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 흡연문제

by 정다인 posted Jul 31, 2014 Views 127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에 청소년의 흡연문제에 대하여 심각성이 두드러지고 있다. 미성년자라는 신분으로 몰래 어른들의 눈을 피해 흡연을 하던 청소년들이 이제는 당당히 길거리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을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에 따르면 전국 중고등학교 800여 곳의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흡연율을 조사해보니 남학생은 약15%, 여학생은 5%가 흡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히 흡연하는 모습이 멋있게 보여 호기심으로 담배를 접한 후 중독되어 지속적인 흡연으로 이어지곤 한다.

 

담배에는 4000여 가지의 독성물질, 니코틴, 일산화탄소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렇게 유해한 성분을 가진 담배를 청소년기부터 피우게 되면 아직 성장이 완전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여서 성인보다 더 좋지 않은 영향을 받게 된다. 한창 공부해야 할 나이에 집중력과 기억력이 떨어져서 학업능력이 감소하고, 니코틴 성분이 성장호르몬의 분비를 방해해 성장속도를 늦추게 한다는 연구결과도 보고되기도 하였고, 담배냄새가 몸에 배는 것 등 청소년 흡연으로 인한 문제는 일일이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담배를 직접 피우는 직접흡연, 다른 사람이 피우고 있는 담배 연기를 들이마시는 간접흡연, 담배를 피우고 난 후 남아 있는 독성물질을 들이마시는 것은 3차 간접흡연이라고 한다. 흡연은 주변사람들에게까지 여러 피해를 준다. 간접흡연의 최대피해자는 어린 아이들과 임산부, 노약자들이다. 독성물질은 작은 입자로 폐에 침투하기가 쉬워 폐가 약한 어린아이와 노약자들에게는 치명적이고, 임산부와 뱃속아이에게까지 피해를 준다. 뱃속아이는 심한 경우 기형아로 태어 날수도 있다. 흡연자들은 자신들만 생각하지 말고 주변사람들 까지 생각하고 금연해야한다.

 

세련되고 멋진 디자인의 담배 갑을 보면 청소년들이 오히려 이 담배를 피우면 자신이 멋져 보인다는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 그래서 요즘 외국에서 추세하는 담배 갑처럼 디자인을 담배는 우리에게 악영향을 준다는 경고그림과 폐암에 걸린 사람의 폐 사진을 도입하는 등의 금연을 하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어른들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아이들은 어른들의 거울이라고도 하듯이 흡연을 할 때에는 해로운줄 몰랐지만 중독되었을 때 담배를 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담배에 해로운 점들을 설명해주며 흡연을 하는 것에 대하여 심각성을 알려준다. 사실 학교에서 시행하는 흡연예방은 청소년들에게 큰 자극을 주지 못한다. 이 시기에는 부모와 선생님들 등 어른들의 많은 관심이 가장 필요하다. 청소년들 자기 자신도 흡연의 심각성에 대해 깨닫고 금연을 하기 위해 꾸준히 운동을 하며,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하는 등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최윤정 2014.11.12 19:23
    기자님 말씀대로 세련되고 멋진 디자인의 담뱃갑보다는 외국의 여러사례와 같이 흡연의 폐해를 보여주는 그림을 붙여 흡연을 예방하는 방법도 꽤 효과적일 것 같아요. 단지 흡연이 우리에게 악영향을 끼칠거라는 문구는 청소년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 경각심을 느끼게 해 주지 않거든요. 그래서 현재 보건복지부에서 이와 같은 제도를 시행하기 위해 여러 그림을 모집하고 있더군요. 이 후 흡연율을 조사해보면 현저하게 그 수가 줄어들지 않을까 싶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7274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365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643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3592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571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551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539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502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39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426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380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70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350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347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330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312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304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297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187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172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159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3152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131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3099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3098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3087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3075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3072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3067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3058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3043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3041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3009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972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900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893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878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861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847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780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68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735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687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658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50
실질적 사형 폐지국 대한민국, 아직도 뜨거운 사형제도 폐지 찬반 논란 1 file 2017.09.11 김혜민 12622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605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604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5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