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by 2기김다정기자 posted Mar 17, 2015 Views 2079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626-768 경상남도 양산시 어실로 388, (어곡동, 경남외국어고등학교)
경상남도 양산시 신불산 자락에 위치한 경남외국어고등학교 바로 뒷산에 골프장 건설 사업이 추진돼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골프장과 학교와의 거리가 매우 가까워 골프장 건설 과정의 소음, 먼지 등으로 학생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여러 가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골프장2.jpg

사진출처 : 부산일보



동원개발은 2012816일 경남외고 바로 뒷산인 어곡동 산 283 일원 9418홀 규모의 대규모 골프장 건설을 경남도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러한 골프장 건립 예정지는 학교와 불과 200m 거리, 더 가까운 곳은 20m 밖에 되지 않을 정도여서 학생들이 날아오는 골프공에 맞을 확률을 배제할 수 없다.


뿐만 아니라 경남외고는 전교생 약 700여명이 전원 기숙사생활을 하고 있으며 지하수로 모든 생활용수를 사용하고 있어 수로로 제초제와 같은 유해물질의 유입으로 보건 위생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골프장에서 발생하는 골프공 타격음과 환호소리 등의 피해로 학습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


또한 환경파괴와 재해 위험성도 있는데, 이미 양산지역에는 과다하게 골프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골프장은 수개월에 완료되지 않는 대규모 공사이기 때문에 사업자의 여건에 따라 현장이 파헤쳐진 상태로 방치될 가능성이 있고, 대규모 산지 절토로 집중호우 시 산사태 우려가 있어 골프장 공사장 바로 밑에 위치한 학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학교 측은 학교 뒷산에 골프장이 들어서면 골짜기를 통해 물이 학교 쪽으로 쏠리게 돼 대형 산사태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와 환경단체와 양산시는 어곡동 골프장 건설을 비롯한 추징과정의 적법성에 대해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시민단체, 환경단체는 애초에 골프장 건설 결정 과정에서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학교와, 학생, 주민들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했으며, 해당지역은 환경부 녹지자연 등급기준에서 8등급을 초과해 골프장 개발이 불가능한 지역이라고 주장한다.


경남외국어고등학교와 어곡 골프장반대 대책위원회는 사업 추진 초기인 2012년부터 양산시장을 환경정책위반과 공문허위작성,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울산지검에 고발했고, 검찰은 사건을 양산시에 할당해 수사를 진행하였으나 증거부족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기자회견을 가지고, 골프장 건설 관련 경찰 수사 부실로 재수사를 촉구했다.


골프장.jpg

사진출처 : 경남외국어고등학교



2012년부터 지속해온 어곡동 골프장 설립 반대 운동은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으며, 골프장은 빠르면 다음달 4월에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결정되어 경남외고 학생들이 학습권을 요구하며 학생이 학교를 바꾼다.’고 주장하며 나섰다. 경남외고 학생들은 EBS스쿨리포터를 통해 이러한 사건을 보도했으며, 지난 15일 오전 1110분에는 반대집회 궐기대회를 실시하고 학생들이 제작한 영상을 통해 골프장 건설 반대 당위성을 공유했다. 학생들은 ‘Save the GNFL’이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반대 의사를 알리고 있으며, 아고라 서명을 통해서도 골프장 건설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오는 18일 오후 2시 강서동 주민 편익시설에서 어곡동 골프장 건설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설명과 시민공청회가 있을 예정이다.


kdj2555@naver.com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경남외고 김다정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김다정기자 2015.03.18 10:09
    https://www.facebook.com/ebsschoolreporter EBS 스쿨리포터 보도영상
    https://youtu.be/a9dcbl_lcks 골프장으로 멍드는 학교 - 경남외국어고등학교
  • ?
    2기김다정기자 2015.03.18 10:10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64918
    경남외고 뒷산 골프장 건설 반대 서명운동입니다. 참여부탁드려요!!!
  • ?
    4기신재윤기자 2015.03.18 21:43

    제가사는 포항에도 여고 대문바로앞에 골프장이있더라고요;;
    주차장 차위로 골프장 그물이 떠있고
    골프장 기둥 피해서 주차하는걸보면 안타깝습니다


  • ?
    2기이세령기자 2015.03.22 14:43
    저희 동네에도 골프장이 건설되고 있는데 서명운동 꼭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907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446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225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466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786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50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753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376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2768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334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327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290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501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970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274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9912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489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681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681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633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2660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644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updatefile 2019.11.25 이세현 453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674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1466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671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2702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2296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8262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364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284
한 달이라는 시간을 겪은 카카오뱅크, 인기의 이유는 무엇인가 1 file 2017.10.31 오유림 3918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424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117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401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1002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0791
학생의 눈높이로 학생 비행 바라보다! "청소년 참여 법정" file 2017.10.30 서시연 2727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517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432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file 2016.07.24 이민정 8178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519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479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7044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890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268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1976
학기중? 방학? 학생들의 말못할 한탄 18 file 2017.02.15 김서영 8122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2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