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by 4기이빈기자 posted Jun 22, 2017 Views 24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9일, 사람들의 불안감을 고조시켰던 고리원전 1호기가 영구 폐로의 길에 들어선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에 고리 원전 근처에서 생활하던 시민들은 물론이고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앓던 골머리를 내려놓게 되었다. 문재인 정부는 1호기 영구 폐로를 시작으로 더욱 많은 원전의 가동을 중지하고, 현재 건설 중이었던 원전의 완공 여부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리_1~1.JPG

[이미지 제공=네이버 개인 블로그,저작권자로부터 허락을 받음]


이렇게 안전을 위해 원전을 폐로한다는 것은 긍정적인 취지일 것이지만 그렇다면 우리나라 전력 발전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원전이 발생해내는 에너지를 과연 다른 에너지로 충족시킬 수 있을까? 이는 우리와는 조금 멀리 떨어져 있는 독일에서 그 예를 찾을 수 있다. 독일에서도 원전은 중요한 에너지 생산원 중 하나였다. 기술력이 뛰어난 독일이었던 만큼 원전 생산에서도 타 국가와의 경쟁력에서 뒤처지지 않았는데 이러한 독일이 2002년 갑작스레 원전 폐쇄 정책을 내세웠다. 독일의 녹색당을 중심으로 했던 이 정책은 2022년까지 독일 내의 모든 원전의 가동을 중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런데 독일은 이렇게 많은 에너지의 손실을 스스로 안으면서까지 원전을 폐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국민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과 체르노빌과 히로시마 사건으로 대두된 원전의 안전성 문제 때문일 것이다. 원전의 수익성은 뛰어나지만 위험성 또한 그만큼 존재하고 있기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독일은 어떤 에너지로 원전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을까?

독일은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집중했다. 그 중 주목받고 있는 에너지는 태양 에너지로 일반 공공시설에뿐만 아니라 가정집에도 설치를 권장하면서 에너지 생산량을 늘리려고 노력했고 이에 따라 많은 에너지를 대체할 수 있었다. 이러한 태양광 발전은 우선 친환경 에너지자원이자 무한대로 이용할 수 있는 자원이다. 또한 발전 단가가 계속해서 내려가고 있으므로 사용이 용이한 발전 중 하나이다. 하지만 설치공간이 한정적이고 초기 투자비와 발전단가가 높다는 단점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단점들이 더욱 부각되어서 아직까진 태양에너지 발전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이러한 탈원전의 길로 들어선 독일과는 다르게 원전의 장점들을 부각해 현재까지도 원전가동을 진행 중이고 미래에 더욱 활성화한다는 정책을 가지고 있는 나라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와 일본이 있는데 두 나라 모두 대체에너지의 생산량으로는 원전에 한참 못 미치는 전력밖에 생산할 수 없기 때문에 원전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한다. 따라서 프랑스와 일본 모두 기존의 원전의 안전시설들을 꾸준하게 점검하고 강화시켜나가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탈원전에 대해서 전 세계적으로 찬반의 여론이 오가는 중에 한국이 내린 선택은 과연 미래의 한국에너지 발전에 있어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기대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이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유정기자 2017.06.25 23:59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해야한다고만 생각했었고 폐로한 후에는 다른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면 되겠지라고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독일같이 태양광 발전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그런 부분은 생각치 못하고 폐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만 불만을 가졌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됬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을 천천히 늘여가 탈원전을 하게 되는 날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신유정기자 2017.06.26 00:00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해야한다고만 생각했었고 폐로한 후에는 다른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면 되겠지라고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독일같이 태양광 발전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그런 부분은 생각치 못하고 폐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만 불만을 가졌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됬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을 천천히 늘여가 탈원전을 하게 되는 날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정지원기자 2017.06.26 00:27
    실제로 원전들은 거의 폐기상태나 다름없었고 이에 드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영화 판도라와같은 안전문제로 사람들이 불안에 떨기도 했고요.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한 만큼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힘썼으면 좋겠네요. 우리나라도 자원이 부족한 나라이닌 만큼 빨리 다른 에너지가 대중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흥미로운 기사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82
14일 '충주시민 반기문 환영대회' 열리다. 3 file 2017.01.25 김혜린 8653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600
12년의 결실, 대학수학능력시험 2 file 2016.11.25 최시헌 9366
1281번째, 9241일째 나비들의 날개짓 2 file 2017.05.08 이다은 2046
1270차 수요집회-1270번째 대답없는 메아리 2 2017.05.24 이하은 2144
1270째,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중 3 file 2017.02.23 김규리 7876
1268차 수요집회, 소녀상 곁을 지키는 사람들 3 file 2017.02.13 이윤영 7424
1219차 수요집회 열려…청소년이 할 수 있는 일은? 10 file 2016.02.25 박채원 9919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1242
10월 국산 소형 SUV 판매량, 1위는 누구? 2 file 2017.11.20 김홍렬 2823
10월 25일은 독도의 날 file 2017.11.20 성유진 2425
10월 25일, 독도의 날 1 2017.11.22 박민영 2055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1731
10대 청소년, “우리를 위한 정책은 어떻게 만드나요?” 2 file 2017.05.21 홍세영 1998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955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1 file 2019.04.05 안서경 1678
1020 정치참여, '젊은 정치' 가능할까? 10 file 2017.02.11 최은지 14327
100만의 촛불, 대한민국을 밝히다 1 file 2016.11.25 윤지영 10100
100만원짜리 콘서트 5 file 2016.03.25 장채연 8517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1793
'혹시'나 '옥시'만은 1 file 2016.05.15 조민성 8189
'호남 민심 잡기' 나선 야당 주자 문재인 4 file 2017.01.22 김다현 9273
'행정구역 쪼개기'로 불편함 겪는 위례신도시 하남 주민들 file 2016.05.25 최민지 9175
'합리적인 금리' 라 홍보하는 이자율 27.9% 2 file 2017.02.13 최민주 7296
'학원 집 학원 집...' 초등학생들의 이야기 file 2018.11.22 박서현 1268
'학생을 위한' 수능 절대평가 과목 확대, 학생을 위한 것인가? 6 file 2017.08.24 도서영 3055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0141
'표현의 자유'의 정당성에 관하여 13 file 2016.02.19 김지현 9439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1605
'폭력에서 자유로운 나라?'...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 사건 발생 1 file 2017.10.10 허석민 3601
'포켓몬 고', '속초는 스톱' 12 file 2017.01.25 이주형 9349
'트럼프 대학' 소송 2500만 달러로 서둘러 종결 1 file 2016.11.22 백재원 9033
'투'덜대지 말고, '표'현하세요. 6 file 2017.05.05 이주은 2320
'탄핵 지연 어림없다' 광화문을 밝힌 84만 명의 사람들 4 file 2017.02.19 김현수 7379
'촛불'이 일궈낸 대선, 대선이 일궈낼 더 나은 대한민국 4 file 2017.05.07 김유진 2201
'촛불 vs 태극기' 정월 대보름의 탄핵찬반집회 1 file 2017.02.13 김태헌 10118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이제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1 file 2018.03.02 이단규 2693
'제2의 조두순'사건에 분노하는 국민들..아동 성범죄 처벌 강화해야.. 6 file 2018.01.10 이정은 2269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1468
'정당한 권리'라는 빛에 가려진 '주어진 권리를 성실히 이행해야 할 의무'라는 그림자 3 file 2017.02.17 이우철 6093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8835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811
'장미대선'을 앞둔 안철수의 교육정책, 학생의 시선에서 바라보다 file 2017.03.22 홍정민 3946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124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353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9620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1039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6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