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NO JAPAN"

by 10기김의성기자 posted Jul 29, 2019 Views 40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이 징용 문제에 대한 만족스러운 해결책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까지 제시하지 않으면서 양국 간 신뢰 관계가 손상됐다.”(1일 일본 경제 산업성)

“1965년 청구권 협정은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인데 이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어떻게 되느냐의 문제.”(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한국의 수출관리상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다. 그들이 말하는 것은 신뢰할 수 없다. (부적절한 사안이 북한과 연관돼 있느냐는 질문에) 개별 사안에는 답변을 삼가고 싶다.”(7일 아베 신조 총리)


위에 있는 발언들은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가하는 근거로 일본이 주장하는 것들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일본 정부의 주장은 정치적 보복이고 정치를 경제 문제로 연관시키는 것을 옳지 않다는 주장을 내세웠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 정부에 지속적인 협의 요청을 보냈다.

그러나 우리 측 협의 요청에 일본이 소극적으로 반응하였다. 이에 따라 정부는 양국 관계부처 고위급이 일반이사회 참석차 제네바에 온 이상 현지에서 양국 대표단 간 별도의 11 협의를 진행하자고 일본 측에 제안했다.

 

하지만 일본 측은 자국의 수출규제 조치가 강제징용 판결과 무관하며 안보상의 이유일 뿐 WTO에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한편, 우리 측의 11 협의 제안에는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 사안이 국제적 경제에 해를 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허가를 개별 방식으로 바꾸는 수출통제 강화 조치를 지난 4일부터 시행한 데 이어 15년 이상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국가로 인정해 오던 한국을 대상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만약 한국이 일본 경제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면 현재 일본에 수출하고 있는 거의 모든 수출품이 까다로운 심사 절차를 걸치게 되어 현재 일본으로 제품을 수출하는 회사들에 커다란 피해가 예상된다.


다운로드.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의성기자]


현재 한국 국민들은 일본의 경제적 보복에 대한 대응으로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들의 구호는 “NO JAPAN”으로 일본 회사들의 제품을 사지 않고 일본으로 관광을 가지 않는 것이 주 활동이고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철회를 목적으로 두고 있다.

 

그렇다면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은 과연 효과가 있을까? 물론 일본 경제에 실질적심리적으로 큰 타격이 될 것이다. 특히 일본 경제에서 관광 산업의 비중이 큰 만큼 매년 수백만 명이 가던 일본으로 더 이상 가지 않는다면 커다란 피해를 받을 것이다. 그러나 한국의 피해도 크다.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며 한국의 대일본 수출이 어려워질 것이다. 우리 정부도 이에 대한 조치로 일본 제품에 대한 보복 대응을 할 수 있다. 두 나라 모두 수출 대상국 3위로 매우 큰 경제적 위협이 될 것이고 두 나라와 관련된 나라들에도 경제적 타격을 입히게 될 것이다.

 

현 상황에서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면 두 나라에도 일거양득이 아닌 오로지 해만 되는 일거양실적 행동이 될 것이다. 두 나라는 아시아 정세를 위해서라도 같이 가야 하는 관계다. 두 나라의 정치적경제적 문제를 보복으로 해결하는 것이 아닌 대화로 해결해나가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0기 김의성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4975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3208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5006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005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14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287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35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267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16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896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270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162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37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090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54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156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795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25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37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198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702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158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13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47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296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56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60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40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552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11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24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37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194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5990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39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785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098
9시 등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정책인가 그저 빈 껍데기인가 2014.09.21 박민경 14278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48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20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996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3680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495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869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27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34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34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2039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