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by 6기김다윗기자 posted Mar 08, 2018 Views 26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로 대한민국의 보수는 내리막길을 걷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45.9%, 한국당 20.8%, 바른 미래당 10.5%, 정의당 5.6%, 민주 평화당 3.4% 였다. 탄핵정국에 비해 보수정당의 지지율은 어느 정도 회복을 했으나, TK지역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민주당이 1위를 차지했고, 한때 보수의 텃밭이였던 PK지역에서도 민주당에 2배가 넘는 지지율격차로 1위를 빼앗기게 되었다. 중도우익성향의 바른 정당과 중도성향의 국민의당이 통합하여 바른 미래당을 창당하였다. 그러나 이 당을 보수정당이라고 부르기에는 부족한 면들이 많다. 그렇다면 한국 보수가 이렇게 까지 몰락한 원인은 무엇일까? 촛불혁명 이후, 박근혜 정권의 부패로 인한 불신이 가장 큰 이유이지만 보수당내의 자각과 국민을 향한 반성이 없는 상황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막말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하였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한국보수가 기존 보수의 정체성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겠다. 

1520339021731 (2).jpg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다윗기자〕

우리는 한국보수의 좋지 않은 상황에서 영국의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보수당(Conservative and Unionist Party)의 사례를 통해 그 해결점을 찾아볼 수 있다.
영국의 보수당의 기원은 1780년대에 소 윌리엄 피트를 중심으로 한 휘그당의 탈당파들로 올라간다.
1832년 로버트 필이 토리(Tory)라고 불렸던 당의 이름을 보수당으로 바꾸면서 현재의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1830년대 영국에서 가장 큰 사회적 이슈는 곡물법이었다. 당시 보수당은 곡물법폐지와 관련하여 찬반으로 나뉘어 내분을 겪다가 실각하게 된다. 실각 이후 보수당은 약 30년간 집권을 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보수당은 대세에 맞지 않는 정책을 고수하는 것에 대한 위험을 감소시켰고, 당의 결속을 통해 안정을 이루어냈다. 이렇게 보수당은 위기를 현명하게 대처하였다. 이에 큰 역할을 한 사람은 영국의 전성기시절의 총리였던, 벤저민 디즈레일리(Benjamin Disraeli)였다. 디즈레일리 총리는 현대적 영국보수당의 기초를 만들었고, ‘하나의 국민’ 원칙을 통해 사회통합을 추구하는 정당의 이미지를 완성한다.
 20세기에 급부상한 노동당에게 처칠의 보수당은 세계대전의 승리에도 불구하고 정권을 내주게 된다. 보수당의 뚜렷한 정책 변화는 1970년대 후반에 나타나는데, 영국은 IMF에 구제 금융을 신청할 정도로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겪었다. 이때, 중산층출신의 정치인,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Margaret Thatcher)가 신자유주의로 보수당을 집권시켰다. 대처 총리는 당내에서 이데올로기 정립을 위해 다양한 연구 활동을 장려하였다. 이는 보수당의 장기집권의 기반이 되었다. 그녀의 뒤를 존 메이저가 이었으나, 여러 가지 스캔들과 경제의 몰락으로 인해 보수당은 제3의 길을 들고나온 노동당의 젊은 당수 토니 블레어(Tony Blair)에게 418석대 165석의 충격적인 패배를 겪었으며 약 12년 동안 야당이 되어 침체기를 겪었다. 그러나 블레어 총리의 사임으로 고든 브라운이 후임자가 되었고, 이에 보수당은 따뜻한 현대적 보수주의 또는 온정적 보수주의를 내세운 엘리트출신의 젊은 데이비드 캐머런(David Cameron)을 당수로 내세워서2010년 총선에서 자유민주당과 연정하여 집권하게 된다.

 이와 같이 보수당은 당의 위기가 있을 때마다, 혁신과 당내 변화를 통해 시대에 뒤처지지 않고, 
약 200년의 오랜 역사를 유지해왔다. 또한 선거패배 후에도 분열을 겪기보단 당이 단합하여 철저한 패배원인을 분석하였다. 그리고 젊은 피를 수혈하고 시대에 맞지 않는 강령은 폐기함으로써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줬다. 대한민국 역대 보수정당 중 가장 오랫동안 존재했던 정당은 민주공화당으로, 약 17년 동안 존재했었다. 대한민국에서 보수라는 정치인들은 정당을 만들고 난 후, 선거에서 패하면 쉽게 당명을 바꾸고, 분열하곤 했었다. 야당이 돼서는 신사적이고 합리적인 보수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이제는 대한민국의 보수가 영국보수당의 사례를 본받아 보수의 가치를 재건하고, 노인들과 엘리트들만을 위한 보수가 아니라, 모든 국민을 위한 보수가 되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김다윗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421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409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194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431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757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14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732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329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2716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315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292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261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446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948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252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9872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454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608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648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616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2640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602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file 2019.11.25 이세현 353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616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1430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627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2658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2283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8230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317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246
한 달이라는 시간을 겪은 카카오뱅크, 인기의 이유는 무엇인가 1 file 2017.10.31 오유림 3862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387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064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387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0906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0758
학생의 눈높이로 학생 비행 바라보다! "청소년 참여 법정" file 2017.10.30 서시연 2696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477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382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file 2016.07.24 이민정 8131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492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428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7013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861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205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1951
학기중? 방학? 학생들의 말못할 한탄 18 file 2017.02.15 김서영 8115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2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