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by 3기목예랑기자 posted Feb 20, 2016 Views 115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사사진.jpg

[이미지 제공=freedom251.com 공식홈페이지 홍보자료]

 지난 18일 BBC 등의 외신이 인도 전자회사인 링잉벨스(Ringing Bells) 에서 251루피(약 4500원) 스마트폰 프리덤 251(Freedom251)을 출시했다고 보도했으며 “인도를 포함해 세계에서 가장 싼 스마트폰"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Ringing-Bells-Freedom-251-Smartphone.jpeg

[이미지 제공=freedom251.com 공식홈페이지 홍보자료]

 프리덤251의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5.1롤리팝으로 1.3GHz쿼드프로세서를 갖추었으며 2G/3G네트워크를 보급한다. 4인치, 해상도960·540(qHD)의 디스플레이와 후면 320만화소, 전면 30만 화소의 카메라를 갖추었다. 내장메모리는 8GB지만 외장메모리로 32GB까지 메모리를 늘릴 수 있다. 스펙(부품구성)과 사양이 다른 보급형 스마트폰에 비해 좋지는 않지만, 한국에서 프랜차이즈점의 커피값으로 이러한 사양의 스마트폰을 살 수 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부품의 단가를 어떻게 맞췄길래 4500원으로 이러한 사양이 나오는지 궁금해 하는데 업체 측에서 "제조는 중국산 부품을 들여와서 인도 현지에서 직접 조립해 판매한다" 고 밝혔으며, 아쇽 차다 링잉벨스 사장이 “인도 내 생산을 통한 관세 면제, 온라인 판매로 유통비용 절감, 대량 생산·판매를 통한 규모의 경제로 원가를 절감했고 이로써도 줄이지 못한 부분은 내가 부담한다” 고 가격 책정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낮은 가격의 판매 전략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보조금 지원 없이는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며 전망을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 또 제품 가격이 부품비 보다도 낮은데다가 생산과 배급, 마케팅 비용을 합친 것 보다도 지나치게 싸다는 지적이다.

 링잉벨스 측은 "프리덤251은 우리의 주력 상품으로 스마트폰 산업에 혁명을 불러올 것이며 1년내에 시장 점유율 40%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품은 18일부터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살 수 있으나 배송에는 최대 4개월의 조금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3기 목예랑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1 01:27
    4500원으로도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면 100만원대의 스마트폰들은 가격을 조금 낯출 필요가 있다고 봐요! 성능과 속도 등의 많은 차이가 있긴 하지만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1 08:50
    계속 나오는 최신 스마트폰들은 성능,사용할 수 있는 기능과 화면 기술이 추가되고 발전하면서 그만큼 가격은 큰 부담을 느끼게 하는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무조건 가격을 낮출려고 성능을 너무 떨어진 스마트폰을 만들기 보다는 적당한 가격에 맞게 실용적이지 않는 기능을 빼는 게 좋다고 생각되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최호진기자 2016.02.21 10:43
    점점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가격 경쟁으로 저가형 스마트폰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커피값으로도 구매 할수 있는 파격적인 스마트폰이 출시 되었다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김주영기자 2016.02.21 16:4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잘 읽고가네요
  • ?
    3기임하늘기자 2016.02.21 18:29
    평소에 커피를 좋아하고 많이 사마시는 편인데 그 돈으로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니 정말 놀랍네요. 더불어 힉 소리나게 높은 스마트폰의 가격대가 어느정도의 거품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1 22:22
    가격이 저렴한 반면, 성능은 떨어지지만 그래도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것 같아요.
    다른 스마트폰들도 가격을 낮추었으면 하는 바람도 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9:22
    우와 되게 신선한 충격을 가져다주는 정보네요! 4500원의 스마트폰이라니, 놀랍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재윤기자 2016.02.23 01:39
    요즘 시대를 IT전쟁이라고들 하는데, 값도 저렴하면서 성능까지 좋은 스마트폰이 대세가 될 것이라고 예상이 됩니다. 허나, 현재는 삼성이나 애플같은 대기업의 스마트폰은 그 값이 매우비싸 소비자들에게 부담을 안겨주고 있더라고요.. IT대기업들이 스마트폰의 가격을 조금이라도 낮추어 소비자들의 불만을 개선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박성수기자 2016.02.23 02:04
    1. 줄이지 못한 부분은 내가 부담한다
    2. 최대 4개월 시간이 소요된다

    이런 단점이 비용이라는 장점으로 커버할 수 있는지 매우 의심스럽네요.
  • ?
    3기박다온기자 2016.02.23 19:21
    아무래도 요즘에 휴대기기중 가장 경쟁력이 높은 스마트폰 제조업이다 보니, 경쟁이 치열하네요.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되면 서로서로 가격을 낮추다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킬수 있는데, 적정선을 잘 찾아야 할것 같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구성모기자 2016.03.07 20:27
    요즈음 IT ,즉 전자 분야의 편리하지만 가격이 비싼 문건들만 나오는 줄 알았는데 이런 싼 전자기기가 나온걸로 보아 이제는 새로운 혁명이 시작될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234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2699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2689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2656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647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637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634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567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553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546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536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500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483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468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439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2378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376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297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2292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275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247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2213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2199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194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2193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190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176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2149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116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107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084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069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058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2054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2054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024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998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977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935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932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930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893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843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824
北, 탄도미사일 발사...동해바다 향해 500km 비행 file 2017.02.15 박천진 11816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788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760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65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5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