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by 온라인뉴스팀 posted Jul 17, 2017 Views 1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개설 트랙 및 개설 학술 분야 매우 유사해..거의 동일 행사 수준

- 더 나아가 홍보 동영상까지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 표절해

- 한국청소년학술대회 측 "홍보 동영상 표절에 대해 직접적 연락 통해 사과 받았다"

- 문제 단체 측 "사과한 것은 맞지만, 홍보 동영상 표절 인정하지 않는다"...'의문'


표절 의혹 2.png


사이트 접속 시 사기 사이트로 연결되어 논란이 된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이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가 수년간 개발한 청소년 학술활동 프로그램, 개설 학술 분야, 홍보 동영상을 표절한 정황이 본지 취재진에 의해 포착됐다.


자신들이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가 예전부터 운영해온 대회 분야 중 물리학, 천문학, 화학, 수학, 기계과학, 전자공학, 환경공학 세션의 이름을 그대로 베꼈다. 올해 8번째 개최를 맞는 한국청소년학술대회는 지난 2014 3월부터 운영되오고 있는 유명 청소년 행사로써 연세대학교 소셜이노베이션센터가 주최하고 교육부가 후원하는 공신력 있는 행사이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대기과학을 지구과학으로, 컴퓨터 공학을 정보공학으로, 의학을 의생명공학으로 명칭을 살짝만 바꿈으로서 사실상 유명 청소년 대회의 이과 분야의 세션을 이름을 그대로 베끼거나 이름을 살짝만 바꿔 유사한 형태로 운영할 계획인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

 

심지어 이들은 기존 유명 대회의 참가자 트랙까지 동일하게 표절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청소년학술대회는 연구논문발표 참가 트랙, 연구계획발표 참가 트랙, 1 2일 교육 트랙 등 총 3개의 참가유형을 지속적으로 운영해오고 있는데, 자신들이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이라고 주장하는 이들도 역시 연구논문발표 참가 유형, 연구계획발표 참가 유형, 1 2일 교육 트랙 등 유명 대회가 수년간 연구 개발을 거쳐 만들어 온 프로그램 형태를 그대로 따라했다.

 

또 다른 문제는 이들의 게시한 티저 영상이 같은 분야의 유명 대회의 티저 영상의 화면 구성과 촬영 기법 등이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다. ‘한국청소년학술대회 측이 지난 1월부터 먼저 게시한 티저 영상과 이들이 최근 올린 티저 영상은 위 비교 사진과 같이 항공 촬영 기법을 사용해 유사한 형태의 화면 촬영, 동일한 옥외 조형물을 촬영, 석양을 배경으로 구름이 움직이는 화면 구성, 행사 관련 사진을 단시간에 빠르게 넘기는 장면이 매우 흡사하다. 주최 측의 대표 이메일 주소 까지 ‘office@’로 시작되며 유사한 모습을 띄고 있다.

 

표절 피해를 입은 한국청소년학술대회 측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상황에 대해 "해당 학술단체 및 홍보동영상의 유사성에 대해서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며 "이에 대해 해당 단체와의 직접적인 연락을 통해 표절과 관련한 사안들에 대해 사과를 받았고, 향후 활동과 홍보에 있어 더욱 검토하고 조심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KSCY 사무국과 KSCY 홍보동영상 원작자와의 회의를 통해 그들의 실수를 용인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청소년이공계연합의 관계자는 본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청소년학술대회 측에 사과한 것은 사실이 맞지만, 표절은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밝혀 의문을 주고 있다.


한편 표절 피해를 입은 한국청소년학술대회 측의 공식 입장 전문은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페이스북(www.facebook.com/spreadinstitute)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독자 제보 안내]

연간 100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찾는 유력 인터넷 신문인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은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이나 그 산하 조직의 운영 실태에 대해 잘 알고 계신 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온라인뉴스팀

korea@youthpress.net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009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426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426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419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2396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376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12371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360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340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338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308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296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229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227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59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076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065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2050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034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020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1981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967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948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944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1940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1905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1900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862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833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03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76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763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755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1748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1742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659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644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1638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624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587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561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550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550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542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402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377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1255
클릭 금지! '택배 주소지 재확인' 11 file 2017.01.22 최영인 11244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2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