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by 3기유지혜기자 posted May 24, 2016 Views 104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6년 5월 17일 새벽 강남역과 신논현역 사이 서초구쪽 지역에 있는 한 노래방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23살의 여성이 묻지마 살인 사건을 당했다. 피의자는 34세 남성으로 3월 말 가출한 이후 강남역 일대 건물 화장실과 계단에서 생활을 하다가 5월 17일 오전 0시 33분경 서울시 서초구의 한 노래방에서 남녀 공용 화장실을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가 남성 6명은 그냥 지나치고 30분뒤 여성 한명이 들어오자 칼로 수 차례 찔러 살해한 사건이다. 이 피의자는 범행 이후 갈 곳이 없어서 평상시 처럼 잠을 자는 건물에 있다가 아침에 식당으로 일하러 가던 도중 경찰에게 검거 당했고 "평소 여자들에게 무시를 많이 당해왔는데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범행을 저질렀다." 라고 진술했다.



이 사건은 다른 묻지마 사건들보다 더 빨리 퍼졌으며 한 네티즌의 제안으로 사건 현장과 가까운 강남역 10번 출구에 피해자 여성의 추모 운동이 시작되었다. 그러면서 포스트잇에 여성을 추모하는 글이 퍼지면서 여성 혐오 문제와 남성 혐오 문제 가 사회적으로 논란이 일어났다. 남성들은 "피해의식이 있는 여성들이 사건을 지나치게 확대하고 있다.",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잠재적 범죄자 취급 받는 것은 너무하다." 등의 글이 SNS와 시위등으로 퍼졌다.


5월 20일에는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분홍색 코끼리탈을 쓴 남자가 "육식동물이 나쁜게 아니라 범죄를 저지르는 동물이 나쁜겁니다...선입견 없는, 편견 없는 주토피아 대한민국. 현재 세계 치안 1위지만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남.여 함께 만들어요." 란 내용의 보드를 들고 서 있었는데 한 여성 추모객이 일베 회원이 아니라면 당당하게 탈을 벗어라 하면서 탈을 벗기려고 했고 코끼리 탈을 쓴 사람은 그렇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이렇게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으로 '여성 혐오' '남성 혐오' '일베' 등 이런 논란들이 논란 되고 있는데 이러한 논란들이 어떻게 잠재될 것인지 그리고 추모 현장에서 한 나라안에서 같이 사는 사람들이 남자는 남자끼리 여자는 여자끼리 모여 서로 시위를 하는 행동이 잘 하고 있는 행동이 맞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과연 그 피해자 여성도 대한민국이 이런 논란으로 떠들썩한 것을 바라고 있을까?20160524_1847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유지혜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그리고 이번 사건으로 인해 남녀 공동 화장실에 대한 논란도 더 커지고 있다. 이 사건이 퍼지면서 여성들은 밖에서 남녀 공용 화장실은 이제 절대 못갈꺼같다.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남성들 또한 가끔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여성들이 남성을 쳐다보는 시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눈치가 보일 때도 있다는 사람들도 있다. 이로 인해 남녀 공용 화장실을 남녀 따로 화장실로 만들어야한다는 법제정을 원하는 사람들도 생겼다. 남녀 공용 화장실 논란 또한 어떻게 잦아들 것인지 지켜봐야할 것같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유지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미래기자 2016.05.25 00:19
    저도 이번에 일명 강남역 묻지마 사건에 관해서 조사했었습니다. 들었을 때보다 실제로 그 추모장소에 가봤을 때 그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깨달을 수 있었고요. 젊은 여성의 죽음이 무의미하게 지나가지 않도록 이슈화 된 지금 빨리 해결 되었으면 좋겠습니다ㅠㅠ 기사 잘 봤습니다!
  • ?
    4기김경은기자 2016.05.25 00:34
    여자라는 이유로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사건.. 이 여성분의 남자친구분께서 죽은 여자친구의 시신을 껴안고 울부짖는 영상을 봤는데요 보면서 제가 다 눈물이 나더라고요. 연인끼리 오붓하게 즐기러 갔다가 이게 무슨 봉변인지.. 확실히 최근에 묻지마 살인이 늘어나고 여성을 대상으로한 범죄들이 심각하게 늘어나고 있는데 도대체 어떤 방법을 동원해야 잦아들지 참 걱정입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은형기자 2016.05.25 19:11
    예전에 표창원 교수님이 했던 말이 떠오르네요. 약자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배려받지 못하는 사회일수록 범죄가 많이 일어난다. 그 이유는 핍박받던 사회적 약자들이 가해자로 돌변하기 때문이다... 매일매일의 경쟁 속에서 우리 모두 배려를 잊고 사는 건 아닌지... 서로의 잘잘못을 가리기 전에 우리 사회 구성원이 모두 사회 전반의 문제점에 대해 반성하고 중요한 것을 잊고 사는 건 아닌지 반성해 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기사 잘 봤습니다.
  • ?
    3기박준수기자 2016.05.25 19:55
    정말 이번 묻지마 살인 을통해 우리가 많은 대처를 해야됩것 같습니다.
  • ?
    3기임선경기자 2016.05.25 23:57
    주위에서 저런일이 일어나서 굉장히 무섭다는 생각이들었어요,
    사태가 생각보다 더 심각하다는 것도 알았구요..빨리해결방법을 찾아야 할것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501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3185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4924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10071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480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896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1785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3682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4024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4775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461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3191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10409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949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3783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475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570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870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3682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3126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9053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3308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3654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2895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2306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10783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4428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663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499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862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480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3845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1254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9832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2515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3451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3582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630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2 file 2019.11.25 이세현 2722
한국 첫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1차 선거 통과 newfile 2020.09.23 차예원 69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053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513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2378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2642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3614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3000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9088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10479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67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