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by 10기안서경기자 posted Apr 05, 2019 Views 293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증인.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지난 329, 청와대 국민청원에 안녕하세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청원이 올라왔다. 윤지오 씨의 청원은 하루 만에 추천 수 20만 명을 돌파하며 추천순 3위를 기록했다.

 

청원은 고인의 이름으로 불리는 사건 자체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의 이름이 붙여진 사건으로 수정되어야 한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이어 윤지오 씨는 청원을 통해 호출 버튼을 눌러도 연락이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대한 절망과 실망감을 나타내며 상황 설명과 사과, 본인의 신변 보호를 요구하였고, 저의 희생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청원 글을 마무리했다.

 

현재 윤지오 씨는 1인 미디어인 '아프리카 TV'를 통해 24시간 생존 신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때를 대비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또한 증인 윤지오 씨는 방송에서 내가 잘못된다면 절대 자살한 것이 아니라며 강조하였고 자살 시도 검사까지 받으며 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는 의무 기록 증명서를 변호인에게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국민 청원 1, 2위는 각각 '장자연 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고 장자연 씨 관련 증언한 윤**씨 신변 보호 청원'이라는 청원으로 모두 같은 사건의 내용을 다루고 있고, 동일한 사건은 아니지만 5위에 있는 '김학의 성 접대 관련 피해자 신분보호와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역시 비슷한 맥락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안서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09 16:01
    장자연사건으로 불려야 되는것이 아니고 000(가해자)사건으로 불려야 되는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302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3248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528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4959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6862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032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9929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8611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2361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8270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0327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5494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2676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218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668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5045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0205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5909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284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0864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515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1629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5197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737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982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422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2678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2162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0533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0292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2543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232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3313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652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4457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5898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5268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3170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2547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2273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791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669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451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3218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870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2800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771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142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1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