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by 6기김하영기자 posted May 02, 2018 Views 25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분단 73주년 한반도, 1945, 일본 패전으로 광복을 맞이하였지만 같은 해에 38도 선을 경계로 남측은 미국이, 북측은 소련에 의해 통치되면서 1948, 510. 대한민국 제헌 국회의원 선거 및 남한 단독 총선거가 시행되었다. 그로부터 2년 뒤인 1950625, 북한이 암호명 ‘폭풍’으로 남한을 침입, 6·25전쟁이 발발하였다. 장기화한 한국 전쟁에 19537월부터 미국 주도의 휴전협상(정전 협상)이 시작되었다. 이러한 분단을 상징하는 판문점에서 오늘(27), 남북한 정상 회담이 시행되었다. 최근까지 북측의 핵 도발로 긴장감이 지속하던 한반도에 불어온 봄바람에 국내는 물론, 국제까지 이번 남북한 정상 회담을 주시하고 있다. 한편, 종전과 급진적 평화 통일을 외치는 사람이 있지만 려의 목소리 또한 커지고 있다. 2008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에서 실시한 국민 통일의식 여론조사에 따르면 통일은 점진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응답이 68.4%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통일은 하루빨리 이루어져야 한다(14.9%), 통일보다는 현재가 낫다(10.8%), 통일은 불가능하다(5.9%) 순으로 높게 나타나, 남북통일에 대한 긍정적 견해(83.3%: 하루빨리 이루어져야 한다 점진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가 부정적 견해(16.7%: 통일보다는 현재 대로가 낫다 + 통일은 불가능하다)보다 +66.6% p 더 높게 조사되었다.

하면 점진적이든, 또는 급진적이든 우리가 통일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지금까지 접수된 이산가족 신청자 수는 131,456(명)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실정이다. 그러나 사망자 수 역시 신청자 수의 절반을 차지한다. 즉, 평생을 북에 있는 가족을 그리워하다 눈을 감는 이산가족이 우리 사회에 많이 있다는 뜻이다. 

o 대상 : ‘88 ~ ’18.3.31 신청인 등록 분 전체 131,531


구분
신청자
생존자
사망자
전월 대비
75 증가
341 감소
416 증가
`88~현재
131,531
57,920
73,611
`88~전월
131,456
58,261
73,195

 
◇ 생존자 현황
 
① 연령별


구분
90세 이상
89-80
79-70
69-60
59세 이하

인원수()
13,167
24,031
12,771
4,517
3,434
57,920
비율(%)
22.7
41.5
22.1
7.8
5.9
100


  사망자 현황


구분
90세 이상
89-80
79-70
69-60
59세 이하

인원수()
16,185
33,496
18,644
4,398
888
73,611
비율(%)
22.0
45.5
25.3
6.0
1.2
100

[이미지 제공=이산가족정보 통합 시스템] 이산가등록 현황('18.3.31. 현재)

따라서 이러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통일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통일을 반대하는 일부 여론의 대부분 이유 중 경제적인 부담이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실제로 통일 시 지출되는 비용은 연평균 기준 4,600()로 계산된다. 하나, 북한의 지하자원, 특히 희토류의 가치와 개성과 평양, 백두산 같은 관광자원, 북한의 노동력 등으로 통일로 인한 경제적 편익은 약 14,400()으로 예측된다. 또한, 매해 남한은 33조(원), 약 1.3%. 북한은 1조(원), 약 4.86%를 군병력 충당 비용으로 지출하고 있다. 이는 여타 선진국들이 0.5% 이하를 유지하는 것과 비교하면 막대한 손해를 보고 있다는 얘기이다. 

그뿐만 아니라 외교비, 이념, 통일교육, 대북 관련 기관 유지 비용, 통일 정책 관련 정부 행정 비용을 전부 계산한다면 과연 통일 비용이 염려된다 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 통일이 되지 않는다면 이러한 분단 비용은 무기한적으로 지출될 것이다. 

그러면 이러한 통일을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바로  관용과 포용, 존중의 자세이다. 오랜 시간 분단으로 인해 발생한 문화적, 경제적 차이와 이념적 갈등을 해소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마음을 합치고 의지를 모아 나가면 우리가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게 좋게 나가지 않나"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두발언처럼 남과 북이 서로 애민하고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한다면한반도는 비로소 만세를 외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김하영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39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3828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727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482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735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281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3107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418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955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639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3019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494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502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575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794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2193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511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10121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740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903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997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877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2870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939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079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895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1717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950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2946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2434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8470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603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569
한 달이라는 시간을 겪은 카카오뱅크, 인기의 이유는 무엇인가 1 file 2017.10.31 오유림 4156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807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535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475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709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2217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1017
학생의 눈높이로 학생 비행 바라보다! "청소년 참여 법정" file 2017.10.30 서시연 2966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746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662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file 2016.07.24 이민정 8379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678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660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7185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5120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4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