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 목소리가 되어 외치는 청소년들.

by 4기정재은기자 posted Aug 22, 2017 Views 36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89일 수요일, 1295차 정기수요시위가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진행되었다. 다가오는 814일의 세계 일본 위안부기림일을 맞아 약 1500명에 가까운 시민과 학생들이 모여 집회가 진행되었다. ‘위안부수요집회는 1992년 전 일본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시작되어 현재까지 매주 수요일 낮 12시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진상규명과 위안부 피해 사실 인정, 공식사죄, 법적처벌 등을 요구하며 1295차 동안 진행되었다.


이 날은 많은 사람들이 위안부집회에 참석한 만큼 더 체계적이고 다양한 순서로 집회가 이루어졌다. 먼저, 평화나비네트워크에서 바위처럼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여는 공연을 시작하였고, 위안부할머니들의 이야기가 담긴 오프닝영상이 상영되었다. 그리고 나서 예일여자고등학교 윤경수 선생님의 집회 인사말이 있었으며, 정의기억재단 윤미향 이사의 20만 동행인 보고 및 국민모금운동 선포가 있었다. 이어 남인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 예일여고 역사동아리 아이비정하연 학생, 이화여고 주먹도끼 서가영, 합덕여고 김도인 학생, 김해분성여고 동아리 스포트라이트이수경 학생, 평화의 소녀상 김운성 작가, 캐나다 애틀랜타 청소년 발언 영상이 상영되었다. 이후에는 예일여자고등학교의 내 영혼 바람되어합창과 바닥소리 밤하늘, 별빛들합창이 이어졌다. 이후 성명서를 낭독하고 박터트리기 퍼포먼스를 끝으로 집회가 마무리 되었다.


무더운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한마음 한뜻을 가지고 위안부 할머니들과 진실을 위해 집회에 참석하였다. 특히 학생들의 할머니들을 위한 열정은 무척 뜨거웠다. 학생들은 직접 피켓을 만들어 시위에 참여해 자신의 주장을 알리려 노력하였으며 또 어떤 학생들은 소녀상 설립 모금 운동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 중 직접 피켓을 만들어서 캠페인을 하고 있던 고등학교 학생들을 인터뷰하였다. 광명에서 온 17살 박 모 군은 학교 동아리 친구들과 함께 위안부 집회에 참가하게 되었으며 더 많은 사람들에게 진실을 알리고자 캠페인 활동을 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더 많은 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에 관심을 갖고 진상규명과 법적처벌에 힘을 합쳐 주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함께 온 17살 장 모 양은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님들이 하늘나라에서라도 편히 눈 감으실 수 있으시도록 우리가 최선을 다해서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하였다.


2015년에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루어졌지만 피해자들의 인권을 고려하지 않은 정부의 독단적인 결정이라는 비판이 많다. 하지만 이렇게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위안부를 알리기 위하여 캠페인 활동을 하고 위안부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므로 앞으로 피해자 중심적인 합의가 이루어 질 것을 기대한다.


위안부.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정재은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정재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김나연기자 2017.08.23 00:35
    위안부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어요
    저도 이런 활동을 해서 위안부가 잊혀지지않도록 노력해야겠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5기정다윤기자 2017.08.24 18:58
    기사를 읽으니 동참을 해야겠다는 의지가 생기네요.
    더이상 시간을 끌어서는 안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할머님들이 돌아가시고 난 후의 사죄가 무슨 소용이 있겠어요!
    잊어서는 안될 우리의 아픈 역사입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481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717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6045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2613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928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4527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4874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3080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168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310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251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3317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904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2625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3753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1257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10635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3813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2370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3237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841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7460
제1268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잊지못할 그 날의 아픔 5 file 2017.02.20 김연우 8048
제11회 부산불꽃축제, 그 화려한막을 내리다 2 file 2015.10.25 안세영 16231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403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365
제 19대 대선, 대한민국의 새 리더는? 1 file 2017.05.09 박기준 3096
제 14회 민족정기선양 3.1독립만세재현 활동 개최 file 2017.03.25 조혜준 3187
제 1316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아픔을 기억하겠습니다 file 2018.01.05 김민하 3874
정치적 비리의 피해자가 된 올림픽 영웅. 6 file 2017.04.01 정예진 5390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03
정치인에게 책이란? 4 file 2017.02.23 강민 7352
정치에 참여할 수 없는 사람들 1 2017.02.16 김유진 6026
정점을 향해 가는 사드 보복, 그 결말은? 1 file 2017.03.26 정지운 3030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290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3355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386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3031
정부의 단호한 '8*2부동산 대책'을 둘러싼 우려 1 file 2017.09.27 고다정 3651
정부와 부산시는 당장 영화인들을 향한 횡포를 멈추십시오 2 file 2016.03.19 이강민 8458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줄줄 새는 혈세 7 file 2016.02.24 정현호 11023
정부기관 사칭하는 ‘한국청소년역사진흥원’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7.09.04 디지털이슈팀 6156
정부가 만든 AI사태 2 file 2017.02.16 박현지 6381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445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2403
정보화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 2017.11.13 신수현 6482
정보 사회 도래에 따른 성공적인 산업 및 기업의 변화 file 2018.10.15 서지환 1941
정말 물가는 월급 빼고 다 상승하는 것일까? 1 file 2019.06.03 송수진 1492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81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