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혼밥을 아시나요?

by 4기민소은기자 posted Feb 19, 2017 Views 95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혼밥’, ‘혼자 먹는 밥’의 줄임말인 이 용어는 요즘 시대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키워드이다. 요즘 음식점에 들어서면 벽을 마주보는 1인용 테이블을 허다하게 볼 수 있다. 그리고 혼자 앉아 음식을 먹는 사람들 역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혼밥이라는 용어가 처음 등장하였을 때만 하여도 많은 사람들은 용기가 필요한 일, 남사스러운 일 따위로 혼밥을 인식하였다. 특히 밥상 문화가 발달한 우리나라에서는 식사를 그저 밥을 먹는 행위가 아니라 식사를 같이 하는 사람들과의 소통 나아가 정(情)나누기로 생각하기 때문에 혼밥문화를 받아들이기 힘든 것은 사실이다.

여기다 혼밥에 ‘무한경쟁시대의 산물’, ‘삭막한 식사문화’ 등의 수식어가 붙으면 혼밥은 부정적인 문화의 상징으로 인식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부정적인 인식에도 불구하고 혼밥을 타겟팅한 여러 음식점들과 메뉴가 개발되고 혼밥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혼밥은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가는 중이다. 이러한 추세에 맞게 사람들의 인식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무한경쟁시대의 산물’이 아니라 ‘무한경쟁시대 속 휴식’으로 ‘삭막한 식사문화’가 아니라 ‘편리한 식사문화’로 수식어가 바뀌어야 할 것이다. 반복되고 지치는 일상 속 편한 마음으로 잠깐의 휴식을 가지기 위해서, 바쁜 일상 속 빠름과 편리함을 위해서 혼밥을 선택하는 그들에게 우리가 눈초리를 보낼 자격이 있을까?

그들을 위해서 또 언젠가 혼밥을 선택해야할 수밖에 없을지도 모르는 자신을 위해서도 우리나라의 혼밥에 대한 인식은 개선되야 할 것이다.

IMG_9649.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민소은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민소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유림기자 2017.02.19 09:35
    기사 내용에 많이 공감했습니다. 혼밥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지고 있는 추세에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었으면 좋겠고, 혼밥하는 사람들을 위한 공간이 식당들 마다 구석에 마련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좋은 기사와 정보 감사합니다.
  • ?
    4기민소은기자 2017.02.19 18:02
    제 기사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4기변유빈기자 2017.02.19 15:17
    저도 사람들의 시선때문에 혼자 밥을 먹기를 피했는데 이 기사를 읽고 많은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었스면 좋겠어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민소은기자 2017.02.19 18:02
    제 기사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4기이나경기자 2017.02.19 15:24
    저도 혼자 밥먹을일이 생기면 사람들의 시선도 그렇고 아직 인식이 그렇다보니까 밥을 거르는 일이 자주 있었는데 이젠 사람들의 인식이 많이 바뀌면 좋겠어요ㅠ 그리고 혼밥식당이나 그런 시스템도 더 발달되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해요!!
  • ?
    4기민소은기자 2017.02.19 18:01
    제 기사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4기김도영기자 2017.02.20 21:50
    저는 다른 사람들 눈치를 많이 안 보는 편이라 솔로플레이를 많이 해온 경험이 있어 기사 내용에 많은 공감을 했습니다. 주변에서는 혼밥하는 것을 되게 신기하게 생각하고 꺼려하던데 이제는 혼밥 문화도 긍정적으로 자리잡았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민소은기자 2017.02.20 23:57
    긍정적인 인식으로 바뀌길!!감사합니다!
  • ?
    6기이종은기자 2017.02.20 22:09
    요즘 사람들이 자유롭게 받아들여야 하는 문화 중 하나라는 게 너무나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혼밥에 대한 어색함이나 낯설다는 생각을 버려야겠죠. 좋은 기사였습니다.
  • ?
    4기민소은기자 2017.02.20 23:57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감사합니다!
  • ?
    4기최민규기자 2017.02.21 19:28
    시대가 '혼자' 의 시대로 바뀌는만큼 대중들의 의식도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민소은기자 2017.02.22 01:49
    맞아요!!제 기사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4기배유진기자 2017.02.21 22:10
    저도 아직은 혼자 밥먹기가 부끄럽기도하고 용기가 나지않습니다.
    기자님의 기사처럼 혼밥의 문화가 많이 퍼졌으면 해요.
    기사 잘 봤습니다 !
  • ?
    4기민소은기자 2017.02.22 01:48
    무엇이든 처음이 어려운 법!함께 도전해봐요~
    제 기사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5기정예진기자 2017.02.22 16:57
    저도 사실 혼밥을 좋아하는데 아직 우리나라엔 혼밥 체계가 덜 되어있더라고요 ㅠㅠ 사람들의 인식 또한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민소은기자 2017.02.23 21:05
    제 기사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276
‘불이 났어, 기다리지마.’ 14년 전 오늘을 기억하자 9 file 2017.02.18 오시연 7037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8427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536
기대와 우려속···안철수 전 대표의 '5-5-2 학제 개편안' 2 file 2017.02.19 김정모 8677
약국에 가지 않아도 일부 약을 살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약국 외 판매제도>에 대해서 1 file 2017.02.19 차은혜 9700
'탄핵 지연 어림없다' 광화문을 밝힌 84만 명의 사람들 4 file 2017.02.19 김현수 7537
부산구치소 이전 설명회, 시민들의 반발로 무산 1 file 2017.02.19 손수정 8866
77분간의 리얼리티 쇼, 트럼프와 언론의 끝없는 전쟁 2 file 2017.02.19 김윤혁 8718
기내난동은 이제 그만! 항공보안법 개정안 발의 3 file 2017.02.19 이나희 7943
계속되는 경기 불황에도 '인형 뽑기'를 그만둘 수 없는 이유 2 file 2017.02.19 이혜진 10043
'위안부' 생존자들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다 3 file 2017.02.19 이다빈 7842
특검수사 기간 D-11, 특검 연장을 외치며 시민들 다시 광장으로 file 2017.02.19 김동언 9399
기세가 무서운 외식비용 원인은? 2 file 2017.02.19 김화랑 7706
5년 단임제, 4년 중임제? 임기 개헌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 4 file 2017.02.19 정혜정 13673
예상치 못한 북한의 도발, 우왕좌왕하는 트럼프-아베 2017.02.19 장진향 7605
지방의회의 발전, 말라버린 민주주의 치료에 기여할까 1 file 2017.02.19 김현재 7341
시민 건강 위협하는 '미끌미끌' 위험한 빙판길 2 file 2017.02.20 이나경 7483
전 세계를 뒤흔든 김정남 독살! 배후는 누구인가? 2 file 2017.02.20 정유리 7554
안희정 문재인을 이은 지지율 2위, 그 이유는 ? 4 2017.02.20 김형주 7067
트럼프, 한국에 압박을 가하기 시작하다. 1 2017.02.20 유현지 8106
국정교과서 마지막 결과는? 3 file 2017.02.20 김윤정 7650
제1268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잊지못할 그 날의 아픔 5 file 2017.02.20 김연우 7374
통영시 청소년들 만18세 투표권행사 열어 1 file 2017.02.20 김태지 8740
설리 '로리타' 논란…SNS의 시대, 표현의 자유는 어디까지? 5 file 2017.02.20 김도영 9424
공영방송의 정상화는 필요할까? 4 file 2017.02.20 이희원 7563
점점 폭력적으로 변해가는 태극기 집회 6 file 2017.02.20 송선근 6717
비판을 비판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3 file 2017.02.20 김민주 9105
역사 국정교과서,우리는 이렇게 생각해요..고등학생이 직접 말하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 2 file 2017.02.21 이채윤 8679
‘고령화 사회’ 중심의 서있는 대한민국, 진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4 file 2017.02.21 황현지 9370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8468
공동주택 거주민들을 떨게하는 무시무시한 그 이름 "층간소음" 10 file 2017.02.21 류서윤 7602
논란 속 국정화 교과서... 시범학교 신청마감 1 file 2017.02.21 김리아 8221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은 실현될 수 있을까? 1 file 2017.02.21 류명관 7873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7816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8380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621
아르바이트도 외모지상주의?…아르바이트생을 지켜주세요! 36 file 2017.02.21 이예희 13580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604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2706
대만의 장세스, 그는 과연 영웅인가 살인자인가 file 2017.02.22 이서진 9352
애국자인가 반역자인가? 4 file 2017.02.22 심지수 7807
비가 와도 함께한 1271번째 수요일...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죄를 촉구하는 수요시위 현장 9 file 2017.02.22 정지윤 7369
'대통령 탄핵 절대 안돼'... 휘몰아치는 탄핵심판 속 보수의 목소리를 들어보다 4 file 2017.02.22 조윤수 7608
1270째,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중 3 file 2017.02.23 김규리 8060
트럼프의 악수에 담긴 의미? "내가 갑이다" 4 file 2017.02.23 박유빈 13068
트럼프의 위대한 미국; 미국 vs 멕시코 3 file 2017.02.23 류혜원 8065
정치인에게 책이란? 4 file 2017.02.23 강민 6578
저출산/고령화현상 이제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file 2017.02.24 신규리 69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