확인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운송업체 DHL의 경우 북한 평양에조차 터미널이 있어 가끔 북한으로 택배가 가기도 하기 때문이다. 구입처의 주소도 확인하는 것이 좋다. 국내 회사가 해외 직구 사이트에 등록한 경우에 구매자가 해외의 배송대행지를 이용하여 물건이 세계일주를 하는 경험을 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통관 제한물품도 확인해야 한다. 수입이 불가능한 물건은 다음과 같다.


1. 헌법질서를 문란하게 하거나 공공의 안녕질서 또는 풍속을 해치는 서적·간행물·도화, 영화·음반·비디오물·조각물 또는 그 밖에 이에 준하는 물품

2. 정부의 기밀을 누설하거나 첩보활동에 사용되는 물품

3. 화폐·채권이나 그 밖의 유가증권의 위조품·변조품 또는 모조품


즉, 대표적으로 의약품, 신선식품, 가공식품, 무기류, 에어소프트건, 화폐(수집용은 예외)등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인체의 일부도 불가능하다.



 [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경제부 = 3기 김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윤정기자 2016.05.22 11:37
    저도 해외직구물품을 몇번 구매한 적이 있는데 앞으로 조심해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11
'제2의 조두순'사건에 분노하는 국민들..아동 성범죄 처벌 강화해야.. 6 file 2018.01.10 이정은 2888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2397
'정당한 권리'라는 빛에 가려진 '주어진 권리를 성실히 이행해야 할 의무'라는 그림자 3 file 2017.02.17 이우철 6580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9471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2362
'장미대선'을 앞둔 안철수의 교육정책, 학생의 시선에서 바라보다 file 2017.03.22 홍정민 4544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871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736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10224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1832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1346
'위안부' 생존자들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다 3 file 2017.02.19 이다빈 8156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09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37
'오토 웜비어'의 사망 이후, 상반된 북미 반응 2 file 2017.06.24 이윤희 2847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1144
'오바마를 수입하자' 2 file 2017.02.25 김예지 7630
'연인'을 가장한 '악마'들 3 file 2017.07.29 김나림 3500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9427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2510
'어떤 생리대를 써야 할까요...?' 일회용 생리대에서 유해 성분이? 7 file 2017.08.24 이나경 3365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1464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2357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368
'수요 시위'를 아시나요? 3 file 2017.03.08 4기최윤경기자 5981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5072
'소프트 타깃' 테러 언제까지 이어질까 file 2017.05.23 유규리 2760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282
'살충제 계란'의 '마지노선' 제주 마저 불안하다. 4 file 2017.08.24 이승주 3151
'살충제 계란' 과연 그 진실은? 2 file 2017.08.29 정다윤 2817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4648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1671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6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720
'바나나맛' 열전,바나나에 반한 식품업계 2 file 2016.05.25 이나현 8327
'미성년자 술,담배 극성, 판매금지 물품 구매 원천은 어디에?' 3 file 2017.09.28 이혜성 6411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file 2017.03.24 류혜돈 2815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265
'대통령 탄핵 절대 안돼'... 휘몰아치는 탄핵심판 속 보수의 목소리를 들어보다 4 file 2017.02.22 조윤수 7915
'대선주자 국민면접'문재인, "저는 취업재수생입니다" 1 file 2017.02.18 유미래 7597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1 file 2016.04.19 김도현 9104
'다사다난'했던 2017년, 가장 '빛났던' 청와대 청원 게시판 2 2018.01.02 전세연 3030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816
'김제동 만민공동회'와 13차 울산시민대회의 횃불행진 2 file 2017.02.12 서상겸 8214
'김정은식 공포정치' 6년차…또 하나의 희생양 '김정남' file 2017.03.25 소희수 2810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2758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2390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21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