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by 4기한지선기자 posted Mar 11, 2017 Views 43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310일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하였다. 작년 129일 헌재가 국회의 탄핵소추의결서를 접수한 지 92일 만에 탄핵소추안 인용이 결정되었다.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오전 11‘2016헌나1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낭독하였고 21분만에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는 주문을 선고하였다.

사건번호 ‘2016헌나12016은 2016에 접수했다는 것을 뜻하고 헌은 헌법재판소를, 나1은 탄핵심판 첫번째 사건이란 뜻이다

헌법 재판소는 최서원(최순실)의 국정 개입 허용과 대통령 권한남용만을 탄핵 사유로 삼았다

또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진상규명, 청와대 압수 수색을 모두 거부한 언행도 모두 지적하였다.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8인의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었다. 탄핵 선고 후, 권성동 탄핵소추위원단장은 "승자도 패자도 없다,법 앞에서 모두 평등하다"라고 말했고, 서석구 대통령 대리인단은 올바른 재판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했다.

탄핵 선고 전 경찰은 서울 지역에 갑호 비상령을 내려 경계를 강화하였고, 탄핵 반대 집회 참가자들은 탄핵 인용이 선거된 후 항의 시위를 하였다. 경찰은 헌법 재판소 인근도로에 차벽과 차단벽을 설치하여 출입을 통제하였다. IMG_20170310_193205.jpg

03월 10일 7시 경 헌법 재판소 입구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한지선기자]

탄핵 반대 참가자들은 흥분되어 차벽 위에 올라타고, 기물을 부수는 등의 행위를 하였다.?또한 일부 참가자들은 저지선을 뚫기도 하였다. 이런 과정에서 31117시 기준 시민 3명이 사망하였고 부상자가 속출하였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이러한 폭력 행동을 보이자 강제 해산을 명령하였다. 7시 이후에는 대부분들의 참가들이 해산을 하였지만 몇몇 참가자들은 곳곳에 흩어져 특검과 헌재는 공정하지 않다는 등의 항의 시위를 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한지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최문봉기자 2017.03.12 12:26
    탄핵 반대 참가자들이 명확한 명분을 가지고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면, 개인차이로 인정할 수 밖에 없겠지만, 폭력 시위를 벌이고 사고를 일으키는 장면들을 보면 명분이 드러나보이지 않네요.
    반면에, 탄핵 찬성 참가자들이 19차례 벌인 평화 촛불 집회를 일부로 탄핵 인용이 되었다니, 아직 민주주의는 살아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정선우기자 2017.03.12 13:00
    대한민국 국민의 승리입니다!
  • ?
    6기박우빈기자 2017.03.19 17:50
    학교에서 보는데 '그런데', '그러나' 같은 단어가 나올 때마다 숨졸였던 생각이 나네요ㅎㅎ 법적 근거만 따진 품위있는 판결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90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2295
'어떤 생리대를 써야 할까요...?' 일회용 생리대에서 유해 성분이? 7 file 2017.08.24 이나경 3122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1289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2105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099
'수요 시위'를 아시나요? 3 file 2017.03.08 4기최윤경기자 5629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4595
'소프트 타깃' 테러 언제까지 이어질까 file 2017.05.23 유규리 2458
'살충제 계란'의 '마지노선' 제주 마저 불안하다. 4 file 2017.08.24 이승주 2911
'살충제 계란' 과연 그 진실은? 2 file 2017.08.29 정다윤 2613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4021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1463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216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506
'바나나맛' 열전,바나나에 반한 식품업계 2 file 2016.05.25 이나현 8142
'미성년자 술,담배 극성, 판매금지 물품 구매 원천은 어디에?' 3 file 2017.09.28 이혜성 5784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file 2017.03.24 류혜돈 2539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045
'대통령 탄핵 절대 안돼'... 휘몰아치는 탄핵심판 속 보수의 목소리를 들어보다 4 file 2017.02.22 조윤수 7671
'대선주자 국민면접'문재인, "저는 취업재수생입니다" 1 file 2017.02.18 유미래 7389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1 file 2016.04.19 김도현 8857
'다사다난'했던 2017년, 가장 '빛났던' 청와대 청원 게시판 2 2018.01.02 전세연 2766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611
'김제동 만민공동회'와 13차 울산시민대회의 횃불행진 2 file 2017.02.12 서상겸 7993
'김정은식 공포정치' 6년차…또 하나의 희생양 '김정남' file 2017.03.25 소희수 2602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2224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2096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879
'구멍뚫린' 지역주택조합 file 2017.02.24 박다혜 6905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2405
'ㅇㅇㅇ' 열풍 그 끝은 어디? 5 file 2017.02.25 이다민 7640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558
'Be 정상회담' 청소년이 정책의 한가운데 서는 시간 file 2017.11.01 오주연 2916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1083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168
"함께 손잡고 정의를 되찾자" 삼일절 맞아 서울서 한일합의 무효집회 열려 6 file 2016.03.02 박채원 8843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3 file 2017.03.11 한지선 4393
"풀 오브 카풀(Full of Carpool)"? 카풀과 택시의 대립 1 file 2018.10.29 김지민 1296
"중국은 조금이라도 작아질 수 없다" 빅토리아,페이까지...대체 왜? file 2016.07.24 박소윤 8160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681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file 2019.06.14 이채린 1526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6642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0598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9383
"앞으로 생리대 뭐 써요?" 아직도 논란이 되는 생리대 해결방안은 file 2017.09.27 한유진 4669
"비타민씨! 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2018.11.16 유하은 1756
"법을 악용하는 청소년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들끓는 소년법 폐지 요구 3 file 2017.09.12 박선형 6779
"문법 어긴 안내 문구, 싫어요!" 2017.11.30 한윤정 38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