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by D600 posted Sep 10, 2014 Views 116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9시 등교는 학생들의 행복을 위한 교육정책으로, 그동안 교육 전체에 만연했던 비상적인 것을 정상적으로 바꾸는 과정입니다."


취임과 더불어 자율형사립고등학교 지정 취소 등으로 사회적 관심을 모았던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이번에 '오전 9시 등교' 이행으로 또다시 이슈의 중심에 섰다.


현재 경기도 내 초··고는 지난 1일부터 9시 등교가 전면 시행됐으며, 아직도 이를 둘러싼 찬·반 의견이 뜨겁게 대립하고 있다.


{현재 평촌경영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A군과의 인터뷰}


Q: 현재 9시 등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A: 제 입장에서는 좋습니다. 일단 학교가 멀기 때문에 준비하는 시간이 너무 촉박해서 오히려 여유 있게 학교에 통학하는 것이 좋아요.

Q: 불편한 점,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은 없나요?

A: 늦게 끝나도 시간차이가 크게 없어서 좋아요 다만 지하철로 통학하기 때문에 출근시간과 맞물려서 지하철이 너무 복잡해진 점이 불편합니다.

Q: 학교에는 주로 반대와 찬성비율이 어느 정도 되나요?

A: 찬성40 : 반대60 정도 됩니다.

Q: 반대측 입장은 어떻게 되나요?

A: 40분 늦게 끝나는 것도 불편하다는 친구들도 있고, 리듬이 깨져서 불편하다고합니다.


또 학부모의 경우 아이들의 학습할 시간은 줄어든다. 맞벌이 부부를 고려하지 않았다. 3학생들의 피해가 크다.”등 반대도 상당하다.


그러나 이 교육감은 "3 학생일수록 오전에 충분히 자고, 먹고 여유를 갖고 시작해야 공부를 준비할 수 있다""내년이면 고3 학생들도 여유로운 아침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9시 등교에 반대하는 의견에 대해서도 "학부모들과 충분한 협의가 없었다는 점과 통학버스 운전기사들의 생계 문제, 맞벌이 부부 문제 등의 반발이 있다""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교육감은 "이번 조치는 전적으로 학생들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한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행복한 아침을 만들어주는 것이 인성교육의 출발이라고 생각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학생들이 부모와 함께 하루를 시작하면 가정에서부터 관계가 확대돼서 사회적 관계가 좋아지게 되고, 이것이 인성교육의 출발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9시 등교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지하철, 버스의 추가운행, 맞벌이 부부를 고려한 아침프로그램증설 및 아침자습 시간의 대체시간을 만들고 충분한 적응시간을 갖도록 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인턴기자 박어진(urgin0421@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356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377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2364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344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324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320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303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294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12294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284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232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188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170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09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029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028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1998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1995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1950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945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1926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1909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908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1895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886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1869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782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76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52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747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713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1701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1685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683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1674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625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623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1595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564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544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527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526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515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506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365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34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208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1193
클릭 금지! '택배 주소지 재확인' 11 file 2017.01.22 최영인 111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