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by 3기안성미기자 posted Feb 21, 2016 Views 134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60220_110942.jpg

▲일본군'위안부'역사관, 피해자 분들 사진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안성미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지난해 1228, -일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루어졌다. 외교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합의 사항을 공식적으로 발표 한 뒤 합의내용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그렇다면 합의가 이루어진지 2달이 되어가는 동안 일본 정부의 위안부 피해를 겪은 할머니들에 대한 공식적인 사죄, 혹은 반성의 기미가 있었을까.


  없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만행에 대해 전혀 반성하는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지난달 일본 정부는 UN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22개의 질의 항목에 대해 협의내용과는 정반대되는 내용의 보고서를 UN에 제출한 바가 있다. 제출한 보고서에는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 갔다는 주장은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는 내용이 있었다. 또한 216(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일본에 대한 심사에서는 일본 정부의 대표가 일본의 위안부 문제에 관해정부가 발견한 자료에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을 확인할 것은 없었다라고 고 주장하였다. , 국제 사회가 어떻게 바라보든 여전히 일본 정부는 강제연행 사실에 대해 완강히 부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우리 당국의 외교부 대변인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정신과 취지를 훼손시킬 수 있는 언행을 삼가 할 것을 촉구 하였다.

 

  일본 정부는 생존해 계신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수 없이 묵살하고 있다. 또한 피해자 할머님들의 뜻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한일 위안부 협의는 할머니들께 더욱더 상처가 되었다. 얼마 전,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께서 그토록 원하셨던 일본정부의 사죄를 받지 못하시고 결국 별세하셨고 이제 총44분이 생존해 계신다. 220, 나눔의 집 자원봉사회원 O.T에서 안신권 소장은 가해국인 일본은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잊고 싶겠지만 피해국인 우리는 그것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된다며 일본군 위안부문제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다. 우리는 계속해서 자신들의 만행을 부정하는 일본에게 사죄를 받을 때 까지 절대 포기해서는 안되며 위안부문제의 진상을 국내외에 알리도록 노력 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3기 안성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장서윤기자 2016.02.22 10:56
    위안부 협의가 끝났다는것과
    위안부문제의 진심어린 사과는 다른것같네요.
    하루빨리 일본이 제대로된 사과를 하길 바라는마음입니다. 또 이문제가 널리퍼지길바라구요.
    좋은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12:17
    네 저 역시도 이 문제가 속히 해결되길바랍니다. 지적감사드리구요!더나은 기사를 작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9:11
    자신들의 잘못을 끝까지 인정하지않고 모른척하는 저 태도가 너무 화나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11
    일본의 태도는 정말 말로 표현하기 힘들만큼 화가 납니다.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한일 외교관계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더욱 강경한 태도를 보여주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사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2 22:04
    요즘 위안부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위안부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시는 분들이 더 많아져서 모두 함께 해결해 나아갔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18
    나눔의집 봉사자 오티때 보니까 위안부문제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가지고 계신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앞으로 더욱 많은 분들, 특히 청소년 친구들이 역사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많은 활동을 하길 바랍니다!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2 22:12
    정말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어요
    일본의 태도를 보면 볼수록 독일과 너무 비교가 되네요 자신들의 조상들이 한 행동들에 대해 반성할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뇨.. 우리나라 국민들이 이 문제에 관심을 많이 가져줬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24
    맞아요.독일과 정반대의 태도을 보이는 일본..여러 질타를 무시하고 독단적인 태도를 지속적으로 유지한다면 언젠가 후회할 날이 올거라 생각합니다.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강민주기자 2016.02.22 23:19
    위안부는 정말 아직도 끝나지 않은 숙제인 것 같네요. 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27
    어서빨리 위안부 문제에대해 일본정부가 반성의 태도를 보여주길 바랍니다. 기사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박성수기자 2016.02.23 02:09
    이런 한일위안부 협상을 통하여 위안부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네요.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3 07:16
    44분께서 반드시 사과를 받으시길 바라요...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구성모기자 2016.03.08 22:05
    위안부 문제 대한민국의 한 국민으로서 이 문제의 진실이 일본 국민의 머리에 인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695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3654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627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3579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566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535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524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481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26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416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363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59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342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334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325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98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296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286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175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162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148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115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3090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3083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3075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3070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3067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3064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3060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3044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3026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3023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963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907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887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885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870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84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830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76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51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730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681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652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33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601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585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572
실질적 사형 폐지국 대한민국, 아직도 뜨거운 사형제도 폐지 찬반 논란 1 file 2017.09.11 김혜민 125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