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나비가 되다

by 4기유림기자 posted Jul 27, 2017 Views 398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김군자 할머니 빈소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2017년 7월23일 오전 8시,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가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다.

김군자 할머니는 1926년 강원도 평창군에서 태어났다. 10대에 부모님을 여의었고, 16살 때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했지만, 전쟁이 터지면서 17살 때 중국 지린성 훈춘 위안소로 강제 동원 되었다. 3년간의 지옥 같은 위안부 생활에서 벗어나려 탈출을 여러번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로 끝났다. 그 때마다 잔혹한 구타를 당해 결국 왼쪽 고막이 터졌고, 그 후 할머니의 왼쪽 귀는 평생 들리지 않았다. 7차례나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해방 후, 몇 번의 죽을 고비 끝에 고향에 돌아와 전 결혼을 약속했던 그와 함께 생활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세상을 떠났다. 홀로 상처를 안고 외로이 생활하다 1998년 부터 나눔의 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함께 생활했다.

2007년 2월 마이크 혼다 미국 연방하원이 주최한 미국 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청문회에서 자신이 겪었던 잔혹한 과거사를 생생하게 증언했다. "해방 후 38일을 걸어 조국에 돌아왔다"며 "위안소에서 하루 40여 명을 상대했고 죽지 않을 만큼 맞았다"고 일제의 끔찍한 만행을 폭로했다.

김군자 할머니는 한국 정부로부터 받은 배상금을 모아 기부했다. 자신처럼 부모없는 학생들이 공부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아름다운 재단에 1억원을 기부하였고, 그 외에 나눔의 집에 1천만원, 한 천주교 단체에 1억5천만원 등을 내놓았다.



김군자 할머니 빈소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생전에 사과 받겠다", "내가 살아있는 한 위안부의 진실을 알릴 것이다", "아무것도 필요 없다.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의 진심 어린 사과면 족하다"라고 말했었던 김군자 할머니.매주 수요 집회에 나가 위안부 실상을 알리는 데에 앞장섰을 만큼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기 위해 힘썼다.

부산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의 철거를 반대하고, 한일 위안부 합의 재검토를 주장하며, 세계에 일본군 위안부의 만행에 대해 알리려하는 사람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여전히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생존자가 37명으로 줄은 지금, 이제는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보다 더 진정성 있는 해결책과 대안을 제시해야 할 때이다.


빈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차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 특실이다. 발인은 25일이며 장지는 나눔의 집 추모공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유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최민주기자 2017.07.30 16:4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렇게 훌륭하신 분께서 생전에 일본에게서 제대로 된 사과 한 번 받지 못하고 돌아가신 게 마음이 아프네요. 좋은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5기이영웅기자 2017.08.06 16:32
    정말 안타깝습니다. 꽃다운 청춘을 아프게 보내시고, 끝까지 사과를 못받고 저 세상으로 떠나신 것이 너무 가슴 아프네요. 잘보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979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3584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4887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4507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380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9747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807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6256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2701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3020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4641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5055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3178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262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334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258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341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993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2709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3878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1339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10735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3915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2434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3324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914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7529
제1268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잊지못할 그 날의 아픔 5 file 2017.02.20 김연우 8119
제11회 부산불꽃축제, 그 화려한막을 내리다 2 file 2015.10.25 안세영 16344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514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456
제 19대 대선, 대한민국의 새 리더는? 1 file 2017.05.09 박기준 3188
제 14회 민족정기선양 3.1독립만세재현 활동 개최 file 2017.03.25 조혜준 3276
제 1316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아픔을 기억하겠습니다 file 2018.01.05 김민하 3975
정치적 비리의 피해자가 된 올림픽 영웅. 6 file 2017.04.01 정예진 5494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88
정치인에게 책이란? 4 file 2017.02.23 강민 7440
정치에 참여할 수 없는 사람들 1 2017.02.16 김유진 6131
정점을 향해 가는 사드 보복, 그 결말은? 1 file 2017.03.26 정지운 3111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667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3437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66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3128
정부의 단호한 '8*2부동산 대책'을 둘러싼 우려 1 file 2017.09.27 고다정 3734
정부와 부산시는 당장 영화인들을 향한 횡포를 멈추십시오 2 file 2016.03.19 이강민 8523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줄줄 새는 혈세 7 file 2016.02.24 정현호 11170
정부기관 사칭하는 ‘한국청소년역사진흥원’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7.09.04 디지털이슈팀 6277
정부가 만든 AI사태 2 file 2017.02.16 박현지 6464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5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