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by 3기김도현기자 posted Apr 19, 2016 Views 97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arch-Order-Select Option-Paid. 알리익스프레스의 구입 과정이다. 보조배터리, 생활용품, 샤오미 시리즈로 시작된 '대륙의 실수' 열풍이 확산 되고 있다. 소형 전자제품에 한정됐던 관심이 패션 및 인테리어 제품, 가전제품, 생활용품까지 넓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추세 속에서 소비자들은 알리익스프레스를 비롯해 타오바오 등을 통해 중국 제품을 직구하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셀러들이 무료 직배송을 진행하는 알리익스프레스 이용도가 높다.


중국 직구 시장은 3년간 가파르게 성장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전자상거래를 통한 중국 물품 반입은 2010년 3만7665건에서 2011년 11만7221건, 2012년에는 59만1348건으로 세계 2위 수입국이 됐다. 2013년, 2014년에도 각각 129만9303건, 170만4796건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직구의 가장 큰 장점은 싸다는 것이다. 이는 해외직구의 가장 보편적인 이유인데, 같은 제품임에도 해외와 국내의 가격이 다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제품 가격이 현저히 낮은 것은 중국 현지 생산제품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중국 공장에서 미국, 유럽 등에 납품하고 남은 제품을 브랜드만 떼어내고 판매하는 경우가 많은 것. 혹은 국내에서 구할 수 없은 물건인 경우에도 해외직구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해외직구에도 단점이 존재한다. 사후지원을 제대로 받을 수 없다는 것. 대형 전자제품이 운송중 파손이 일어나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큰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또한 배송이 알리익스프레스 무료배송 기준 4일~몇달까지 편차가 매우 심하다는 점이 있다. 13052599_786904601444619_2003960819_o.jpg알리익스프레스에서 주문한지 4일만에 도착한 해외직구 물품. <자료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김도현기자>


또한, 매우 가끔 일어나는 일어나는 황당한 사례도 있다. 네이버의 대형 이어폰/헤드폰 카페 '닥터 헤드폰'의 한 이용자는 배송대행지의 직원이 한화 기준 100만원이 넘어가는 이어폰을 절도하고 싸구려 이어폰으로 바꿔넣는 사례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주소도 잘 확인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운송업체 DHL의 경우 북한 평양에조차 터미널이 있어 가끔 북한으로 택배가 가기도 하기 때문이다. 구입처의 주소도 확인하는 것이 좋다. 국내 회사가 해외 직구 사이트에 등록한 경우에 구매자가 해외의 배송대행지를 이용하여 물건이 세계일주를 하는 경험을 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통관 제한물품도 확인해야 한다. 수입이 불가능한 물건은 다음과 같다.


1. 헌법질서를 문란하게 하거나 공공의 안녕질서 또는 풍속을 해치는 서적·간행물·도화, 영화·음반·비디오물·조각물 또는 그 밖에 이에 준하는 물품

2. 정부의 기밀을 누설하거나 첩보활동에 사용되는 물품

3. 화폐·채권이나 그 밖의 유가증권의 위조품·변조품 또는 모조품


즉, 대표적으로 의약품, 신선식품, 가공식품, 무기류, 에어소프트건, 화폐(수집용은 예외)등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인체의 일부도 불가능하다.



 [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경제부 = 3기 김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윤정기자 2016.05.22 11:37
    저도 해외직구물품을 몇번 구매한 적이 있는데 앞으로 조심해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815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4023
‘만 18세 선거권’, 그 양날의 검 2 2017.05.24 김윤혁 6278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2971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접속하니 사기 사이트로 연결돼..해당 사이트 클릭 주의해야 file 2017.07.16 온라인뉴스팀 16651
‘공관병 갑질 논란’ 박찬주 대장 검찰수사 입건, 남편이 장군이면 부인도 장군인가 1 file 2017.08.10 김진선 3974
‘고령화 사회’ 중심의 서있는 대한민국, 진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4 file 2017.02.21 황현지 10757
‘n번방 사건 영화화’ 논란되자 제작 취소 file 2020.05.26 유시온 1331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1 file 2018.11.26 이혜림 2168
‘9시 등교’로 달라진 일상에 대한 작은 생각 2014.09.25 이주원 14982
‘9시 등교’, 치열한 찬반 논쟁 이어져… 학생들의 의견은? file 2014.09.10 김소정 13959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4321
[현장취재]청소년이하는 청소년 인식개선 프로그램!<쉬는 날, 왜 쉬어?> file 2015.09.19 박성은 16252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9144
[현장취재]25개국 90가지 음식을 맛볼수 있는 행사, '제 7회 성북세계음식축제' 2 file 2015.05.17 박성은 17237
[현장취재]'제 16회 서울청소년자원봉사대회' 나눔을 실천하는 청소년들 2 file 2015.11.23 박성은 15111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3071
[현장취재] 장흥 물축제가 주변 상권들을 살리다. 2 file 2015.08.04 이세령 14437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2786
[현장취재] 나눔의 참뜻을 배울 수 있었던 지난 2개월, 그 끝을 함께 장식하다 1 file 2015.03.03 최윤정 16852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9372
[현장취재] 1.20 문재인 부산서 민심 행보 2 file 2017.01.24 박진성 8246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9321
[현장취재] 1.14 부산 촛불집회 꺼지지 않는 촛불 고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 박원순 부산서 대권행보 4 file 2017.01.22 박진성 10905
[토론광장] 솜방망이 처벌, 일부의 문제 1 file 2017.10.09 위승희 4263
[토론광장] 문화의 상대성인가, 인간의 존엄성인가 1 file 2017.11.01 위승희 7068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5272
[취재&인터뷰] 청소년, 정부에 시위로 맞서다. 16 file 2016.02.28 3기박준수기자 9730
[청소년에게 묻다②] 청소년이 말하는 '여성차별'과 '페미니즘' 3 file 2017.10.25 방수빈 5020
[종합] 광화문광장, 100만 촛불 들어서다 file 2016.11.12 이지원 10226
[인터뷰] 경기도 9시 등교에 대한 학생들의 다른 의견 file 2014.09.06 천종윤 14462
[이달의 세계인] 알파고의 아버지, 데미스 하사비스. 그는 누구인가? 12 file 2016.03.23 정가영 10181
[이 달의 세계인] 알레포의 기적, 옴란 다크니시 file 2016.08.27 정가영 7923
[이 달의 세계인]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 파나마 페이퍼를 공개하다. file 2016.05.24 정가영 7251
[의혹검증] 세월호 인양 지연은 의도적일까···? 2 file 2017.04.15 김정모 4798
[우리 외교는 지금: 시리즈] ① THAAD 논쟁부터 배치까지 2 2017.03.26 홍수민 4646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872
[시사경제용어 알아보기] ⑤ ‘공유경제’를 아시나요? file 2017.11.28 오경서 5498
[시사경제용어 알아보기] ④ ‘폰지 사기’를 아시나요? 2 file 2017.10.16 오경서 5304
[속보] ‘포항 지진' 여파로 수능 연기… 23일 시행 2017.11.15 디지털이슈팀 3169
[사설] '돌아보는 대한민국 4년'_'작성자가 자리를 비웠습니다' 7 file 2017.01.23 이주형 10570
[미리보는 4월 총선키워드] 노회찬 후보 사퇴, 최대 격전지 노원병 9 file 2016.02.14 이강민 10070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8870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9181
[단독] 국내 유명 청소년단체 사칭하는 ‘대한민국청소년협회’ SNS서 활개쳐..네티즌 피해 주의해야 file 2018.02.27 디지털이슈팀 17797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4630
[공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콘텐츠 업데이트 일자 안내 file 2017.01.06 온라인뉴스팀 8551
[:: 경기도의 9시 등교, 시행해본 결과는 ...?? ::] 2014.09.16 장세곤 141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