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담배로 인한 피해는 누가 책임지나.

by 3기사회부김민주기자 posted Mar 26, 2016 Views 93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560-110 전북 전주시 완산구 간납대1길 3 (전북 전주시 완산구 남노송동 73)

"이 골목길 좀 보세요. 담배꽁초가 산을 쌓아요."


요즈음 J고등학교의 학생들은 쉬는 시간만 되면 학교 주변의 골목길로 모여든다. 쉬는 시간을 이용해 담배를 피려는 학생들이다. 학생들이 모여든지 몇 분 되지 않아 골목길엔 담배 연기가 자욱하다. 흡연에 대한 학교의 강력한 단속과 징계에도 이러한 행태는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그 때문에 인근 주민들과 학생들은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


학교 인근에서 거주하고 있는 김모 씨는 "담배 냄새 때문에 창문을 열 수가 없다. 단 몇 분이라도 문을 열어 놓으면 담배 냄새가 온 집에 베여서 진동을 한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김 씨는 "잠을 자고 일어나면 대문 앞에 담배꽁초 수십개와 가래 침이 널브러져 있다. 흡연 학생들에게 동네 주민들의 피해는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며 푸념했다.

또한, 경찰에 신고를 하거나 학교에 항의 또는 민원을 넣어도 달라지는 건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경찰에 신고를 하거나 학교에 항의를 해 보아도, 흡연 후 모습을 감추기 때문에 손 쓸 방도가 없다는 것이다.

또 다른 주민인 이모 씨는 "떠들고 웃는 소리에 시끄러워 밖에 나가보니 학생들이 버젓이 교복을 입고 담배를 피는 모습을 목격했다. 보기에 껄끄러워 한 소리 했더니 되려 욕설과 위협을 하더라."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드러냈다. 인근 주민의 대부분이 동네 주민에 대한 배려와 개선의 여지가 없는 학교 및 학생들에게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하지만 학교의 입장도 주민들의 입장과 다를 바 없었다. J고등학교의 교장 선생님과 학생부 교사를 더불어 많은 교사들이 학생 흡연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J고등학교의 학생부 교사 오모 씨는 "아무리 단속을 해도 흡연 학생이 줄어들지 않는다. 학생이 담배피는 모습을 목격하여 징계하여도 달라지는 건 없다."며 계속되는 학생들의 흡연에 대해 푸념했다. 이어, "아무리 흡연 학생을 줄이기 위한 단속이나 교육을 해도 변화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소 귀에 경 읽는 식이다."라며 짙게 호소했다.


한편, J고등학교의 학생회는 "흡연은 자신 뿐만 아니라 많은 재학생들에게 불쾌감과 피해를 준다. 학생들의 금연을 위해 캠페인과 보건 교육을 강화할 것이며 흡연의 위험성을 부각할 것" "금연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금연을 지향하겠다."라며 강한 포부를 밝혔다.

PicsArt_03-26-12.04.10.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김민주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김민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박준수기자 2016.03.26 13:38
    정말 많은 학생들이 담배에 대한 심각성을 알고 빠른 시일 내에 해결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
    4기오시연기자 2016.03.26 15:49
    저희 학교에서도 최근 담을 넘어서 담배를 피는 학생들 때문에 단속이 강화되었다고 하더라구요.. 청소년 흡연 문제가 발리 해결되야 할 텐데요..
  • ?
    3기조해원기자 2016.03.26 22:15
    본인만의 문제가 아닌 타인에게도 큰 피해를 준다는 것을 자각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생각합니다
  • ?
    3기박수연기자 2016.03.28 23:33
    학생들의 흡연문제는 학생 자신의 건강과 학업뿐만 아니라 같이 생활하는 급우들에게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자각하고 행동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학교 자체에서 실시하는 금연캠페인 또한 좀 더 실질적으로 학생들의 흡연을 저지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방향으로 계획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 ?
    3기이서연기자 2016.04.02 13:18
    담배 백해무익한 것입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4.05 22:08
    담배라는걸 절대 혼자 필 수는 없다고 생각해요 ㅠㅠ 어찌됐든 간접흡연으로도 가족,주변이웃들,심지어 지나가는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끼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담배를 핀다는건 정말 무책임한 행동 인 것 같네요 .. 게다가 꽁초도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바닥에 버려 짓밟아버리면 그만이니.. 정말 문제가 아닐수가 없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13
[종합] 광화문광장, 100만 촛불 들어서다 file 2016.11.12 이지원 9691
태극기 휘날리면 촛불은 꺼진다? 2 file 2017.03.04 김재정 9663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9656
'행정구역 쪼개기'로 불편함 겪는 위례신도시 하남 주민들 file 2016.05.25 최민지 9651
1년에 단 1시간, 지구의 휴식시간 7 file 2016.03.20 전지우 9642
볼펜도 만드는 중국... 위협적인 존재? 6 file 2017.01.25 김희수 9628
특검수사 기간 D-11, 특검 연장을 외치며 시민들 다시 광장으로 file 2017.02.19 김동언 9623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9619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616
북한의 미사일발사? 자국 안보를 위한 사드? 모두 사실입니까? 13 file 2016.02.23 이강민 9596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9595
‘고령화 사회’ 중심의 서있는 대한민국, 진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4 file 2017.02.21 황현지 9594
시민의 발'지하철'이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17 file 2017.01.14 진현우 9581
이세돌, 4국 백 불계로 대승... ... 하지만 대두되는 AI 윤리 관련문제 11 file 2016.03.13 박정호 9570
'트럼프 대학' 소송 2500만 달러로 서둘러 종결 1 file 2016.11.22 백재원 9568
4차 민중총궐기, 서울광장에서 진행 5 file 2016.02.27 황지연 9529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9518
삼성,애플에 이어 LG까지...? 3 2017.01.22 안유진 9518
4.13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과제 1 file 2016.04.25 강예린 9506
백만 촛불의 간절한 외침 1 file 2016.11.24 박민서 9489
[미리보는 4월 총선키워드] 노회찬 후보 사퇴, 최대 격전지 노원병 9 file 2016.02.14 이강민 9487
노점상, 생계를 위한 불법? 1 file 2016.03.24 김현승 9487
챌린저들의 챌린지 1 file 2016.04.18 김은아 9484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9472
다시 보는 선거 공약... 20대 국회 과연? 1 file 2016.04.24 이예린 9462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9442
[이달의 세계인] 알파고의 아버지, 데미스 하사비스. 그는 누구인가? 12 file 2016.03.23 정가영 9439
4.13 총선! 야당은 분열 여당은 균열 1 file 2016.04.09 최다혜 9435
공공기관 사칭하는 ‘한국청소년영상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7.12.04 디지털이슈팀 9429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9427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3 file 2017.02.24 박우빈 9420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418
달콤한 휴식처? '졸음쉼터'의 이면 2 file 2017.01.31 김성미 9415
언론출판의 자유 2 file 2016.11.03 유승균 9387
지카 바이러스 확산 대응 방법은? 2 file 2016.03.25 노태인 9382
일본 정부, 역사 왜곡을 향한 발걸음 1 file 2016.03.24 박소윤 9377
국가 안보와 개인정보 보호, 무엇이 우선인가 3 file 2016.03.18 박가영 9377
갑작스런 천재지변...세계 항공사들의 대처는? 7 file 2016.02.23 박지우 9371
광주광역시 비둘기 폐사체 7구 발견 3 file 2017.02.05 김소희 9345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340
담배로 인한 피해는 누가 책임지나. 6 file 2016.03.26 김민주 9336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9335
밸런타인데이의 유래, 신생 기념일 vs 전통 기념일 14 file 2016.02.15 박민서 9327
대한민국에 다시 돌아온 바둑 열풍 7 file 2016.03.20 유지혜 9322
비판을 비판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3 file 2017.02.20 김민주 9315
꿀보직에서 부끄러운직책으로 '대한민국 외교관' 1 2017.02.06 유석현 9313
비바람에도 꺼지지않는 촛불, 14차 광주시국 촛불대회 1 file 2017.02.13 정진영 9302
촛불집회 100일... 그동안 어떤 일이 있었나 5 file 2017.02.09 장인범 92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