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1년에 단 1시간, 지구의 휴식시간

by 3기전지우기자 posted Mar 20, 2016 Views 102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qnfqlc.jpg

 <서울특별시 강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가 지구촌 불끄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2016319, 지구촌 불끄기 캠페인이 열렸다. 일명 어스아워(EARTH HOUR)'이다. 이는 830분부터 약 1시간동안 집 안의 불을 끄기만 하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세계자연보호기금 어스아워가 주최하는 환경운동 캠페인이다.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자연보호단체인 세계자연보호기금(WWF)가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고 2007년부터 매년 3월 셋째 주 토요일에 실시하고 있다. 호주 시드니에서 먼저 시작되어 각 국가로 퍼져 나갔고, 지구 온난화로 문제가 되고 있는 현재, 사람들이 많이 관심을 기울이고 매년 진행되고 있다.


어제 진행된 캠페인은 총 170개국이 참여하였고, 전국에서 약 50만 개의 건물이 참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광화문의 이순신 상, 서울 남산 N서울타워, 강남의 여러 건물 등 많은 시내의 건물들과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시드니 루나 파크 등이 지구 사랑 캠페인에 참가하고 탄소 배출 예방에 동참했다.


이 행사는 2007년에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되었지만, 매년 참가하는 나라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 2012년에는 152개국이 참여하여 어린 소나무 629,640그루를 심는 효과를 가져왔다. 통계에 의하면 올해는 그 수가 더 늘어났다. 이처럼 점점 많은 도시, 국가들이 참여해 지구촌 7천여 개의 도시가 모두 캠페인에 동참하게 된다면 1년에 단 한 시간이지만 지구 온난화를 늦출 수 있는 효과를 발휘하게 될 것이다.


만약 어스 아워를 놓쳤다면, 22행복한 불끄기 시민캠페인에 참여하면 된다. 서울시는 매달 22일 불끄기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참여 방법은 22일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전등을 끄는 것이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전지우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전지우기자]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박지혜기자 2016.03.21 22:11
    정말 의미있는 캠페인인 것 같네요ㅎㅎ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으면 좋겠네요
    이 기사를 통해 유익한 사실 알고갑니다! 좋은 기사 잘 읽고 가요~
  • ?
    3기 2016.03.21 22:17
    캠페인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주민분들의 모습을 배워야할 것 같아요. 저도 반성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 이미 알고 있었던 행사였지만... 참여하지는 못했어요 ㅜㅜ
    '내가 참여한다고 해서 무언가 변하는게 있을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도 했고, 별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참여할 생각이 없었거든요. 앞으로는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져볼까 해요. 위 기사의 아파트 사진이 매우 인상깊네요.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습, 너무 멋지네요 :)
  • ?
    3기김미래기자 2016.03.23 02:10
    저희 아파트는 안타깝게도 참여하는 가정이 얼마 없었던 것 같네요. 저희 집도 마찬가지구요. 사실 정말 의미있는 캠페인이자, 모두가 쉽게 참여할 수 있음에도 잘 홍보되지 않은 점이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홍보 측면에서 더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박수연기자 2016.03.23 08:03
    저 또한 교내 동아리에서 지구의 날 캠페인을 실시하는 것을 보고 집에서 어스아워에 참가했는데요, 단 한시간 동안 불을 끄는 것 만으로도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어서 캠페인에 같이 참여했으면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ㅎ '행복한 불끄기 시민 캠페인'처럼 시청이 주도적으로 캠페인을 주최하고 홍보하는 것도 괜찮은 아이디어 같아 보이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ㅎ
  • ?
    3기정가영기자 2016.03.24 20:20
    나 하나라도 실천해야겠다는 생각들이 모여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게 된다면 지구에게 큰 도움이 될 것같네요~
  • ?
    신수빈 2016.03.24 20:39
    이 캠페인에 저희 동네는 거의 참가하지 않았던 것 같아 아쉽네요.. 다양한 방식의 홍보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5.22 11:01
    매번 이 시간을 까먹어서 너무 아쉬워요 ㅠㅠ 내년엔 부디 잊지않고 실천하길!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8496
4흘째 이어지는 필리버스터,,지금 국회 상황은? 10 file 2016.02.25 최다혜 10262
불법주차 개선위한 대책마련 시급 1 file 2016.11.17 김지현 10256
12년의 결실, 대학수학능력시험 2 file 2016.11.25 최시헌 10251
'포켓몬 고', '속초는 스톱' 12 file 2017.01.25 이주형 10249
볼펜도 만드는 중국... 위협적인 존재? 6 file 2017.01.25 김희수 10246
1년에 단 1시간, 지구의 휴식시간 7 file 2016.03.20 전지우 10221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10213
부산 위안부 소녀상, 홀로 앉아있는 소녀를 지키는 다른 소녀가 있다. 7 file 2017.01.22 최문봉 10208
'행정구역 쪼개기'로 불편함 겪는 위례신도시 하남 주민들 file 2016.05.25 최민지 10172
만 18세 선거권 하향, 그 논란의 주 요지는? 6 file 2017.09.08 이지현 10171
대한민국 국민... 광화문에서 대통합하다? 3 file 2016.11.25 김예지 10167
노점상, 생계를 위한 불법? 1 file 2016.03.24 김현승 10159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10148
교원능력평가 익명성 믿을 만한가? 4 file 2017.10.16 이혜승 10142
다시 보는 선거 공약... 20대 국회 과연? 1 file 2016.04.24 이예린 10133
[종합] 광화문광장, 100만 촛불 들어서다 file 2016.11.12 이지원 10121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115
‘고령화 사회’ 중심의 서있는 대한민국, 진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4 file 2017.02.21 황현지 10104
'트럼프 대학' 소송 2500만 달러로 서둘러 종결 1 file 2016.11.22 백재원 10099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10097
광주광역시 비둘기 폐사체 7구 발견 3 file 2017.02.05 김소희 10084
특검수사 기간 D-11, 특검 연장을 외치며 시민들 다시 광장으로 file 2017.02.19 김동언 10068
달콤한 휴식처? '졸음쉼터'의 이면 2 file 2017.01.31 김성미 10067
북한의 미사일발사? 자국 안보를 위한 사드? 모두 사실입니까? 13 file 2016.02.23 이강민 10048
언론출판의 자유 2 file 2016.11.03 유승균 10046
숨겨주세요, 여성용 자판기 2 file 2016.08.25 김선아 10044
백만 촛불의 간절한 외침 1 file 2016.11.24 박민서 10042
갑작스런 천재지변...세계 항공사들의 대처는? 7 file 2016.02.23 박지우 10038
시민의 발'지하철'이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17 file 2017.01.14 진현우 10035
삼성,애플에 이어 LG까지...? 3 2017.01.22 안유진 10030
[이달의 세계인] 알파고의 아버지, 데미스 하사비스. 그는 누구인가? 12 file 2016.03.23 정가영 10025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10022
이세돌, 4국 백 불계로 대승... ... 하지만 대두되는 AI 윤리 관련문제 11 file 2016.03.13 박정호 10013
4.13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과제 1 file 2016.04.25 강예린 9982
4차 민중총궐기, 서울광장에서 진행 5 file 2016.02.27 황지연 9975
[미리보는 4월 총선키워드] 노회찬 후보 사퇴, 최대 격전지 노원병 9 file 2016.02.14 이강민 9959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3 file 2017.02.24 박우빈 9951
챌린저들의 챌린지 1 file 2016.04.18 김은아 9947
담배로 인한 피해는 누가 책임지나. 6 file 2016.03.26 김민주 9947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922
꿀보직에서 부끄러운직책으로 '대한민국 외교관' 1 2017.02.06 유석현 9911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9904
지카 바이러스 확산 대응 방법은? 2 file 2016.03.25 노태인 9901
소녀상 농성, 그 400일의 분노 file 2017.02.06 윤은서 9889
밸런타인데이의 유래, 신생 기념일 vs 전통 기념일 14 file 2016.02.15 박민서 9889
4.13 총선! 야당은 분열 여당은 균열 1 file 2016.04.09 최다혜 9888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835
김정남 피살사건 한.중.북에 어떤 영향을 가져올까 file 2017.02.25 봉채연 98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