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by 4기이윤지기자 posted Jan 14, 2017 Views 120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6fe216a255e40e7ebd788ad41e0e20ba.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이윤지기자]


최근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인해 따뜻한 온기가 전해져오고 있다. 2016년 10월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차 촛불집회를 시작으로 2017년 1월 14일 12차 촛불집회까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 14일의 날짜로 광화문 광장에는 10만여 명의 사람들이 모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향한 국민들의 열기는 추위를 잊게 할 만큼이나 뜨거웠다. 이러한 국민들의 참여는 서울뿐만 아니라 각각의 지역에서도 진행되어 오고 있다.


촛불집회에서 또 하나의 주목해야 할 점은 국민들의 소리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유발언을 통해 국민들은 본인의 생각을 밝히며 꾸준히 소리쳐 오고 있다. 몇몇의 자유발언은 SNS를 통하여 화제가 되기도 하였고, 지금도 그 열기는 지속되고 있다.


최근 시간이 지날수록 촛불집회의 참여 연령대는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20대의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던 처음과 달리 지금은 부모님과 함께하는 어린아이들과 많은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도 참여하고 있다. 또한 연예인들도 시민들과 함께 참여해 화제가 되었었다. 대표적으로 차인표, 김동완, 이준, 유아인 등이 촛불집회를 함께했고, 양희은, 이승환 등은 현장에서 노래를 통해 함께하기도 했다.


직접 참여하지 않아도 몇몇의 사람들은 SNS로 함께하는 마음을 밝히기도 하였다. 글을 올리거나 태그를 통하여 본인들의 마음을 전하기도 하였고, '1분 소등' 행사를 통하여 알리기도 하였다. '1분 소등' 행사란 날짜를 정하여 오후 8시에 불을 꺼서 어둠을 통해 전하는 방법이다. 사람들은 이것을 '저항의 1분 소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를 통해 사람들은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어둠 속에서 촛불의 빛을 더 빛날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이윤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심규리기자 2017.01.14 22:38
    우와 촛불집회는 알고있었지만 1분소등은 처음알았네요! 촛불이 커져 언젠가 대한민국에도 밝은 사회가 찾아왔으면 좋겠어요
  • ?
    4기박미소기자 2017.01.14 23:37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어둠 속에서 촛불의 빛은 더 빛날 것이다.'라는 부분이 기억에 남아요. 너무 멋진 말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 시국에 정말 잘 어울리는 말인 것 같아요.. 이렇게 추운데도 계속해서 집회에 함께 하시는 많은 분들, 그리고 이윤지 기자님. 너무 멋지세요! 수도권사람이라 집회를 잘 가지 못하지만, 저도 꼭 집회에 나가 함께 하고 싶습니다. 이렇게 계속해서 촛불이 켜지는데, 결국은 촛불 같은 희망이 찾아 오겠지요!
    좋은 기사 정말 잘 보고 갑니다. :D
  • ?
    4기최지민기자 2017.01.14 23:55
    광화문 시위에 가지 못했던 날 1분 소등에 참여하기 위해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1분동안 불을 끄고 대통령 퇴진을 외쳤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차를 타고 있는 분들은 저 시간에 경적을 같이 울리는 것으로 시위에 대한 한 마음을 표현하자고 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도 방식이 같았던 건가요? 여튼 추운 날씨에 민주주의를 외치려 광화문에 나갔던 이윤지 기자님, 그리고 많은 시위 참여자분들께 경의를 표하고 싶네요. 대단합니다. 고맙습니다.
  • ?
    4기이나경기자 2017.01.15 16:13
    지방에 살아서 광화문 시위에 가지는 못했지만 1분소등에 동참하고 지역에서 열리는 시위에 참가했던게 기억이 나네요.. 어서 우리 시국에 밝은 촛불처럼 밝은 나라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 ?
    4기김지수기자 2017.01.16 00:01
    저도 작년 촛불집회에 참여했었는데 티비에서만 보던 풍경을 눈으로 직접보고 몸소 추위속에서 촛불을 들고 견뎌 보니 와닿는게 많더라구요. 정말 깜깜한 밤이였는데 시민들이 모여서 켠 촛불이 정말 '어둠은 빛을 어길수 없다'라는 말과 잘어울리는 것같아요. 다시금 그때 그 시간이 생각나게 해주는 기사였어요!
  • ?
    4기백혜원기자 2017.01.16 22:02
    마음까지 환히 밝혀주는 기사였습니다. 다음에는 저도 1분 소등에 동참해야겠습니다.
  • ?
    4기김단비기자 2017.01.16 22:25
    추운 날씨 속에서도 끝까지 노력하는 우리 국민들이 자랑스럽습니다. 함께하지 못하는 이들의 1분 소등 행사도 뜻깊네요. 많은 이들의 노력이 마침내는 더 좋은 세상을 향해 나아갈 원동력이 될 수 있으리라 굳게 믿고 있습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김혜진기자 2017.01.17 01:03
    광화문 촛불집회는 알고있었지만 1분소등은 처음 알게되었네요! 벌써 12차라니 불의에 맞서는 사람들이 대단한 한편 12차까지 와버린 우리나라의 현재가 안타깝기도 하네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이 모아진 만큼 더 살기좋고 공정하고 투명한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추운 날 수고하셨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정지용기자 2017.01.17 09:47
    추운데 고생이 많으십니다.
  • ?
    4기유림기자 2017.01.17 14:53
    촛불집회, 꼭 한번 참여해보고싶은데 자꾸 일정이 생기는 바람에 못가고 있습니다. 뉴스를 통해 촛불집회를 보곤 하는데, 그 현장, 그 집회에서 마음을 모아 함성지르는 모든 분들에게 존경의 마음을 표하고 싶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하여 좋은 기사와 정보를 주신 기자님, 감사합니다.
  • ?
    5기정예진기자 2017.01.17 15:34
    다양한 방법으로 잘못된 정부를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하는 시민들의 모습이 정말 아름다운 것 같아요 환한 촛불이 어둡고 짙은 어둠을 물리칠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ㅎㅎ 추위에 불구하고 목소리를 높이는 국민들 덕분에 대한민국의 발전 가능성이 충분히 보이는 것 같아요 ㅎㅎ좋은 기사 감사해요~
  • ?
    5기정예진기자 2017.01.17 15:34
    다양한 방법으로 잘못된 정부를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하는 시민들의 모습이 정말 아름다운 것 같아요 환한 촛불이 어둡고 짙은 어둠을 물리칠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ㅎㅎ 추위에 불구하고 목소리를 높이는 국민들 덕분에 대한민국의 발전 가능성이 충분히 보이는 것 같아요 ㅎㅎ좋은 기사 감사해요~
  • ?
    4기구성모기자 2017.01.18 22:55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꼭 시간을 내서 참여를 해보고 싶습니다. 특히 이번 집회는 진짜 대한민국 국민의 힘을 보여주는 큰 역사적 사건이라 생각됩니다. 더 나은 사회에서 우리 그리고 모두가 꿈꿀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되길 희망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민준기자 2017.01.22 09:42
    장민수 기자의 기사를 통해선 촛불집회 속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 데
    이윤지 기자의 기사를 통해서 장민수 기자의 기사와 다른 촛불집회의 현방향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SNS의 힘이 크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진실을 밝힐 촛불을 꺼지지 않을 것 입니다.'
    좋은 기사 작성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4기김채원기자 2017.01.23 01:29
    지금의 이런 상황들이 하루 빨리 해결되어, 올바른 정치가 이루어질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저는 제 11차 촛불집회 때 가려고 했으나, 독감에 걸려버리는 바람에 가지 못하였는데, 촛불 집회에 꼭 참여해서 우리나라의 올바른 사회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싶어요.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67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12464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454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448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439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2408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391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368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359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356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321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312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268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254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88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108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089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2082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072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050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015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993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974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962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1953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1932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1916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901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858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35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794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8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1787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781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1777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1680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677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67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645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612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588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577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577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576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426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391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1314
北, 탄도미사일 발사...동해바다 향해 500km 비행 file 2017.02.15 박천진 11292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12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