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by 6기박우빈기자 posted Feb 24, 2017 Views 997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올림픽이 끝난 후에 경기장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고민하는 것은 상당히 중대한 문제이다. 하지만, 작년 열렸던 리우 데 자네이루의 올림픽 경기장은 약 6개월 뒤 아무 사용도 하지 못한 채 폐허로 변해 버려 많은 사람들의 충격을 사고 있다. 몇몇 올림픽 경기장들의 입구는 판자로 막혔고, 나사들은 바닥 위에 널브러져 있었다. 그뿐만이 아니다. 방송실은 반쯤 분해된 채 발견되었고, 올림픽의 개·폐회장이자 축구장이었던 마라카낭 경기장은 좌석들이 온통 뜯겨져 널브러진 채 아수라장이 되어버렸다.


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우빈기자]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리우 시는 시민들에게 경기장이 쓸모 없는 존재로 전락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전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태권도 경기장과 펜싱 경기장은 학교로, 다른 종목의 경기장 두 곳은 분해될 전망이었다. 분해된 경기장 중 한 곳은 네 개의 학교로 다시 지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이런 약속들 중 지켜진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시장 측에서는 이 계획들이 아직도 진행 중이라는 표시를 해왔으나, 정확한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왜 이 아름답던 경기장이 이 지경까지 오게 된 것일까? 올림픽이 끝난 후, 도시에서는 올림픽 공원의 관리를 담당할 민간 기업들을 구하기 위해 경매를 벌였지만, 입찰자가 없어 제대로 된 처리를 해내지 못했다. 이런 난감한 상황은 체육부에게 큰 경제적 부담을 주게 했다. 레오나르도 피시아니(Leonardo Picciani) 체육부 장관은 인터뷰에서 공원을 담당할 민간 기업을 찾아내는 것이 그들의 목적이라고 밝혔으나, 기업들에서 큰 관심을 보이지 못한 만큼 이 비운의 공원을 담당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 되어 버렸다. 하지만 브라질과 리우 데 자네이루는 이 올림픽 경기장을 제외하고도 이미 많은 경제적 문제를 안고 있는 상황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올림픽 공원은 리우 데 자네이루의 63만 명의 거주민 중 약 5%만이 살고 있는 리우 데 자네이루의 교외 지역에 건설되었다. 애초에 쓸모 없는 건물로 탄생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나마 올림픽 공원의 위치는 행운이나 마찬가지다. 더욱 빈곤한 지역에 세워져 방치되어 있는 시설들 또한 많다. 이런 상황들을 보면 리우 데 자네이루의 경기장이 폐허가 된 것은 이미 예고된 일이나 다름없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2014년 열린 아시안게임의 개최지였던 인천 또한 지금 빚더미에 주저앉았다. 인천의 아시안게임 관련 부채는 약 9226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발견됐다. 경제적 이득을 가져올 것이라는 희망에서 시작했지만 결국 돌아온 것은 아주 많은 양의 빚 뿐이었다.

다음 올림픽이 진행되는 곳은 바로 우리나라의 평창이다. 1986년 서울아시아경기대회와 1988년 올림픽대회를 개최한 서울 송파구의 올림픽 공원은 현재 방치되는 곳은커녕 다양한 체육시설과 콘서트, 그리고 나들이 장소로 완벽한 종합공원이 되었다. 엄청난 돈을 들여 세운 경기장이니만큼, 평창의 올림픽 경기장은 리우 데 자네이루처럼 방치되거나 폐허가 되는 일 없이 시민들을 위한 공원이나 학교, 운동기관 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박우빈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천세연기자 2017.02.25 23:51
    한 번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세계적인 스포츠 경기가 열렸다고 해서 무조건 그 나라가 경제적으로 성장하는 것만은 아니네요. 우리나라도 올림픽 경기 이후에 남겨질 경기장을 어떻게 하면 잘 사용할 수 있는지 더 고민해 보아야 겠네요.
  • ?
    기사승인팀 2017.02.27 14:06
    [기사 관련 안내]

    이 기사는 최종 승인 대기중입니다. 담당자가 빠른 시일 내 확인하여 승인하도록 하겠습니다.
  • ?
    6기박우빈기자 2017.02.28 03:38
    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893
4흘째 이어지는 필리버스터,,지금 국회 상황은? 10 file 2016.02.25 최다혜 10271
불법주차 개선위한 대책마련 시급 1 file 2016.11.17 김지현 10268
볼펜도 만드는 중국... 위협적인 존재? 6 file 2017.01.25 김희수 10264
'포켓몬 고', '속초는 스톱' 12 file 2017.01.25 이주형 10263
12년의 결실, 대학수학능력시험 2 file 2016.11.25 최시헌 10262
1년에 단 1시간, 지구의 휴식시간 7 file 2016.03.20 전지우 10232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10230
부산 위안부 소녀상, 홀로 앉아있는 소녀를 지키는 다른 소녀가 있다. 7 file 2017.01.22 최문봉 10223
만 18세 선거권 하향, 그 논란의 주 요지는? 6 file 2017.09.08 이지현 10205
'행정구역 쪼개기'로 불편함 겪는 위례신도시 하남 주민들 file 2016.05.25 최민지 10182
대한민국 국민... 광화문에서 대통합하다? 3 file 2016.11.25 김예지 10179
노점상, 생계를 위한 불법? 1 file 2016.03.24 김현승 10173
교원능력평가 익명성 믿을 만한가? 4 file 2017.10.16 이혜승 10170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10164
다시 보는 선거 공약... 20대 국회 과연? 1 file 2016.04.24 이예린 10158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156
[종합] 광화문광장, 100만 촛불 들어서다 file 2016.11.12 이지원 10129
‘고령화 사회’ 중심의 서있는 대한민국, 진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4 file 2017.02.21 황현지 10119
광주광역시 비둘기 폐사체 7구 발견 3 file 2017.02.05 김소희 10119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10119
'트럼프 대학' 소송 2500만 달러로 서둘러 종결 1 file 2016.11.22 백재원 10119
달콤한 휴식처? '졸음쉼터'의 이면 2 file 2017.01.31 김성미 10105
특검수사 기간 D-11, 특검 연장을 외치며 시민들 다시 광장으로 file 2017.02.19 김동언 10086
숨겨주세요, 여성용 자판기 2 file 2016.08.25 김선아 10071
북한의 미사일발사? 자국 안보를 위한 사드? 모두 사실입니까? 13 file 2016.02.23 이강민 10069
갑작스런 천재지변...세계 항공사들의 대처는? 7 file 2016.02.23 박지우 10065
언론출판의 자유 2 file 2016.11.03 유승균 10064
시민의 발'지하철'이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17 file 2017.01.14 진현우 10057
백만 촛불의 간절한 외침 1 file 2016.11.24 박민서 10054
삼성,애플에 이어 LG까지...? 3 2017.01.22 안유진 10048
[이달의 세계인] 알파고의 아버지, 데미스 하사비스. 그는 누구인가? 12 file 2016.03.23 정가영 10046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10043
이세돌, 4국 백 불계로 대승... ... 하지만 대두되는 AI 윤리 관련문제 11 file 2016.03.13 박정호 10025
4.13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과제 1 file 2016.04.25 강예린 9997
4차 민중총궐기, 서울광장에서 진행 5 file 2016.02.27 황지연 9989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3 file 2017.02.24 박우빈 9970
[미리보는 4월 총선키워드] 노회찬 후보 사퇴, 최대 격전지 노원병 9 file 2016.02.14 이강민 9969
담배로 인한 피해는 누가 책임지나. 6 file 2016.03.26 김민주 9958
챌린저들의 챌린지 1 file 2016.04.18 김은아 9957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939
꿀보직에서 부끄러운직책으로 '대한민국 외교관' 1 2017.02.06 유석현 9932
소녀상 농성, 그 400일의 분노 file 2017.02.06 윤은서 9918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9916
지카 바이러스 확산 대응 방법은? 2 file 2016.03.25 노태인 9914
밸런타인데이의 유래, 신생 기념일 vs 전통 기념일 14 file 2016.02.15 박민서 9908
4.13 총선! 야당은 분열 여당은 균열 1 file 2016.04.09 최다혜 9898
김정남 피살사건 한.중.북에 어떤 영향을 가져올까 file 2017.02.25 봉채연 9855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8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