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by 3기유진기자 posted Oct 25, 2016 Views 917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icsArt_10-25-11.31.5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유진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지난 9월 25일 오후 1시 13분 경 백남기 농민이 314일의 사투 끝에 사망하였다. 백남기 농민은 작년인 2015년 11월 14일에 일어난 제 1차 민중총궐기 도중 서울 종로구청 앞에서 경찰이 직사 살수한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시위 참가자이다. 이후 서울대 병원에서 내출혈 수술을 받았지만, 뇌사 상태로 깨어나지 못하였다. 응급 이송과정 중 49분이나 걸린 것이 밝혀져 경찰 구조 의지가 논란이 되었었다.


 이후 당시 뇌수술을 집도한 서울대 병원 의사는 국가 인권 위원회 조사관에게 "단순 외상이 아니라 높은 곳(물대포)에서 떨어진 사람에게 나타나는 임상 소견"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백남기 농민 가족은 강신명 경찰청장과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7명을 살인 미수 혐의로 고발 하였으며 경찰 물대포 사용에 대해 위헌이라며 헌법 소원을 제기하였다. 이어서 지난 9월 12일 국회 백남기 청문회가 개최되었는데,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사람이 다치거나 사망했다고해서 무조건 사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여 많은 국민들의 질타를 받았었다.


 백남기 농민은 1947년 8월 전남 보성에서 출생하여 대학생 때 부터 유신 헌법 반대 시위를 주동하는 등 여러 시위를 주도, 참여하여 대한민국의 민주화에 힘썼다.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기 전부터 경찰들은 전경버스로 서울대병원 입구를 봉쇄하고 경찰 3개 중대 250여 명을 배치하였다. 시민 200여명은 경찰 봉쇄를 뚫고 서울대 병원 장례식장에 입장하였다. 이후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고 서울대병원에서는 '병사' 사망확인서를 발급하엿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에서는 부검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발표한 데에 비해 검찰 측은 계속하여 부검영장을 청구하였고 이에 백남기 농민 가족은 기자회견에서 "아버지를 쓰러지게 한 것도 경찰인데, 돌아가신 이후에도 괴롭히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발표하였다.


 백남기 농민 사망과 이에 대한 검찰의 계속적인 부검영장 발부, 경찰의 장례식장 포위 등에 많은 국민들은 " 국가가 살인했다", "제대로 사과해도 모자란데 부검까지 하려 하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3기 유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878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4990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0943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00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276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28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252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05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884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254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137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14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073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35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133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776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15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25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179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684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142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02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36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281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43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48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23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532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693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12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21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180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5980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25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773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085
9시 등교,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정책인가 그저 빈 껍데기인가 2014.09.21 박민경 14260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35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807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983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3663
9시 등교, 이대로 진행해야 하는가 2014.09.11 배소현 14477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856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17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519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2118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2029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35
9시 등교, 당신의 생각은? 2014.09.25 김미선 156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