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교의 민낯 - 창살 너머의 아이들

by 4기이우철기자 posted Sep 21, 2017 Views 34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916_111006666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이우철기자]


어항 물 제때 갈아주지도 않으면서 온갖 생색내는 주인 때문에 애먼 물고기들만 고생합니다.’


얼마 전부터, 학생들의 집단 폭행사건이 뉴스에 연이어 보도되며 다시 한번 학교폭력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학생들의 소행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잔인하고 극악무도한 이번 사건들로 교육부의 학교폭력 피해자와 가해자에 대한 조치, 일을 키우고 싶지 않아 조용히 넘기려 한 학교 측의 과실 등 현재의 학교폭력 대응 시스템에 심각한 문제점이 그대로 드러났다. 우리 사회의 어두운 단면 중 한 부분인 사회의 계급화’. 아직 뚜렷한 가치관이 성립되지 않은 어린 친구들일수록 이러한 나쁜 문화의 유입을 가볍게 받아들이게 되면서 큰 책임감을 느끼지 못한 채 학교폭력의 피해자 혹은 가해자가 된다. 이렇듯 학교폭력의 원인에는 우리 사회가 작지 않은 책임을 안고 있지만, 현실은 수박 겉핥기식 예방 및 대응으로 학교폭력을 해결하려 든다.


한 사례를 예로 들면,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의 학생들은 매년 2회 전국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참여하게 된다. 설문지 형식 또는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하는 방법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하는데 대부분 학교가 많은 학생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교실, 컴퓨터실 등 교내에서 수업시간을 이용해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수년째 진행된 학교폭력 실태조사에서 피해자 중 절반 이상의 학생이 주로 학교 안에서, 특히 같은 반 학생에게 학교폭력을 당한다고 응답한 결과는 제대로 보기는 한 것인지, 결국 이런 식일 거면 조사는 왜 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피해자와 가해자가 같은 공간 안에서 시행되어 나타난 이 수치가 진실을 말한다고 할 수 있을까? 반대로 어른들의 사회는 직장에서 상사의 눈치를 보지 않고 당당할 수 있는 문화인지를 생각해보면 학생들에게 무리한 걸 넘어서 불가능을 요구하는 건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든다. 이런 식의 허술한 과정을 통해 지난 7월에 발표된 ‘2017·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의 결과를 보면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0.9%밖에 나오지 않는다. 100명 중 한 명 정도만이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모두가 다 알지만, 그들만 모른다. 그러나 이 결과를 갖고 그동안의 노력으로 학교폭력에 대한 위험 인식이 향상된 결과라고 자화자찬하는 교육부의 모습을 보면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어두운 곳에서 혼자 끙끙 앓고 있을 피해자들에 대한 미안함과 아무런 도움이 되어주지 못하는 사회에 대한 화가 치밀어 오른다.


이렇게 엉터리인 학교폭력 예방 정책은 전부터 이미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을 예측이라도 한 듯, 심히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창살이 되어 학교 창문에 박혀버렸다. 지난 16, 졸업한 후 처음으로 취재차 방문한 모교는 도심과는 조금 떨어진 곳에서 푸른 자연이 품고 있는 아름다운 모습 그대로였다. 그러나 지금 이 학교에 다니는 후배들은 내가 6년 동안 활짝 열린 창문으로 바라보던 아름다움을 차가운 창살 너머로 밖에 바라보지 못한다는 것이, 학교생활 중 지친 머리를 창밖에 내밀어 시원함을 느끼던 소소한 행복마저 누리지 못하는 것이 정말 안타깝다. 내가 6학년이던 당시, 학교 측에 물어본 창살의 설치 이유는 학생들의 안전상 문제라는 답으로 돌아왔다. 실제로 2012, 대구시교육청이 학교 건물 3층 이상의 창문을 20~25cm만 열리게 하는 장치를 설치하도록 지시하여 자살 방지 대책이 아니냐며 논란이 된 적이 있는 걸 보면 이 또한 무엇을 의미하는지 유추해보는 것은 크게 어렵지 않을 것 같다. 안전상의 이유라 해도 적잖이 높은 위치인 2층을 사용하는 학생들은 창살(그들 말로는 안전장치’) 없이 위험을 안고 학교생활을 하라는 것인지 도무지 앞뒤가 맞지 않는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사회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 살면서 학생들이 귀에 딱지가 생길 정도로 듣는 말이지만 그런 아이들이 심한 표현을 빌리자면 잠재적 자살자로 규정되어 차가운 창살 밖 세상으로부터 철저히 규제받고 있는 것이 우리 사회의 현실이다. 당장으로서는 교내에서 학생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는 선생님들부터 학생 개개인의 더 깊숙한 상처까지 보듬어줄 수 있는 제도의 필요성을 느끼며 교육청과 교사들이 의견을 잘 수렴하여 근본 있는 정책들을 수립해 나아가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이우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오지석기자 2017.09.22 13:43
    폭력예방교육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예전 어른들은 그런 교육을 학교에서 받아보지 못했다고 하시네요. 폭력예방교육을 받더라고 아이들은 좀 더 교묘하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어서 보다 구체적인 예방 교육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55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466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248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478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807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88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765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422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2788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344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346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313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538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988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305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9932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519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723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701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646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2678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671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502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695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1491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690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2725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2309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8273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380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302
한 달이라는 시간을 겪은 카카오뱅크, 인기의 이유는 무엇인가 1 file 2017.10.31 오유림 3944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475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150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430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1118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0808
학생의 눈높이로 학생 비행 바라보다! "청소년 참여 법정" file 2017.10.30 서시연 2739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553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461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file 2016.07.24 이민정 8186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531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501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7060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915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321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014
학기중? 방학? 학생들의 말못할 한탄 18 file 2017.02.15 김서영 8135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3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