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by 와일드전문 posted Jul 27, 2014 Views 127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파일] 이래도 담


가고싶은 곳을 선택하지 않아도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흡연자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흡연을 한다. 남자 중학생 흡연율은9.8% 남자 고등학생 흡연율 22.4%로 우리나라의 성인 흡연율이 줄었음에도 불구 하고 OECD국가에서 흡연율1위인 이유이다. 


학교에서는 니코틴 검출 기계등을 도입하여 흡연율을 예방하고 있지만 그 노력에도 청손녀들은 담배를 끊지를 못한다. 담배를 끊지 못하는 무엇일까? 많은 사람들은 생각합니다.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원동력이 되고 담배를 피지못하면 일이 잘 않된다고 생각하죠.


그런 이유가 있고 또 다른 이유에는 동기가 없어 의지력이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또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 몸무게가 늘어나는데 담배를 피지 않아 건강이 나빠졌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담배의 4700여가지의 바람물질과 유해물질인데 몇가지를 대보자면 니코틴 타르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 루틴 유기산 수지 무기질 놀리코틴등 많은 중독성 물질로 인해 끊지 못하는 것이지요!


담배는 모든 병의 근원인데 걸리는 질병에는 폐암 방광암 인후암 구강암 췌장암 각종 암과 각종 폐질환 그리고 심근경색 협심증 웨궤양 십이지궤양등의 질병이 생겨나죠!!!간접흡연의 위험성은 무엇이 있을까?  담배는 직접적으로 들여마시는거나 내뱉는 연기도 위험하지만 직접 피어오르는 담배연기에 유해 물질이 더 많다고 합니다. 타르나 니코틴은 두배에서 세배가량 높고 암모니아는 50배 발암 물질 또한 50배까지 됩니다. 간접흡연의 피혜사례에는 어떤 아파트에서 아랫층 주민이 매일 담배를 피워 담배연기가 너무 심해 윗층 주민이 칼로 아랫층 주민을 찌른 사례가 있었습니다.


이것을 보아 흡연을 더더욱 하면 않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는 우리가나서서 담배에 관한 법등을 나라에 요구하여 공고히 해야 합니다 또 ppt자료를 만들어 학교같은 곳을 다니며 캠페인 활동을 펼쳐야 합니다. 

이래도 담배를 피우시겠습니까?  우리모두 이루어 나갑시다 담배없는 세상을.

                                                                                                                                                                                          - 전민호 운영위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894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3470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359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32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321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279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267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261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230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224
1인 미디어, 이대로 괜찮은가 7 2018.01.08 김태경 13216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07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181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177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176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152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32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96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054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043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011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96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76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970
늘어나는 다문화 가정, 한국인 인식은 제자리걸음 2017.12.22 김민지 12960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934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2866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2861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859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2851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820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802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775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764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2727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2712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696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64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614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611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592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590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565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524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507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80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428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94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3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