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장애인 복지와 인권, 그 이상과 현실

by 4기최서영기자 posted Feb 01, 2017 Views 98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8da1ffc3a9e52e33eb217863298cc3f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최서영기자] ▲고양시의 한 장애인센터


현재 대한민국 장애인 복지의 현실은 어떨까? 장애인들은 그들의 인권을 존중받으며 생활하고 있을까?

장애인들의 인권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고양시의 한 장애인센터에서 이틀간 봉사활동을 했다.


이 장애인 센터에서는 5~6명의 장애인들과 한 명의 사회복지사, 사회복무요원이 한 반으로 구성되어있다. 방학 기간에는 학생 자원봉사자들이 사회복지사를 돕기도 한다. 각 반에서는 일정에 따라 사회 적응 활동을 하고, 음악을 감상하는 등 그들의 사회 적응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장애인복지법 제1장 제4조에는, '장애인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존중받으며, 그에 걸맞은 대우를 받는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장애인 센터에서의 모습은 장애인들이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존중받는 것과는 거리가 멀었다. 장애인들이 사람을 때리는 등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하면 그 행동을 하면 왜 안되는지는 제대로 설명해주지 않고 무조건 안 된다고만 하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또한, 정해진 반에서 수업을 들어야 할 장애인들을 사회복무요원들이 일부러 다른 반으로 계속해서 보내고 자신들은 휴식을 취하는 등의 행동을 했다. 장애인들을 위한다고는 볼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 그 때문에 장애인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있지 않은 자원봉사자들이 돌아다니는 장애인들을 따라다녀야 했다. 그 과정에서 크고 작은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


진정으로 장애인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그들의 사회적응을 도우려면 사회복지사, 그리고 사회복무요원들의 책임감부터 증진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들이 책임감을 갖고 장애인들과 소통하고 그들을 존중한다면 지금보다는 장애인들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더 존중받는 세상이 오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최서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김단비기자 2017.02.02 16:58
    누구보다 장애인들의 인권과 많은 이들의 인식 개선을 위해 힘써야 할 사람들이 책임감을 갖지 않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화가 납니다. 그들을 비롯한 다른 모든 사람들이 약자들 또한 같은 하나의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것들을 함께 누릴 권리가 있고, 존중받아야 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 ?
    4기한한나기자 2017.02.02 22:57
    약자를 보호해야 하는게 당연한건데 해서는 안될 짓을 하면서 자신들의 휴식만을 위하다니..언제쯤 편견없는 나라가 될까요
  • ?
    4기최문봉기자 2017.02.03 14:09
    우리보다 사회에서 넘어지기 쉬운 상황에 놓여있으니 넘어졌을 때 다치지 않도록 해놓은 그물망 같다고 생각합니다. 이청준 작가의 <당신들의 천국>처럼 우리 시각으로서의 안전망이 아닌 그분들의 시각으로서의 안전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
    4기최문봉기자 2017.02.03 14:09
    우리보다 사회에서 넘어지기 쉬운 상황에 놓여있으니 넘어졌을 때 다치지 않도록 해놓은 그물망 같다고 생각합니다. 이청준 작가의 <당신들의 천국>처럼 우리 시각으로서의 안전망이 아닌 그분들의 시각으로서의 안전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772
전례없는 사상 최대 규모의 언론 폭로, 파나마 페이퍼스(Panama Papers) 사건 4 file 2017.01.30 이소영 7091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1235
전기안전법, 개정안 시행 논란과 1년 유예 5 file 2017.01.25 정지원 7656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475
전 세계를 뒤흔든 김정남 독살! 배후는 누구인가? 2 file 2017.02.20 정유리 7742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8483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6584
저출산/고령화현상 이제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file 2017.02.24 신규리 7210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287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3176
재조명되는 여성인권, 청소년들이 말하는 성매매특별법 위헌 file 2016.05.26 류나경 8336
재정 운영의 투명성이 중요한 이유 1 file 2017.09.19 양현서 2656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484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2244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699
장애인 복지와 인권, 그 이상과 현실 4 file 2017.02.01 최서영 9846
장미대선 속 장미의 진정한 의미는 '우리의 권리' file 2017.04.25 한우주 3712
장래희망이 유튜버? 4 file 2017.11.20 이유진 3999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file 2017.05.24 박민서 2293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806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901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937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3746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폐지, 과연 올바른 해결책인 것인가? 2 file 2017.06.25 이지연 3054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734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일베해라" "틀딱" 2 file 2017.08.05 한한나 3312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337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546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519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811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925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9925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2806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2257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7989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584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563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2722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7307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2444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8422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2727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966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840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10181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2821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4108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7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