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by 4기한지선기자 posted Mar 11, 2017 Views 50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310일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하였다. 작년 129일 헌재가 국회의 탄핵소추의결서를 접수한 지 92일 만에 탄핵소추안 인용이 결정되었다.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오전 11‘2016헌나1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낭독하였고 21분만에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는 주문을 선고하였다.

사건번호 ‘2016헌나12016은 2016에 접수했다는 것을 뜻하고 헌은 헌법재판소를, 나1은 탄핵심판 첫번째 사건이란 뜻이다

헌법 재판소는 최서원(최순실)의 국정 개입 허용과 대통령 권한남용만을 탄핵 사유로 삼았다

또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진상규명, 청와대 압수 수색을 모두 거부한 언행도 모두 지적하였다.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8인의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었다. 탄핵 선고 후, 권성동 탄핵소추위원단장은 "승자도 패자도 없다,법 앞에서 모두 평등하다"라고 말했고, 서석구 대통령 대리인단은 올바른 재판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했다.

탄핵 선고 전 경찰은 서울 지역에 갑호 비상령을 내려 경계를 강화하였고, 탄핵 반대 집회 참가자들은 탄핵 인용이 선거된 후 항의 시위를 하였다. 경찰은 헌법 재판소 인근도로에 차벽과 차단벽을 설치하여 출입을 통제하였다. IMG_20170310_193205.jpg

03월 10일 7시 경 헌법 재판소 입구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한지선기자]

탄핵 반대 참가자들은 흥분되어 차벽 위에 올라타고, 기물을 부수는 등의 행위를 하였다.?또한 일부 참가자들은 저지선을 뚫기도 하였다. 이런 과정에서 31117시 기준 시민 3명이 사망하였고 부상자가 속출하였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이러한 폭력 행동을 보이자 강제 해산을 명령하였다. 7시 이후에는 대부분들의 참가들이 해산을 하였지만 몇몇 참가자들은 곳곳에 흩어져 특검과 헌재는 공정하지 않다는 등의 항의 시위를 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한지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최문봉기자 2017.03.12 12:26
    탄핵 반대 참가자들이 명확한 명분을 가지고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면, 개인차이로 인정할 수 밖에 없겠지만, 폭력 시위를 벌이고 사고를 일으키는 장면들을 보면 명분이 드러나보이지 않네요.
    반면에, 탄핵 찬성 참가자들이 19차례 벌인 평화 촛불 집회를 일부로 탄핵 인용이 되었다니, 아직 민주주의는 살아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정선우기자 2017.03.12 13:00
    대한민국 국민의 승리입니다!
  • ?
    6기박우빈기자 2017.03.19 17:50
    학교에서 보는데 '그런데', '그러나' 같은 단어가 나올 때마다 숨졸였던 생각이 나네요ㅎㅎ 법적 근거만 따진 품위있는 판결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479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4987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0932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00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275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25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251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03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881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254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132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11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071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35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133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771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12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21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176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682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142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00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31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277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42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45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20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521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693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08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20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179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5978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25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771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084
9시 등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정책인가 그저 빈 껍데기인가 2014.09.21 박민경 14260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31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06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983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3662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474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853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17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18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16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2026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34
9시 등교, 당신의 생각은? 2014.09.25 김미선 156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