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by 9기김민서기자A posted Dec 27, 2018 Views 23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달 28일,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개봉했다. 김혜수, 유아인 등의 유명 배우들의 출연으로 여전히 인기를 유지하며 상영되고 있다. 1997년, 대한민국의 최고의 경제 호황을 기대하던 때에 경제 위기가 올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온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비공개 대책팀을 꾸린다. 국가 부도를 막으려는 자와, 사익만을 바라보는 자들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IMG_20181225_121222[247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서기자]


 IMF 외환위기는 이 영화의 주된 주제다. IMF는 '국제통화기금'으로, 세계무역 안정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이다. 다양한 나라들이 IMF의 도움을 받아왔다. 또한 우리나라도 구제금융을 신청한 적이 있다.


 1997년, 대한민국에 경제위기가 찾아왔다. 빠른 경제 성장을 자랑하던 대한민국은 외환보유액이 점점 감소하고, 이에 위기감을 느낀 해외 투자자들이 빠르게 자신의 투자금을 회수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외환보유액은 줄어들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은 차례로 부도를 신청하게 되고, 점점 상황은 악화되어갔다. 결국 정부는 우리만의 힘으로는 극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다. 협상 과정이 지나고 대한민국은 IMF로부터 구제금융 195억 달러를 받아 간신히 국가 부도의 위기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정부는 여러 가지 정책을 실행하였고, 국민들은 금 모으기 운동, 국산품 쓰기 운동 등의 활동을 실천하여 마침내 2001년, 구제금융 차입금을 상환하였다.


 "국민들을 상대로 사기 치고 있는 겁니다." 이 문장은 영화에 나오는 대사이다. 이를 보고 영화 속에서 한 가지 더 주목할 점은 정부가 국민들에게 국가 경제 위기 상황을 알리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영화는 실화에 허구적 요소를 섞은 이야기다. 하지만 이 상황이 실제라면 이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행위임이 분명하다. 매체를 통해 사건을 전달하여 여론을 형성하는 언론은 국민의 알권리를 일정 부분 보장한다. 이 영화는 언론의 중요성을 한 번 더 일깨워준다.


 '국가부도의 날'을 보며 청소년들이 대한민국 IMF 경제위기 상황에 대한 지식을 쌓는 것은 어떨까. 또한 언론의 기능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살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김민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김수현기자 2019.01.10 01:34
    저도 영화를 봤는데 저런 깊은 생각은 못했어요 잘 읽고 갑니다
  • ?
    9기장민주기자 2019.01.15 22:38
    저도 이 영화 보면서 여운이 오랫동안 남았었어요!
    영화 보면서 부분 부분 이해가 안됐는데 덕분에 다시 되새겨지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9기장민주기자 2019.01.15 22:38
    저도 이 영화 보면서 여운이 오랫동안 남았었어요!
    영화 보면서 부분 부분 이해가 안됐는데 덕분에 다시 되새겨지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16
'제2의 조두순'사건에 분노하는 국민들..아동 성범죄 처벌 강화해야.. 6 file 2018.01.10 이정은 2888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2397
'정당한 권리'라는 빛에 가려진 '주어진 권리를 성실히 이행해야 할 의무'라는 그림자 3 file 2017.02.17 이우철 6580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9472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2362
'장미대선'을 앞둔 안철수의 교육정책, 학생의 시선에서 바라보다 file 2017.03.22 홍정민 4545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873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736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10224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1833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1346
'위안부' 생존자들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다 3 file 2017.02.19 이다빈 8157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09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37
'오토 웜비어'의 사망 이후, 상반된 북미 반응 2 file 2017.06.24 이윤희 2847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1145
'오바마를 수입하자' 2 file 2017.02.25 김예지 7631
'연인'을 가장한 '악마'들 3 file 2017.07.29 김나림 3500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9427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2510
'어떤 생리대를 써야 할까요...?' 일회용 생리대에서 유해 성분이? 7 file 2017.08.24 이나경 3365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1465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2358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369
'수요 시위'를 아시나요? 3 file 2017.03.08 4기최윤경기자 5981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5073
'소프트 타깃' 테러 언제까지 이어질까 file 2017.05.23 유규리 2760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286
'살충제 계란'의 '마지노선' 제주 마저 불안하다. 4 file 2017.08.24 이승주 3151
'살충제 계란' 과연 그 진실은? 2 file 2017.08.29 정다윤 2817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4652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1672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6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721
'바나나맛' 열전,바나나에 반한 식품업계 2 file 2016.05.25 이나현 8327
'미성년자 술,담배 극성, 판매금지 물품 구매 원천은 어디에?' 3 file 2017.09.28 이혜성 6412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file 2017.03.24 류혜돈 2815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265
'대통령 탄핵 절대 안돼'... 휘몰아치는 탄핵심판 속 보수의 목소리를 들어보다 4 file 2017.02.22 조윤수 7915
'대선주자 국민면접'문재인, "저는 취업재수생입니다" 1 file 2017.02.18 유미래 7599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1 file 2016.04.19 김도현 9104
'다사다난'했던 2017년, 가장 '빛났던' 청와대 청원 게시판 2 2018.01.02 전세연 3032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816
'김제동 만민공동회'와 13차 울산시민대회의 횃불행진 2 file 2017.02.12 서상겸 8214
'김정은식 공포정치' 6년차…또 하나의 희생양 '김정남' file 2017.03.25 소희수 2810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2760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2392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21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