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by 10기신예린기자 posted Apr 02, 2019 Views 34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예린기자]


2018년 1월 29일 대한민국의 검사 서지현 씨의 고발로 시작하여 대한민국으로 퍼진 #MeToo. 미투 운동으로 우리는 그간 각계에서 유명했던 이들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미투 운동은 단순한 폭로가 아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어 사실을 공론화시키고, 가해자들이 정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더 이상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숨기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사회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운동이다.


이제는 조금 ‘철 지난 이슈’로 생각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용화여고를 처음으로 전국으로 나아간 스쿨 미투는 학교라는 특수성 덕분에 그간 숨겨져 왔던 교내 성폭력 사실들을 공론화시켰다. 그렇지만 스쿨 미투가 제보된 학교 65개 중 전수조사를 시행한 학교는 27개의 학교밖에 되지 않았다. (2018년 11월 기준) 또한 징계를 받더라도 파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교사를 제외한 경징계를 받은 교사들은 다시 학교 안으로 돌아왔다. 가해자와 가해 사실을 밝힌 피해자가 다시 같은 공간 안에 있게 된 것이다.


지난해 미투 운동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렇지만 상황은 여전히 답답한 상태에 놓여있다. 사회 안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담론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페미니즘의 본질인 ‘성 평등’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페미니즘의 옳고 그름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외모 품평 등의 성희롱 발언들을 비롯한 성폭력 역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는 미투 이후의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이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또다시 서울교대를 비롯한 경인교대, 청주교대, 대구교대에서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졸업생들은 남학생들 사이의 왜곡된 성문화를 그동안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폭력에 대한 처벌은 그저 단순한 미봉책일 뿐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우리 사회 안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혐오와 차별, 왜곡된 성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본질적인 해결책은 우리 사회 내의 젠더 감수성과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교육에서부터 있다. 학교 교육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해 배우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가는 것이야말로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학교는 지금껏 해왔던 성교육과는 다른 성교육을 진행해야 한다. 즉 학교 내의 페미니즘 교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투 운동 후 1년 당신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묻는다.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은 현재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신예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0 16:29
    진짜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별로 많은 점이 바뀐거 같진 않아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438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3253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538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4985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6883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039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9937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8615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2370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8282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0332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5517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2690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231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690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5066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0227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5931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309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0878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534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1638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5213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744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987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431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2694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2168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0539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0298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255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234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332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659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4460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5904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5276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3177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2577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2281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797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675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459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3223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879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3009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778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149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2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