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by GenieThinker posted Sep 14, 2014 Views 130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김해외국어고등학교 1학년 박현진<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대한민국에서 학생으로 살아가기란 그리 쉬운 일은 아닌 것처럼 보인다. 새벽부터 일어나 아침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덜컹거리는 버스를 타고 손에 쥔 영어 단어장을 보며 학교에 간다. 아침밥과 충분한 수면이 학생들의 공부에 도움을 준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두뇌의 인지능력을 향상시켜 학업 수행 능력에 긍정적 효과를 줌으로써 성적 향상에 기여한다는 연구결과들을 많이 접할 수 있다. 아무리 학생의 본분이 공부하는 것일 지라도, 학생들에게는 따뜻한 아침밥과 충분한 잠이 가장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되어서 지난 9 1일부터 시작된 9시 등교에 경기도내 초··고교 2,250개의 93.6% 2,107개교가 하면서 많은 사람들 사이에 논쟁이 되고 있다.

가장 큰 논쟁은 아침밥을 먹고, 충분한 수면시간을 가지는 것이라는 본질적 취지를 9시 등교 제도가 잘 지키고 있느냐였다. 9시 등교를 시작한 지 2주가 된 날, 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9시 등교 이전과 별반 다를 것 없이 학생들은 아침밥을 먹지 않았고, 충분한 잠을 자지 못했다. 이는 대한민국 교육 현실의 악순환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경기지역 학부모 대상 모바일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 학부모 다섯 명 중 세 명은 9 1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9시 등교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나타냈다. 수능에 맞춰서 신체 리듬을 만들기 까지 하는 학생들에게 있어서 등교시간과 하교시간의 조정은 번잡하고 버거운 일로 다가 왔다. 이 논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9 13일 오전 9시에 학부모 두분, 교사 두분, 학생 두 명과 함께 자유로운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 찬성과 반대로 갈리었다. 그들의 의견을 정리를 해보자면 이렇다. 학생들은 우선 9시등교라는 것의 취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인식하였다. 그러나 자신들이 처한 교육환경과 사회 분위기 속에서는 이 제도가 궁극적 목적을 실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을 드러냈다. 또한 시간이 금인 고등학생들에게는 경쟁구도의 입시제도 아래에서 조금이라도 시간을 아끼기 위해 잠을 줄이고, 부모님과 함께 등교하는 등의 전략들이 이미 자리 잡은 상황에서 많은 부담감을 준다고 생각하였다. 교사들은 아침에 자습을 하거나 보충수업을 할 당시에는 졸거나 집중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았는데, 그 시간을 없애고 수업시간에 충실한 태도로 임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수능이 코앞으로 다가온 수험생들에게는 생체리듬을 맞추는 데 있어서 무리가 따른다는 입장을 밝히었다. 학부모들도 마찬가지다. 각자 가정의 상황에 따라 개인차가 있겠지만, 가장 고려하는 것은 학생들의 공부와 집중력이었다.

문제를 없애려고 만든 제도는 오히려 새로운 문제를 끌어왔다. 9시 등교는 일몰 후 하교를 가져왔고, 많은 학생들에게 자유라는 포장 안에 새로운 부담감을 담아주었다. 지금, 대한민국 학생들에겐 시간이 모자라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사회에서는 학생들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고 또 기대한다. 어른들은 9시 등교라는 제도를 최선책이라고 생각하기 이전에 본질적으로 어떤 점이 대한민국 교육 현실에서 모순점을 가지고 있는가를 더 숙고해보아야 했다. 등교 시간이 늦춰 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침밥을 먹지 않는 학생들, 잠을 보충하지 않는 학생들에게 그 모순점이 있는 것일까? 학생들이 아침밥을 먹는 것이 아니고 먹지 하는 것은 아닐까? 잠을 드는 것이 아니고, ‘드는 것이 아닐까?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701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3654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628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3579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566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535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525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483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26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417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363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59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344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335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326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98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296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286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175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163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149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116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3092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3083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3077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3070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3069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3066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3063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3045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3027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3023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963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909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887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885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871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841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830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768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51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730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681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654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35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601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586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572
실질적 사형 폐지국 대한민국, 아직도 뜨거운 사형제도 폐지 찬반 논란 1 file 2017.09.11 김혜민 125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