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by 3기남경민기자 posted Mar 13, 2016 Views 116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12일) 평택 실종 아동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늘어나고 있는 아동학대 현황을

조사해 본 결과 4년 새 2배가량이 늘어난 것을 확인하였다.


포맷변환_그래프.jpg


아동학대 신고건수로는 2010년(7406건), 2011년(8325건), 2012년(8979건), 2013년(10857건), 2014년(15025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고,

아동학대 사례로는 2011(6058건), 2012(6402건), 2013(6796건), 2014(10027건)으로 마찬가지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발생 원인은 부모 등 보호자의 양육태도 및 양육기술 미숙(33.1%), 사회 경제적으로 과다한 스트레스 및 고립(20.4%), 부부 및 가족 구성원간의 갈등(10.0%) 순으로

보호자, 즉 부모에 의해 발생한 학대가 가장 많았다. 최근 발생한 아동학대사건만 해도 부모, 계모에 의해 발생된 사건이 대부분이었다.

아동학대 유형별로는 중복학대가 4814건(48.0%)으로 가장 두드러졌으며, 방임 1870건(18.6%), 정서학대 1582건(15.8%), 신체학대 1453건(14.5%), 성학대 308건(3.1%) 이었다.

이렇듯 아동학대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정부의 예방과 대처방법이 아직 부족하다는 판단을 받고 있다. 정부는 구체적인 대처방안과 가해자 처벌 강화 등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힘써야하고 정부뿐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아동학대가 더 이상 늘어나지 않게 힘을 합해야 한다.




[출처-보건복지부]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남경민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남경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 ?
    3기이서연기자 2016.03.14 17:05
    이렇게 무책임한 부모들이 있네요.
    이런 일이 더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면 합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3.18 19:56
    심각한 것 같네요.. 아이들이 무슨죄인지 너무 안타까워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차유진기자 2016.03.19 20:19
    앞으로 이런 일들이 더 이상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고 어른들이 우리 아이들을 잘 지켜야 하고 무책임한 부모들이 줄어야 된다는 생각이 드는 기사입니다. 정말 많은 생각들을 하게 만드는 기사 너무 감사합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전지우기자 2016.03.21 00:10
    잘못 없는 아이들이 상처받고 있다는 사실이 슬픕니다.
    무책임한 부모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현실이 정부가 아동학대에 대한 정책을 더욱 곧이 해주어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님의 우리사회를 보여주고 있는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 2016.03.21 23:16
    뉴스에서 아동학대에 대한 영상을 요즘 자주 접하고 있는데, 볼때마다 속상하고 슬프네요. 심각한 상태의 아동학대...어서 빨리 대책마련을 해야하지 않을까요? 행복한 어린시절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었으면 합니다 ,,ㅠㅠ
  • ?
    3기김미래기자 2016.03.23 02:16
    요즘 뉴스만 틀면 아동학대에 관한 소식들이 가득합니다. 어째서 친부모가 친자식을 죽이는 비극적이고 엽기적인 일들이 이 시대에 벌어질 수 있는 건지 의문이 듭니다. 제도를 규정하는 것보다도 부모로서의 교육을 제대로 받은 사람들이 아이들을 양육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박수연기자 2016.03.24 22:16
    아무 잘못 없는 아이들이 부모로 인해 평생 지워지지 않을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는 것이 가슴 아픕니다. 아동학대 부모를 처벌하는 제도의 개선과 양육방법을 잘 알지 못하는 부부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등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어요!ㅎ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90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440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436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435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12423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2407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388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366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352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352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319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308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260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249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83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099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084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2072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065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045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009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990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968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960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1949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1928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1914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891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854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29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780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1779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77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777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1771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674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667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165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641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605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579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575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567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566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425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386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1285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1277
클릭 금지! '택배 주소지 재확인' 11 file 2017.01.22 최영인 112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