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굳이 겉옷 안의 마이를…?" 복장 규정에 대한 학교규칙의 문제점

by 5기이혜승기자 posted Nov 23, 2017 Views 72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날씨가 급격하게 추워지면서 학교규칙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

    

서울의 한 학교는 조끼패딩을 입는 것을 금지하고 잠바의 색의 제한을 두고 외투를 입기 위해서는 안에 꼭 마이를 입어야 한다고 규칙을 정했다.

 

이런 규칙 때문에 학교 교문 앞에서 겉옷을 벗고 재킷을 꺼내 갈아입는 모습이 흔하게 관찰된다.


그 이유는 두꺼운 마이를 입고 그 위의 겉옷을 입는 것은 매우 불편하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마이를 입고 겉옷을 입으면 몸을 움직이기도 불편하고 무엇보다도 옷이 무게가 많이 나가 어깨의 무리가 간다”라고 말하면서 그리고 보온성도 별로 없다”라고 불만을 토로한다.

 

제목 없음.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이혜승기자]

 

이 규칙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지난해 1월 교육부는 전국 시·도 교육청에 외투 착용을 규제하는 학교 규칙에 대해 시정 및 개정하라는 겉옷 규정 시정’ 겉옷 색상에 대한 과도한 금지 규정 공문’ 등의 내용이 담긴 학칙을 내려보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충남청소년인권더하기'가 충남도내 64개교 학생 1,51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의 응답한 학생의 65%가 여전히 "외투를 입는 것에 규제를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한 관계자는 "현행법상 복장과 용무에 대한 사항은 학교장이 학교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바꿀 수 있도록 명시했기에 중앙정부가 나서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생들이 아무리 생활지도부에 건의를 해도 규칙은 바뀌지 않는다. 이에 대해 교육부가 조금 더 강하게 나서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5기 이혜승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박세진기자 2017.11.23 18:43
    겉옷 안 마이 착용.. 마이가 따뜻했다면 학생들이 많이 입지 않았을까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안옥주기자 2017.11.24 23:26
    정말 마이 자체로도 불편한데 마이를 입고 겉옷을 입는 규정이 생기니까 많은 학생들이 이의를 제기하더라고요 ! 교육부 측에서도 더 강하게 나가고 학교 측에서도 학생들의 의견도 잘 들어주었으면 좋겠네요 ! 많은 공감 얻어갑니다 ! 좋은 기사 감사해요~
  • ?
    5기임채민기자 2017.12.17 20:02
    저희 학교에서는 얼마 전에 패딩 안에 마이를 안입었다고 영하 10도의 날씨에 패딩을 압수해 버렸네요... 그날 전교적으로 학생들이 엄청 반발했던걸로 기억합니다.. 내년, 내후년에라도 마이에 관한 규정이 융통성 있게 바뀌었으면 하는 바입니다..좋은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193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3211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5015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027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17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290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42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274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24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909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276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166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39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094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59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161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800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29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41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200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709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163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16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49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301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59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62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46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561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13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26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42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198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5998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43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785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099
9시 등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정책인가 그저 빈 껍데기인가 2014.09.21 박민경 14283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49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22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996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3684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498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872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31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42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38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2042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