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영화관 음식물 반입 제한, 과연 어디까지?

by Jelly posted Feb 06, 2017 Views 125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0206_18583028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서주현기자]


주요 복합상영관들(주요 복합상영관은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3개 사업자를 지칭)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 권고에 따라 외부 음식물 반입 제한 자진 시정을 한 지난 2008년 8월이 벌써 약 8년이 지났다. 이제는 관람객 대부분이 외부음식 반입이 가능하다는 점을 알고 있으나 새로운 문제점이 관람객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한다.


논란은 바로 "영화관 음식물 반입기준이 무엇이냐"는 것인데 최근 커뮤니티 사이트나 인터넷 게시글에 '주변 관람객이 족발, 피자, 감자튀김, 컵라면 등의 음식을 섭취해 영화를 보는 데 집중할 수 없었다'라는 내용의 글이 자주 게시되면서 화제가 되었다. 관람객들이 불편함을 겪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로 자주 언급되는 내용은 바로 주요 복합상영관 3사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반입 제한 품목의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New Phototastic Collage.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서주현 기자]


위 이미지는 3사가 각각의 홈페이지에 게시한 내용으로 모두 구체적인 품목을 제시하기보다는 다른 관람객들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관람에 방해가 되는 품목을 제한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러한 모호한 기준으로 관람객을 규제하기 힘든 것은 영화관 측도 마찬가지로 실제로 같은 음식을 지점마다 다르게 제한하고 있어 관람객들이 혼란을 겪는 경우도 많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대효과는 극장 반입 가능 품목을 확대하고 제한 사유 및 구체적 품목을 홈페이지에 게시하도록 함으로써 극장 관객을 불편함을 해소하는 것이었는데 외부음식의 반입으로 인하여 관람객들에게 또 다른 불편함을 안겨주고 있다. 관람객들의 이러한 호소에 따라 영화관 측에서는 외부 음식 반입 기준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명시할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서주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유근탁기자 2017.02.07 07:54
    솔직히 저도 극장에서 파는 음식 외에 따로 냄새 강한 음식을 가져와서 먹는 건 이해가 안 되더라고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Jelly 2017.02.08 19:31
    관객들이 서로 배려해야할 필요도 있는 것 같아요. 댓글 감사합니다:)
  • ?
    4기유근탁기자 2017.02.07 07:54
    솔직히 저도 극장에서 파는 음식 외에 따로 냄새 강한 음식을 가져와서 먹는 건 이해가 안 되더라고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이연진기자 2017.02.07 14:46
    영화관 매너는 개개인을 위한 존중과 배려인데, 규제를 해야한다는 점이 우리 모두에게 아쉽네요.
    저는 영화관에서 영화를 볼 때 주변 사람분들께서 무언가를 드시는 경우가 없어서 몰랐는데, 영화관 민폐사례와 기준을 구체화해야할 필요성을 꼬집어주셨네요. 좋은 기사 읽고 갑니다.
  • ?
    4기김민주A기자 2017.02.08 15:30
    저도 극장에서 파는 팝콘이나 음료 등을 제외한 다른 음식들을 가져와 먹는 관객분들이 계셔서 굉장히 불편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하루빨리 규제가 좀 더 강화되어 다른 관객들이 불쾌감을 겪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잘 읽고 가요:)
  • ?
    Jelly 2017.02.08 19:38
    생각보다 불편을 느끼신 분들이 많네요. 댓글 감사해요:)
  • ?
    4기서상겸기자 2017.02.13 22:06
    당사자들은 문제를 모르고 있는 것 같더라구요.. 강압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
    Jelly 2017.03.12 20:55
    맞아요 서로 조금 더 배려해줄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댓글 감사합니다
  • ?
    4기백준채기자 2017.02.14 00:15
    영화관 자체적으로도 영화 전에 하는 광고나 영화관 포스터 등으로 해당 비매너 행위에 대한 규제 내용을 명시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공감되는 기사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81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2473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459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450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439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2409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391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368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362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356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322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312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272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254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91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110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091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2084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075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051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015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994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974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964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1953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1937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1916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905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859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35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796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8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1789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1783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781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1681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678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678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647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613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589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579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578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576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426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391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1319
北, 탄도미사일 발사...동해바다 향해 500km 비행 file 2017.02.15 박천진 11302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12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