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by 4기유승균기자 posted Feb 24, 2017 Views 135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페미니즘, 여성과 남성의 권리 및 기회의 평등을 핵심으로 하는 여러 형태의 사회적 정치적 운동과 이론들을 아우르는 용어이다. 19세기 여성다움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이 억압적인 경향이 강해지자 이에 반발하며 생겨난 물결이 곧 페미니즘의 기원이 되었다. 이러한 페미니즘 운동은 1990년대에 들어 훨씬 정교해지고 정치적 투쟁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최근 이 페미니즘이란 사상이 대한민국에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 사상을 지지하고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 칭하고 있다. 페미니즘이 일차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남녀가 일상생활에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으로 차별하는 점과 이를 너무나 쉽게 받아들이는 사회상을 개혁하는 것이다. 역사속의 대다수 여성운동의 지향점과 일맥상통하고 남녀차별을 개선하고 새로운 사회를 맞이하겠다는 개혁적인 면모는 긍정적이고 이러한 사상을 많은 사람들이 가지게 되는 것은 분명 사회의 발전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페미니즘이 남녀간에 갈등을 일으킨다면 어떨까.


작년 기사에서도 남녀사이의 갈등이 사회적 문제를 빚고 있다는 기사를 쓴 바 있다. 작년 기사에서는 정부의 역차별적 정책, 고정관념으로 인한 갈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러한 상황은 점점 심화되고 있는데 특히 가장 화두에 올라있는 것은 여성혐오라는 것이다. 여성에 대한 혐오나 멸시, 반여성적인 편견을 의미하는데, 이 정의에 속하는 여성혐오라면 없어지는 것이 합당하다. 그러나 오히려 이에 대해 너무 예민한 시선들이 보편적인 사례조차 여성혐오로 인식해 사회적 문제를 조장하는 사례가 발생한다는 점이다.

한 사례를 말해보겠다. 유명한 칼럼니스트가 있다. 방송에도 자주 출연하고 사람들에게 인지도가 있는 그런 칼럼니스트이다. 헌데 그 칼럼니스트가 SNS에 이러한 글을 게시했다. ‘나는 그게 예능 토크쇼이건, 자동차 서비스 센터이건 웃지 않는 여자를 응원한다. 여자이기에 상냥해야 하는 사회, 이젠 바뀔 때도 됐잖아?’ 개인의 의견이고 표현의 자유가 있는 SNS이지만 인지도 높은 칼럼니스트가 한 것 치고는 너무 큰 맹점이 있는 글이다. 예능 토크쇼, 혹은 자동차 서비스 센터. 서비스직은 고객에게 상냥함을 보이고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그 사람이 남성이든 여성이든. 또한 웃는 것보다 웃지 않는 여자를 응원한다는건 아무리 생각해도 편협한 사고일 수밖에 없다. 서비스직의 웃음의 이유는 고객에 대한 서비스때문이지 여자라서가 아니다. 또한 서비스직이 아니더라도 남녀불문 타인에 대한 상냥함은 긍적적인 것이지 지양해야 할 대상이 아니다. 또한 대통령이 비판을 받을 때 대통령이 여자라서 비난을 당하는 것이다라는 글을 게시하는등 이해하기 어려운 행보를 보였다.

ㅁㅈㄷ.png

---페미니즘과 여성혐오 라는 단어가 긍정적으로 인식되는가에 대한 설문(기자 본인 제작)--


모 사이트에서는 여성 주부가 설거지를 하는 광고를 보고 여자만 집안일을 한다는 시선이 광고 내에 내포되어 있다면서 이것을 여성 혐오라 주장했다. 또한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이 식사대금을 낸 것 또한 여성을 식대를 낼 수 없는 무기력한 존재로 본 것이라며 여성 혐오라 하고 드라마 게시판에 들어가서 항의글을 단체로 올리는 행동을 했다. 물론 여성 주부가 설거지를 하는 것. 남성이 돈을 내야하는 것. 아직 사회에 남아있는 남녀차별의 잔재이긴 하다. 하지만 이것을 굳이 여성혐오라 주장하며 남녀간의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면 그것은 확실히 문제가 된다. 주부가 설거지를 하는 광고에서는 남자가 할 수도 있고 여자가 할 수도 있는 역할을 여성이 맡았을 뿐 사회에 아직 남아있는 여자가 집안일을 할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문제인 것이지 광고 자체를 비난할 수는 없다. 또한 남자주인공이 식대를 낸 드라마의 경우, 내용전개에 있어 필요한 장면이었고 이전에 여자주인공이 영화티켓을 제공한 상황이었으니 만큼 이것이 여성 혐오라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모 사이트의 회원들은 빙산의 일각만을 보고 여성혐오를 주장하며 남녀갈등을 오히려 조장한 것이다.


이 사람들은 스스로를 페미니즘이라 주장한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페미니즘 자체는 부정적이지 않고 사회개혁적인 면모를 지닌 사상이다. 하지만, 일부 자신을 페미니스트라 주장하는 이들이 피해의식을 과하게 가지고 남녀차별의 개선을 위해서가 아닌 자신들이 보기에 불편한 점을 과하게 드러내 갈등을 빚고 있다. 남녀차별과 여성성에 대한 강요는 분명히 없어져야 할 것이고 페미니즘이 이 개혁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이 주장하는 페미니즘은 사회를 개혁하려는 것이 아닌, 단순한 여성우월주의로 흘러들어가 오히려 페미니즘을 사람들이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만들 소지가 있음을 인식하고, 사회 개혁에 영향을 줄 하나의 사상으로 긍정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유승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기자신용휘 2017.02.24 23:04
    재밌는 기사네요 ㅎㅎ 근데 설문조사 대상이 20명인게 조금 아쉽지만.. 잘 읽었습니당
  • ?
    4기유승균기자 2017.02.25 20:51
    넵넵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설문할 것이 있다면 더 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행해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695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3654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628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3579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566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535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525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481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26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416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363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59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342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334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326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98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296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286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175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162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148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115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3090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3083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3075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3070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3068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3064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3060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3044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3027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3023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963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908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887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885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870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84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830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768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51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730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681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652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33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601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585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572
실질적 사형 폐지국 대한민국, 아직도 뜨거운 사형제도 폐지 찬반 논란 1 file 2017.09.11 김혜민 125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