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by 임수현 posted Sep 21, 2014 Views 1186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4 9 1, 이정재 경기도 교육감은 일반계 고등학교의 등교시간을 9시로 수정하였다. 학생들의 수면시간을 보장하겠다는 이유에서였다. ‘9시 등교가 시작된 배경은, 8 25일 학부모에게 등교시간을 늦추는 것에 대한 찬반 설문지를 배포한 후, 일주일도 되지 않아 정책의 결정이 내려졌다. 이를 두고 학생과 학부모의 입장은 다양하다. 경기외국어고등학교 김지수 학생(17), “비록 우리학교의 등교시간에는 변함이 없지만, 9시에 등교할 수 있게 된 학생은 평소에 부족한 잠을 보충할 수 있고, 수업시간에 덜 졸 것이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강수동(17)학생은 등교 시간과 상관없이 학교에 일찍 가 공부하고 싶은 사람은 정책 시행의 좋은 점을 모르겠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등교시간이 늦어질 경우 대부분의 학교의 수업종료시간도 늦춰진다. 따라서 하교 후 학원에 가는 학생은 학원이 끝나는 시간 또한 늦어진다고 한다. 결국,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게 되는 생활습관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이를 두고 여러 학부모들과 학원운영자들은 조삼모사’’라며 정책의 영향을 생각하지 않고 너무 성급히 결정하였다.”라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이 정책의 시행목적에 대해 잘 생각해 보아야 한다.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수면 보충이며, 이를 통해 학생들의 수업 중 집중도가 높아지기를 바라는 것이다. 각 학교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통보의 정책실행은 충분히 비판 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학생들이 그 동안 이러한 정책이 필요했던 이유에 대해 잘 생각해보고, 늦게 일어날 수 있으니 늦게 까지 사교육을 받는 것이 아닌, 수면시간만 늘어났다고 느껴도 이 정책은 성공한 것으로 봐야 한다.


임수현기자

경기외국어고등학교 2학년

sh97402@gmail.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859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3465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359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32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319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276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257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253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226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224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05
1인 미디어, 이대로 괜찮은가 7 2018.01.08 김태경 13204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178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174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170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145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30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96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054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042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010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96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75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968
늘어나는 다문화 가정, 한국인 인식은 제자리걸음 2017.12.22 김민지 12946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930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2863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858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2857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2849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817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802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773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756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2721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2708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694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645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613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609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589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586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564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524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507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79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424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93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3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