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by 14기정다현기자 posted Feb 12, 2020 Views 6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현재 전 세계의 공통 관심사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피해가 속출되고 있다. 그중 힘들게 살아가는 취약계층에게도 많은 피해가 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가게들이 휴업을 하며, 전국 무료 급식소들의 운영도 희미해져갔다. 대부분의 무료 급식소들은 휴업상태이다. 전국 무료급식소에서 끼니를 해결하던 약 2만여 명은 생계를 유지하기 힘들어하며, 휴업에 대한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다.


158134457560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다현기자]


이러한 무료급식의 필요성을 다른시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여 SNS를 통해 10대에서 노년층까지의 다양한 연령계층의 50명을 모집하여 '무료급식의 필요성을 느끼는가?'라는 질문을 하였다. 

그 결과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는 답변은 그중 19명으로 '38%'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였다. 다음으로는 "조금 느끼고 있다."는 답변은 그중 15명으로 '30%'를 차지하였으며, "보통 느끼는 편이다."는 답변은 그중 14명으로 '28%', "전혀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은 그중 2명으로 '4%'를 차지하게 되었다. 신뢰도가 높진 않지만,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본 결과이기도 하다.

표1-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다현기자]

무료급식이 중단되어 피해를 보고 있는 한 남성분을 만나 인터뷰를 하였다.

Q: 현재 무료급식이 중단되어 피해를 보고 있다고 들었어요. 무료급식이 중단됨으로 인해 많은 피해를 보고 계신가요?

A: 네, 맞아요. 우리 같은 노인네들은 아파서 일도 못하는데 여기서(무료급식소) 주는 밥 한 끼로 그동안 살았는데... 이제는 휴업하니까 어디서 먹을 때도 없어요...

Q: 그렇군요! 그럼 이제 밥은 어디서 드시는 것이에요?

A: 참 힘든 고민이지요. 그냥 돌아다니면서 정부에서 주는 돈으로 살아가고 있어요.

Q: 아 네. 그럼 무료급식소가 휴업하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A: 참 안타깝죠... 그런데 어쩔 수 없잖아요. 거기를 운영하시는 분들도 건강 챙겨야 하니까 휴업해서 미안하다고 하시는데, 마음이 참 아팠어요. 얼른 백신을 개발해서 빨리 운영했으면 좋겠어요. 다들 휴업에 아쉬워하셔요...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보는 만큼 백신이 빨리 개발되어 그 피해가 최소화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4기 정다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3856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3368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631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5159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7113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142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049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8703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2533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8379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0445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5812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2894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35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919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5367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updatefile 2020.06.30 오윤성 554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0403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6181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552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099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692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1789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5456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84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2109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588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288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2260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0644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0425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272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253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3482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73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4558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018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5362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3272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2711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2410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878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776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562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3305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97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4220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867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2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