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폐지, 과연 올바른 해결책인 것인가?

by 4기이지연기자 posted Jun 25, 2017 Views 36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aeaf075eb2be65078565a74d5529ade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이지연기자]



문재인 정부가 시작된 이래로,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의 폐지 여부에 대한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교육의 기회를 평등하게 주고, 사교육비를 절감하기 위함이라는 이유로 자사고와 외고의 폐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 또한 커지고 있다. 사실상 자사고와 외고의 폐지는 불가능 하며, 정부가 내세우는 이유 또한 타당하지 않다. , 중학교 시절부터 언어의 심도 있는 공부를 하고 싶은 학생들이 영어 성적을 관리하여 외고에 진학한 것이다. 사교육비를 쓰는 과목은 영어 하나인 외고에 비해 과학고를 진학하기 위해선 전 과목에 사교육비를 쓰게 된다. 하지만 이번 폐지 대상에서 과학고는 제외이다. 또한, 교육의 기회를 평등하게 제공하기 위한 방안은 외고, 자사고의 폐지가 아니다. 실제 우리나라에 존재하는 외고와 자사고의 수는 다른 일반고의 수에 비해 사회적으로 이슈를 불러오기엔 극히 적다. 대학 입학 절차 중에 형평성에 어긋나는 문제가 발생하면 훨씬 높은 비율의 일반고의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


어떠한 제도나 기관을 폐지한다는 것은 그것이 취지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거나, 사회 전체에게 피해를 입힐 때에 적합한 주장이다. 하지만 외고, 자사고는 공부에 소질이 없지만 돈 많은 집안의 자제들이 와 고등학교의 이름값으로 대학을 가게 하지 않는다. 어렸을 때부터 열심히 공부해온 학생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합격하여 입학해 그 곳에서도 깊이 있게 공부를 하여 대학에 합격하는 것이다. 이 상황에서 정부가 취해야 할 가장 근본적인 해결 방안은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의 폐지가아닌 일반 고등학교를 개선하는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이지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 ?
    4기임선주기자 2017.06.25 23:43
    자사고와 외고 폐지에 대한 비판이 돋보이는 글이네요. 좋은 내용 알고 갑니다.
  • ?
    4기정지원기자 2017.06.26 19:16
    물론 정부야 그 임기동안 성과를 보여야하니 자꾸 새로운 방안을 제시한다지만 학생들 입장으로서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확확 바뀌니 적응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또 그 방안이 성과를 거두면 모를까 교육정책이란 장기적으로 두고봐야하는 것인데 단기간에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폐지해버리니...그리고 솔직히 교육정책은 실제로 겪고 있는 사람들이 학생인만큼 좀 더 실효성있는 정책을 만들려면 학생들의 의견참고와 꾸준한 설문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외고의 폐지도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교육과열과 점점 교육에 대한 격차가 벌어지는 것은 사회구조의 문제이지, 자사고와 외고를 폐지한다고 해결될 것같진 않습니다. 일반고등학교개선과 함께 학벌, 취업만 중시하는 입시제도가 달라지고. 대학을 나와야만 하는 사회분위기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학은 취지에 맞게 학문을 좀 더 심도있게 배울 수 있는 곳이 되어야 하고 학문외에 기술, 서비스 등에 대한 배움은 하등시되는 게 아니라 동등한 대우와 배움의 환경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입시를 겪고 있는 학생이라 그런지 많은 생각을 해 보게 만든 기사였네요!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982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3584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4887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4507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380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9747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807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6256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2701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3020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4641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5055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3178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262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334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258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341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993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2709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3879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1339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10735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3915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2434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3324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914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7529
제1268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잊지못할 그 날의 아픔 5 file 2017.02.20 김연우 8119
제11회 부산불꽃축제, 그 화려한막을 내리다 2 file 2015.10.25 안세영 16344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514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456
제 19대 대선, 대한민국의 새 리더는? 1 file 2017.05.09 박기준 3188
제 14회 민족정기선양 3.1독립만세재현 활동 개최 file 2017.03.25 조혜준 3276
제 1316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아픔을 기억하겠습니다 file 2018.01.05 김민하 3975
정치적 비리의 피해자가 된 올림픽 영웅. 6 file 2017.04.01 정예진 5494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88
정치인에게 책이란? 4 file 2017.02.23 강민 7440
정치에 참여할 수 없는 사람들 1 2017.02.16 김유진 6131
정점을 향해 가는 사드 보복, 그 결말은? 1 file 2017.03.26 정지운 3112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667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3437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466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3128
정부의 단호한 '8*2부동산 대책'을 둘러싼 우려 1 file 2017.09.27 고다정 3734
정부와 부산시는 당장 영화인들을 향한 횡포를 멈추십시오 2 file 2016.03.19 이강민 8523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줄줄 새는 혈세 7 file 2016.02.24 정현호 11170
정부기관 사칭하는 ‘한국청소년역사진흥원’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7.09.04 디지털이슈팀 6277
정부가 만든 AI사태 2 file 2017.02.16 박현지 6465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5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