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by 11기이채린기자 posted Jun 14, 2019 Views 18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86ff8c9860996a361761ada410dc0de.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채린기자]

1년 동안 한국에서 희생되는 실험동물의 수는 약 600만 마리 이상.

1년 동안 세계에서 희생되는 실험동물의 수는 13억 마리 이상.

 

인류를 위해 희생되는 실험동물의 수는 통계에 포함되지 않는 동물들까지 합치게 되면 가늠이 가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수많은 동물이 실험대 위에서 생을 마감한다. 사망하기 전에 일부는 유독 가스를 흡입하도록 강요받고, 몇 시간씩이나 억제 장치에 고정되어 있으며, 몸 이곳저곳에 구멍이 뚫리고, 인간들은 상상도 못 할 고통을 실험실 안의 동물들은 온몸으로 견딘다. 도망칠 수 없는 우리에 갇혀 사망하기 전까지 흙 한번 밟아보지 못한 동물들이 대부분이다. 실험동물들은 죽기 전까지 심리적으로, 정신적으로도 엄청난 충격을 받는데, 너무나 안타까운 사실은, 실험에 이용되는 동물들은 많은 연구자에게는 그저 일회용 실험실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

 

영국은 1986년 과학 절차법에 따라 합당한 실험 이유와 그 전까지의 실험 사례가 없는, 이 두 가지만 특수 상태로 보아 동물 실험을 허가한다. 과연 동물을 사용해야 할 만큼 정당한지 꼼꼼하게 여부를 확인하는 걸 시작으로, 몇 차례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영국은 현재 동물을 이용한 실험이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9524, 영국의 한 매체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75%의 영국 국민들은 동물 실험을 하지 않도록 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응답하였다. 또한, 동물과 인간의 신체 구조와 반응이 크게 다르다는 점을 들어 동물 실험을 진행했다고 해도, 그 결과에 신뢰가 가지 않는다고 하며 동물 실험을 반대했다. 특히 최근에는 국제 비영리 동물 실험 반대 단체(Cruelty Free International)가 영국 국회에 동물 실험을 완전히 금지하자는 탄원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탄원서에는 현재 영국의 법에 따르지 않고 부적합한 환경 속에서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실험에 사용되어 받고 있는 동물들의 필요 이상의 고통과 과연 실험하는 목적에 동물들이 사용하는 것이 합당한지 판단하기가 애매하다는 점, 또한, 동물 실험을 통한 제품의 실패 사례를 들며 설명했다.

 

최근 미국, 네덜란드, 스웨덴, 호주, 일본 등 많은 나라가 동물 실험 규제를 점점 더 강화하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한국에서는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의 이병천 교수가 연구를 위해 은퇴한 마약 탐지견 메이를 이용한 동물 학대에 가까운 실험을 한 것이 밝혀져 사회에 큰 파장을 몰고 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이채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57
'제2의 조두순'사건에 분노하는 국민들..아동 성범죄 처벌 강화해야.. 6 file 2018.01.10 이정은 2892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2402
'정당한 권리'라는 빛에 가려진 '주어진 권리를 성실히 이행해야 할 의무'라는 그림자 3 file 2017.02.17 이우철 6581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9474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2366
'장미대선'을 앞둔 안철수의 교육정책, 학생의 시선에서 바라보다 file 2017.03.22 홍정민 4547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875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736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10225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1840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1347
'위안부' 생존자들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다 3 file 2017.02.19 이다빈 8158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12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40
'오토 웜비어'의 사망 이후, 상반된 북미 반응 2 file 2017.06.24 이윤희 2851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1145
'오바마를 수입하자' 2 file 2017.02.25 김예지 7633
'연인'을 가장한 '악마'들 3 file 2017.07.29 김나림 3504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9441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2513
'어떤 생리대를 써야 할까요...?' 일회용 생리대에서 유해 성분이? 7 file 2017.08.24 이나경 3368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1467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2361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371
'수요 시위'를 아시나요? 3 file 2017.03.08 4기최윤경기자 5984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5079
'소프트 타깃' 테러 언제까지 이어질까 file 2017.05.23 유규리 2762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313
'살충제 계란'의 '마지노선' 제주 마저 불안하다. 4 file 2017.08.24 이승주 3152
'살충제 계란' 과연 그 진실은? 2 file 2017.08.29 정다윤 2823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4653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1676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8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722
'바나나맛' 열전,바나나에 반한 식품업계 2 file 2016.05.25 이나현 8330
'미성년자 술,담배 극성, 판매금지 물품 구매 원천은 어디에?' 3 file 2017.09.28 이혜성 6431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file 2017.03.24 류혜돈 2815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268
'대통령 탄핵 절대 안돼'... 휘몰아치는 탄핵심판 속 보수의 목소리를 들어보다 4 file 2017.02.22 조윤수 7917
'대선주자 국민면접'문재인, "저는 취업재수생입니다" 1 file 2017.02.18 유미래 7600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1 file 2016.04.19 김도현 9105
'다사다난'했던 2017년, 가장 '빛났던' 청와대 청원 게시판 2 2018.01.02 전세연 3035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817
'김제동 만민공동회'와 13차 울산시민대회의 횃불행진 2 file 2017.02.12 서상겸 8217
'김정은식 공포정치' 6년차…또 하나의 희생양 '김정남' file 2017.03.25 소희수 2811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2766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2396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21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