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by 4기이빈기자 posted Jun 22, 2017 Views 218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9일, 사람들의 불안감을 고조시켰던 고리원전 1호기가 영구 폐로의 길에 들어선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에 고리 원전 근처에서 생활하던 시민들은 물론이고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앓던 골머리를 내려놓게 되었다. 문재인 정부는 1호기 영구 폐로를 시작으로 더욱 많은 원전의 가동을 중지하고, 현재 건설 중이었던 원전의 완공 여부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리_1~1.JPG

[이미지 제공=네이버 개인 블로그,저작권자로부터 허락을 받음]


이렇게 안전을 위해 원전을 폐로한다는 것은 긍정적인 취지일 것이지만 그렇다면 우리나라 전력 발전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원전이 발생해내는 에너지를 과연 다른 에너지로 충족시킬 수 있을까? 이는 우리와는 조금 멀리 떨어져 있는 독일에서 그 예를 찾을 수 있다. 독일에서도 원전은 중요한 에너지 생산원 중 하나였다. 기술력이 뛰어난 독일이었던 만큼 원전 생산에서도 타 국가와의 경쟁력에서 뒤처지지 않았는데 이러한 독일이 2002년 갑작스레 원전 폐쇄 정책을 내세웠다. 독일의 녹색당을 중심으로 했던 이 정책은 2022년까지 독일 내의 모든 원전의 가동을 중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런데 독일은 이렇게 많은 에너지의 손실을 스스로 안으면서까지 원전을 폐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국민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과 체르노빌과 히로시마 사건으로 대두된 원전의 안전성 문제 때문일 것이다. 원전의 수익성은 뛰어나지만 위험성 또한 그만큼 존재하고 있기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독일은 어떤 에너지로 원전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을까?

독일은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집중했다. 그 중 주목받고 있는 에너지는 태양 에너지로 일반 공공시설에뿐만 아니라 가정집에도 설치를 권장하면서 에너지 생산량을 늘리려고 노력했고 이에 따라 많은 에너지를 대체할 수 있었다. 이러한 태양광 발전은 우선 친환경 에너지자원이자 무한대로 이용할 수 있는 자원이다. 또한 발전 단가가 계속해서 내려가고 있으므로 사용이 용이한 발전 중 하나이다. 하지만 설치공간이 한정적이고 초기 투자비와 발전단가가 높다는 단점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단점들이 더욱 부각되어서 아직까진 태양에너지 발전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이러한 탈원전의 길로 들어선 독일과는 다르게 원전의 장점들을 부각해 현재까지도 원전가동을 진행 중이고 미래에 더욱 활성화한다는 정책을 가지고 있는 나라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와 일본이 있는데 두 나라 모두 대체에너지의 생산량으로는 원전에 한참 못 미치는 전력밖에 생산할 수 없기 때문에 원전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한다. 따라서 프랑스와 일본 모두 기존의 원전의 안전시설들을 꾸준하게 점검하고 강화시켜나가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탈원전에 대해서 전 세계적으로 찬반의 여론이 오가는 중에 한국이 내린 선택은 과연 미래의 한국에너지 발전에 있어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기대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이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유정기자 2017.06.25 23:59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해야한다고만 생각했었고 폐로한 후에는 다른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면 되겠지라고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독일같이 태양광 발전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그런 부분은 생각치 못하고 폐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만 불만을 가졌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됬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을 천천히 늘여가 탈원전을 하게 되는 날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신유정기자 2017.06.26 00:00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해야한다고만 생각했었고 폐로한 후에는 다른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면 되겠지라고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독일같이 태양광 발전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그런 부분은 생각치 못하고 폐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만 불만을 가졌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됬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을 천천히 늘여가 탈원전을 하게 되는 날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정지원기자 2017.06.26 00:27
    실제로 원전들은 거의 폐기상태나 다름없었고 이에 드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영화 판도라와같은 안전문제로 사람들이 불안에 떨기도 했고요.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한 만큼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힘썼으면 좋겠네요. 우리나라도 자원이 부족한 나라이닌 만큼 빨리 다른 에너지가 대중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흥미로운 기사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484
필수 한국사, 과연 옳은 결정일까? 11 file 2016.02.20 정민규 9699
필리버스터와 테러방지법, 그것이 알고싶다. 3 file 2016.03.24 김도윤 9894
피청구인 박근혜, 靑 을 쫓겨나다. file 2017.03.12 유태훈 3909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1 file 2017.03.21 최지오 2564
피스가드너,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제1266회 수요시위를 찾다. 8 file 2017.01.19 이민지 12704
피로 물든 광주, 진실은 어디에? file 2019.05.24 안서경 413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459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239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583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8715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1831
프랑스 파리와 미국 LA, 2024년과 2028년 하계 올림픽의 무대가 되다! 1 file 2017.08.07 이수연 2249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2097
푸른 하늘에 뜬 노란리본, 세월호를 기억하다. file 2017.03.25 최윤선 2788
표지판 외국어표기 오류 여전 16 file 2016.02.19 노태인 13160
폭염이 몰고 온 추석경제부담 2 file 2016.09.23 이은아 7591
폭염에도 계속 되는 '위안부' 수요시위 4 2017.08.11 허석민 5750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367
포항 지진... 피해 상황은 어떤가 2017.11.28 이지혜 3171
포항 지진, 지진이 발생하는 이유? file 2017.11.21 임소현 2515
포항 지진 피해 연이어 속출... 보상은? file 2017.11.21 김주연 2148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718
포항 5.4 지진으로 보여준 필로티의 위험성 1 file 2017.11.23 김성연 2951
포켓몬GO, 사건사GO? 5 file 2017.02.25 김대홍 7743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3 file 2017.02.24 박우빈 8728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8115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사람들 1 file 2017.02.28 이태연 7285
평화의 소녀상, 그 의미를 찾아 5 file 2017.02.25 한우주 8735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271
평화를 위한 한 걸음, 평화 기림상 건립 제막식 열려 1 file 2017.03.13 임수종 4692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505
평택 평화의 소녀상, 힘과 마음을 합치면 하늘을 이긴다. 3 file 2017.03.24 장수임 2365
평창이 낳은 스타 file 2018.03.06 김동현 1449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654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1840
편의점 이제는 서비스 공간으로 6 file 2016.03.26 김준석 10545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762
페이스북과 유튜브, 오류의 원인은? file 2018.11.08 김란경 1384
페이스북, 러시아 간섭의 작은 증거 file 2018.02.25 전영은 1438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1360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2003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0604
페미니즘을 선언하자! 14 file 2017.11.14 배성연 2496
페미니즘. 이제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2 file 2018.11.28 백종욱 1262
페루, 7.1의 강진 file 2018.01.22 임규빈 1647
패스트푸드점에서도 지켜지지 않고 있는 도덕성 1 file 2016.03.25 장한나 9622
패스트푸드는 이제 안녕, 오늘부터는 슬로푸드 file 2019.06.07 이채은 461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22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